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Waba Grill] 불맛을 제대로 살려낸 맛있는 그릴 전문점.
11/30/2018 07:39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145  



.

미국이 정크푸드로 인한 피해가 점점 심해지면서 어쩔 수 없이 건강식으로 트랜드가 돌아서는 것 같다. 

식생활 트랜드가 이런 식으로 변하면서 <햄버거> 프랜차이즈에 도전장을 내민 것이 <Waba Grill>이다. 

.

LA 한국 분들이 의기투합하여 만든 <프랜차이즈>인데 지금이야 맛을 보게 되었다. 

그 동안 <Waba Grill>이 Hawaiian BBQ와 비슷한 컨셉이라는 생각에 선뜻 땅기지 않은 것도 사실이다. 

.

그런데 컨셉은 Hawaiian BBQ와 비슷할지 몰라도 맛에서는 많은 차이를 보인다. 

별로 기대를 하지 않아서 그랬는지 맛을 보고는 눈이 휘둥그레 질 수 밖에 없었다. 

.

.

남가주 유명 셰프인 Michelle이 직접 만든 추억의 <집밥 7종 세트>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Waba Grill] 불맛을 제대로 살려낸 맛있는 그릴 전문점. 

.

Address : 1019 North Magnolia Ave. Anaheim, CA 92801

Phone : (714) 995-9222

.

.

.

.

.

.

<Waba Grill>로 들어서면서 다른 손님들 식사하는 것을 흘깃 보았다. 

<Plate>에 담겨져 있는 양이 일반 레스토랑에 두배가 넘을 정도로 어마어마하다. 

.

사실 둘이서도 하나만 시켜도 충분할 것 같지만 <포스팅>을 하기 위해서 두개를 주문해 보았다. 

먼저 나온 것이 <Waba Plate>인데 하얀 쌀밥을 가득 담고 다시 그 위에 양념한 Rib-Eye-Steak와 치킨을 얹었다. 

.

옆에는 달착한 드레싱을 얹은 샐러드와 오렌지 반개가 자리를 잡고 있다. 

우선 매콤한 소스를 고기 위에 뿌린 후 밥과 함께 맛을 보았다. 

.

.

.

.

.

<립 아이 스테이크>는 반찬처럼 먹기 좋게 짭잘하면서도 살짝 달콤한 맛 이었다. 

그러면서 <하와이안 BBQ>와 달리 불맛까지 올라와서 전체적으로 풍미가 좋았다. 

.

한국인들이 이런 맛을 싫어할리가 없으니 흡사 한식당에서 갈비 콤보를 먹는듯한 느낌이었다. 

물론 한식당보다 소고기와 치킨이 짭짤하지만 다른 반찬이 없으니 이렇게 먹어야 간이 맞을 것 같다. 

.

우리는 여기에 매콤한 소스까지 찍어 먹으니 부담스럽지 않게 즐길 수가 있어서 좋았다. 

"단무지나 김치만 있으면 더 바랄 것이 없겠는데,," 남편이 이런식으로 중얼 거린다. 

.

.

.

.

사실 요사이 건강식에 관심이 많으니 냄새가 강하지 않게 김치를 샐러드 식으로 내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Waba Grill>이 한국인을 상대로 하는 식당은 아니지만 <헬시 푸드>를 지향한다면 이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

그러는 사이 <Spicy Pork>가 나왔는데 물론 양은 예상한 대로 어마어마하다. 

남편이 포크로 한조각을 찍어 맛을 보더니 '어?? 우리 제육볶음하고 맛이 비슷한데~' 하고 감탄을 한다. 

.

.

.

.

.

.

.

나도 밥 위에 올려 맛을 보았는데 흡사 <제육볶음>에 불맛을 더한 것 같았다. 

"한식당에서 파는 제육볶음보다 더 맛있는 것 같아"

.

나도 한입 맛을 보고는 저절로 이런 감탄사가 나왔는데 아마 우리 입맛에 딱 떨지는 맛이라서 그런 것 같다.

고추장 소스를 사용해서 매콤하면서도 살짝 달착한 맛에 반할 수 밖에 없다. 

.

만약에 상추와 쌈장만 있었다면 얼마든지 싸서 먹었을 것 같다. 

어느새 소고기와 치킨은 밀어 두고 남편과 둘이 <Spicy Pork>를 나누어 먹었는데도 다 먹기 힘들 정도이다. 

.

어느정도 먹고는 포장을 했는데 일인분 정도가 그대로 남아 있었다. 

<포장>을 해서 집으로 가지고 왔는데 집으로 돌아 온 후에 까맣게 잊고 있다가 늦은 저녁에 생각이 났다. 

.

데울 필요도 없이 남은 <Spicy Pork>와 소고기, 치킨을 상추와 함께 싸서 먹었다. 

이렇게 먹으니 저녁을 세가지 고기와 함께 화려하게 먹은 기분이 들었다. 

.

외식하면서 미국 음식이나 멕시칸 푸드에 질리면 몇번이고 갈 것 같은 한국 레스토랑 같은 곳 이다. 

<포스팅> 하지 않을 때는 일인분만 시켜 둘이 먹기로 할 정도로 충분한 양을 준다.  

.

.

.

서울 불고기, 소고기 무국, 김치 콩나물국, 열무 김치 등 추억의 메뉴가 가득합니다. 

<집밥>을 <고마운 분>에게 선물하세요 /  주문 (562) 896-3090  카톡 / michellecho59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924
공지 [4월 집밥 / 도시락] 유명 셰프 미쉘이 직접 만드는 반찬과 도시락입니다. 03/27/2019 1699
2095 [뉴욕 스테이크] 고소한 마블링에 식감까지 살려 구워 보았습니다. 03/11/2019 1043
2094 [해물우동볶음] 후루룩~ 후루룩~ 술술 넘어간다. 03/10/2019 602
2093 [소고기 미역국] 생일에 먹는 미역국이 더 맛있는 이유~ 03/09/2019 429
2092 [패티 라벨의 고구마 파이] 미국판 허니버터 칩을 맛 보았다. 03/08/2019 739
2091 [California Fish Grill] 미국인들이 더 좋아하는 해산물 전문점. 03/07/2019 1032
2090 [당면 불고기] 밥 위에 올려 드시면 정말 맛있습니다. 03/06/2019 901
2089 [아몬드 꽃] 눈이 내린 듯 온 세상을 꽃으로 덮어 버렸네요. 03/04/2019 699
2088 [만두전골] 어른 주먹만한 이북식 만두로 만들었다. 03/03/2019 586
2087 [녹두전] 바삭바삭한 식감에 고소한 맛까지 버릴게 없다. 03/02/2019 587
2086 [파피꽃] 드디어 파피꽃이 만개했습니다. 03/01/2019 1150
2085 [포키크래프트] 인심 좋게 넉넉하게 얹어 주는 푸짐한 Poke Bowl. 02/28/2019 859
2084 [3월 반찬 / 집밥] 유명 셰프인 미쉘이 직접 만드는 <반찬세트> 입니다. 02/27/2019 2050
2083 [전복 새우죽] 힘내고 싶을 때 만들어 드세요. 02/25/2019 906
2082 [전주 콩나물국] 후루룩 한그릇 뚝딱하면 숙취도 뚝!! 02/24/2019 681
2081 [오카야마 베이커리] 애너하임에서도 일본 빵을 먹을 수 있네요. 02/23/2019 104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