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어묵 볶음] 밑반찬이 든든할수록 식탁은 풍성해진다.
08/25/2018 10:1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707  



.

<어묵 볶음 _ Stir-Fried Fish Cake>

.

.

.

.

[어묵 볶음] 밑반찬이 든든할수록 식탁은 풍성해진다. 

.

.

"결혼 7년차 인데 남편이 너무 사랑스러워요. 아무리 보아도 남편 얼굴이 <톰 크루즈>하고 똑 같이 생겼어요. 남편이 뒤돌아 있는 모습을 보면 크리스 헴스워드 등짝하고 똑같아서 조용히 가서 백허그를 해준답니다" 미주 한인 여자들이 많이 찾는 사이트에 뜬금없이 이런 글이 올라왔다. 솔직히 저의가 의심되는 글이었는데 예상한대로 댓글 전쟁이 일어났다. 

.

"내 친구는 남편이 장동건하고 똑같이 생겼다고 자랑하는데 실제로 보니 <리마리오>하고 똑같더라구요. 그런데 친구에게 <리마리오>에 가깝다고 솔직히 말하면 자기 행복한 것을 질투한다고 막 화를 냅니다" 이런 식의 댓글들이 주류를 이루는데 정말 그 남편 분이 어떻게 생겼을까 궁금하기도 하다. 내가 평생 사는 동안 혼혈이 아닌 토종 한국인이 <톰 크루즈> 닮은 사람을 한 번도 본적이 없기 때문이다. 

.

"대학 후배가 얼마 전 결혼했는데 자기 남편이 김래원 닮았다고 진지하게 이야기 하더라구요. 대학 후배는 인물이 없어서 데이트 한번 제대로 못해 보았는데 남편으로 보답을 받았구나 생각했거든요.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후배가 자랑하던 남편을 보았는데 영화에 출연했을 거는 같더라구요. 온 얼굴이 털로 덮혀서 완전히 킹콩이더라구요" 

.

이런 식의 댓글이 몇백개가 붙었는데 대부분 주류를 이루는 것은 절대로 그런 남편 일리가 없다는 것 이다. 결혼 7년 차인데도 콩깍지가 쓸 정도로 남편이 사랑스럽다는 것이 한편으로 부럽기도 하다. "어제 술을 너무 마셨나. 시원한 콩나물 국 좀 끓여 줘" 나도 결혼 10년 차 정도에 남편이 이런 멘트를 날렸다면 필시 "여기 라면있으니까 얼렁 끓여 먹고 회사가라" 이렇게 쏘아 주었을 것 같다. 

.

그런데 결혼한 년수가 나 정도 되면 <톰 크루즈>이던 <킹콩>이던 상관이 없이 아프지만 않았으면 좋겠다. 하여튼 요사이는 소파 한구석을 차지하고 한국 연속극 보는 남편을 보면 울컥 눈물이 핑돈다. 젊을 때 처럼 밥을 챙겨 달라는 소리도 하지 않고 반찬 투정도 하지 않는다. 이 정도 나이가 되면 동창 모임에서 남편 자랑은 커녕 남편 이야기 조차 화제가 되지 않는다. 그런데 남편 자랑한다고 댓글이 수백개 달린 것을 보니 '흠~ 아직들 젊었구만. 그래도 남편에 대한 열정이 있으니 댓글 올릴 힘이 있는거겠지'하는 생각이 들었다.  

.

.

.

.

남가주 유명 Chef Michelle이 엄마의 마음으로 만드는 <집밥 7종 세트>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맛있는 재료

.

.

어묵 _ 4장, 양파 _ 1/2개, 홍고추 _ 약간, 풋고추 _ 약간,

당근 _ 필요량, 간장 _ 2큰술, 굴소스 _ 1/2큰술,

.

설탕 _ 1큰술, 올리고당 _ 1큰술, 마늘 _ 1/2큰술,

후추 _ 약간, 깨소금 _ 약간

.

.

.

.

.

..

.

.

만들기

.

.

1_분량의 당근을 필러를 이용해서 껍질을 벗기고 깨끗이 씻어준다. 

