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토마토_Tomato]남자들의 건강을 지켜준다.
06/02/2012 02:49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394  



 
 
 
[토마토_Tomato] 남성들의 건강을 지켜준다.
 
의사들이 가장 싫어 하는 것이 토마토라고 한다. 토마토를 상시 먹으면 병원에 찾아갈 일이 없기 때문이다. 그만큼 토마토가 우리 몸에 좋다는 이야기인 같다.
 
몇년전에 타임지는 건강에 좋은 10가지 식품을 선정하여 발표하였다. 중에서도 첫번째로 꼽은 것이 토마토이다. 토마토는 빨간색만 있는 것이 아니라 노랑, 초록, 주황까지 다양하다. 뿐만 아니라 유럽에서는 토마토를 천국의 사과혹은 사랑의 사과라는 별명으로 불리운다. 정도로 건강에 좋다고 여겨져 왔다.
 
1_남자에게 토마토가 좋은 이유를 밝힌다.
 
 
미국 국립 암연구소는 10 이상 토마토를 이용한 요리를 먹는다면 먹지 않는 사람보다 전립선 발병율이 45% 적은 것으로 발표했다. 토마토는 이태리사람들이 특히 좋아하는 국가보다 전립선 암이 적다고 한다.
 
실제로 8년간 일주일에 2 이상 꾸준히 토마토를 섭취한 경우 한달에 1 미만을 섭취한 경우에 비해 전립선암 발병율이 27% 감소하였다고 하니 꾸준히 토마토 요리를 즐겨야 같다.
 
 
2_의사들이 토마토를 싫어하는 이유.
 
토마토에 풍부한 생리활성 물질인 라이코펜 루틴’, ‘케르세틴 세포의 산화를 막아주고 각종 암과 심혈관 질환의 발생율을 낮춰준다. 예방 효과 외에도 저밀도 콜레스테롤의 혈중 수치를 감소 시켜 성인병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1938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3413
228 [파이올로지 피자_Pieology]이런 피자집이 한국에 있다면 대박친다. 07/10/2012 6004
227 [치즈 양송이 구이]파티의 격을 살려주는 아이템~ 07/09/2012 4779
226 [산 크레멘트 비치_San Clemente Beach]해변을 사람들이 덮어 버렸다. 07/07/2012 5952
225 [조개살 나물 볶음]한국인의 밥상에서 뺄 수가 없다. 07/06/2012 6027
224 [안젤로 델리_Angelo's Italian Deli] 편안한 동네 식당같은 분위기에 반했어… 07/05/2012 4446
223 [우엉 홍당무 조림] 중생들의 건강을 지켜주는 사찰 음식. 07/04/2012 4109
222 [실비치_Seal Beach] 웬지 낡은 듯한 운치가 가득한 바닷가. 07/03/2012 6548
221 떠들썩한 사랑방_미쉘의 쿠킹클래스, 7월 스케줄 07/02/2012 3361
220 [우엉잡채]사랑하는 남편을 위해 만든 건강식. 07/02/2012 4137
219 [치폴레_Chipotle] 정말 이렇게 칼로리가 낮은걸까? 06/30/2012 7749
218 [오징어 찌개]미국 생활의 외로움을 달래주는 얼큰함에 반했다. 06/29/2012 4729
217 [라면전문점_고멘]미국인들도 좋아하는 일본 라면. 06/28/2012 6007
216 [오징어 양배추전]숙취에 시달리는 남편을 위해 만들었다. 06/27/2012 7567
215 [와플 샌드위치_Bruxie]브레아에서 만난 강추 와플!! 06/26/2012 13792
214 [알탕]시원한 알탕이 속을 뻥 뚫어준다. 06/25/2012 5248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