손질한 당근으 채를 썰어 주고 홍고추, 풋고추도 약간 큼직하게 채를 썰어 준비한다. 

.

2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 오일을 넉넉히 두르고 분량의 다진 마늘을 넣는다. 

마늘이 황금색으로 변하면 당근, 홍고추, 풋고추를 넣고 다시 볶아준다. 

.

3_어느정도 볶아 졌다 싶으면 분량의 간장, 굴소스, 설탕, 올리고당을 넣고 섞듯이 볶는다. 

야채들이 어느정도 익었다 싶으면 썰어 놓은 어묵을 넣고 중간불로 줄인 후 다시 볶아 준다. 

.

4_볶아 놓은 어묵에 후추, 깨소금, 참기름으로 간을 맞춘 후 완성한다. 

.

.

<어묵 볶음>이 만들기는 간단하지만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는 Best 반찬이다. 

어릴 적에는 도시락에 단골로 들어가는 반찬이었는데 오랜 세월이 지나도 잊지 않고 꺼내는 밑반찬이다.

.

.

.

.

<어묵 볶음 _ Stir-Fried Fish Cake>

.

.

.

.

.

기호에 따라 매콤한 것이 좋으면 청양 고추를 송송 썰어 넣어도 무관하다. 

한국 사람들은 밑반찬 서너가지는 항상 상에 올라와야 제대로 먹었다는 기분이 든다. 

.

그러니 언제든지 만들 수 있는 밑반찬 레시피 정도는 챙겨 놓고 있는 것이 좋다. 

이 정도 만 갖추어도 풍성한 저녁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

.

.

열탄 소 불고기, 돼지 불고기, 된장찌개, 깻잎 장아찌, 미역국 등 원가 생각하지 않고 만든 럭셔리 메뉴입니다. 

집밥 주문 전화 : (562) 896-3090  카톡 주문 michellecho59 

.

.

.

.

<어묵 볶음 _ Stir-Fried Fish Cake>

.

.

.

<어묵 볶음 _ Stir-Fried Fish Cake>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집밥 / 홈파티 음식] 유명 Chef Michelle의 특별한 집밥과 홈파티 음식. 11/28/2018 958
공지 [11월 집밥/ 쿠킹 클래스] 미셸 셰프가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0/31/2018 1855
1961 [Sushi Damu] 무제한 스시 식당 들의 무제한 경쟁. 10/04/2018 1591
1960 [육개장] 개운한 파향이 그득한 명품 육개장. 10/03/2018 812
1959 [겉절이] 아삭아삭한 겉절이 잃었던 입맛도 살려준다. 10/01/2018 808
1958 [Orange Roll & Sushi] 6년 만에 다시 찾은 우리 동네 대표 스시 식당. 09/30/2018 996
1957 [불고기 두부 덮밥] 불고기와 두부가 만나니 맛까지 잡았다. 09/29/2018 671
1956 [10월 집밥/ 쿠킹 클래스] 미셸 셰프가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09/28/2018 2304
1955 [Fonda Don Chon] 저렴하고 맛있는 멕시칸 부페를 소개합니다. 09/27/2018 1149
1954 [프로슈토 샐러드] 제철 과일과 햄이 만나니 더욱 맛있어 졌다. 09/26/2018 606
1953 [Moo BBQ] 부페가 있는 AYCE BBQ까지 진화하네요. 09/24/2018 2016
1952 [강된장] 냉장고에 있는 나물 몇가지만 있으면 훌륭한 비빔밥. 09/23/2018 582
1951 [실크 로드 가든] 한국인이 먹어도 화끈하게 맵네요. 09/22/2018 1089
1950 [차돌 된장찌개] 짭짤하고 구수한게 완전 맛있다. 09/21/2018 895
1949 [닥터 로빈] 맛있는 건강식이 몸까지 행복하게 해준다. 09/20/2018 1035
1948 [쌈밥] 건강에 좋다면 무엇이라도 싸 먹을 수 있다. 09/19/2018 767
1947 [스시 혼_2편] 제대로 만들어낸 <스시> 덕분에 LA에 소문이 자자하다. 09/17/2018 160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