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Maggiano's Little Italy] 라스베가스 아름다운 야경과 함께하는 식사.
08/24/2018 08:4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1,204  



.

한국인이 중국에 가서 한국 중국집에서 즐겨 먹었던 메뉴를 찾는다면 발견하기 쉽지 않을 것 이다. 

한국에 있는 중국 식당은 당연히 한국인 입맛에 맞추어 메뉴를 재구성하였기 때문이다. 

.

미국에 있는 이탈리안 레스토랑이나 중식당들도 이와 다르지 않는다. 

이태리 이민자들이 뉴욕으로 들어와서 미국 사람들에게 이태리 음식을 소개하면서 미국인들 입맛에 맞운 음식을 냈다.

.

Maggiano's Little Italy도 다른 이탈리안 레스토랑과 다르지 않아 이런 공식을 그대로 따른 것 같다. 

이태리 사람들은 이민을 온 후 뉴욕이나 시카고로 가서 <피자>라든지 파스타 등도 현지인들 입맛에 많이 맞춘 메뉴를내었다.

.

Maggiano's는 그런 식의 미국인을 위한 퓨전 이탈리안 레스토랑이라고 해도 크게 틀린 말이 아닐 것 같다. 

그래서 그런지 몰라도 우리가 먹어도 크게 거부감이 들지 않는 대표적인 이탈리안 레스토랑이다. 

.

.

남가주 유명 Chef Michelle이 엄마의 마음으로 만드는 <집밥 7종 세트>입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

.

.

.

[Maggiano's Little Italy] 라스베가스 아름다운 야경과 함께하는 식사. 

.

Address : 3200 S Las Vegas Boulevard. Las Vegas, NV 89109

Phone : (702) 732-2500

.

.

.

.

.

OC에 내가 다니던 교회 부목사님이 라스베가스 한인 교회로 옮겼다. 

일요일에는 교회에 가서 같이 예배를 보고 다음날 저녁에 목사님 식구들을 Maggiano's로 초청을 하였다. 

.

미리 예약을 하고 Maggiano's에 도착을 하였는데 저녁 6시 밖에 안되었는데도 입구는 사람들로 바글바글하다. 

인원이 많다 보니 라스베가스 야경이 잘 보이는 창가 쪽으로 좌석을 받지는 못했다. 

.

Maggiano's 안쪽으로 들어가는데 저녁 시간이기는 하지만 바로 앞에 안보일 정도로 어두웠다. 

라스베가스에 있는 프랜차이즈 레스토랑이기는 하지만 테이블 간격이 너무 좁은 것도 거슬렸다. 

.

.

.

내 의자가 옆 테이블까지 넘어갈 정도였는데 나뿐 만이 아니라 옆 테이블 손님들도 불편한 표정이었다. 

지나다니는 직원들도 비좁은 통로로 다니는 것도 안스러워 보인다. 

.

음식을 주문하고 Maggiano's 식전 빵이 먼저 나왔는데 보기만 해도 먹음직 스러워 보인다. 

직원 분에게 올리브오일과 발사믹 비네거를 부탁해서 찍어 먹었는데 쫄깃한 빵과 올리브 오일이 잘 어울렸다. 

.

<이 사진은 Yelp에 Maggiano's 측에서 올린 것을 가지고 온 것 입니다>

.

.

.

Maggiano's가 라스베가스 한복판에 있으니 이 정도 불편은 감수해야 할 지도 모르겠다. 

스테이크는 여러 명이 먹기 좋게 PorterHouse를 주문했다. 

.

인원이 많아 아무래도 모자랄 것 같아 <소시지>를 추가했는데 다행스럽게도 커다란 접시에 담아왔다. 

Maggiano's가 너무 어두워 사진이 제대로 나오지 않았지만 나름 열심히 찍어 보았다. 

.

스테이크 한조각을 작은 접시로 옮겨 썰어 맛을 보았는데 가격에 비해 육질이 부드러웠다. 

여기에 살짝 불맛까지 나면서 약간 짭짤한 소스 맛까지 더해져서 우리들 입맛에는 잘 맞는 것 같았다. 

.

바구니에서 빵을 꺼내 집고 그 위에 소시지와 야채를 올린 후 맛을 보았는데 입안에서 녹는 기분이다. 

라스베가스이기는 하지만 Maggiano's에 이른 저녁부터 손님이 몰리는데는 이유가 있는 것 같다. 

.

.

.

.

.

.치킨도 주문을 하였는데 바삭하게 튀겨낸 치킨에 치즈를 넉넉히 얹고 소스를 얹었다. 

먹기 좋게 잘라서 치킨과 치즈에 소스를 묻혀 입에 넣었는데 바삭한 치킨과 부드러운 치즈가 잘 어울린다. 

.

Chicken Saltimbocca는 여기에 프레쉬한 세이지와 프로슈토, 알리오 올리오도 함께 낸다. 

Maggiano's는 미국식으로 소스를 음식에 얹어 맛을 내었는데 한국 사람들 입맛에 잘 맞는다. 

.

사실 오리지널 이태리 요리는 브로스나 이런 것으로 맛을 내지 않고 허브만 넣을 때도 있다. 

이태리 여행가서 오리지널 이태리 파스타를 맛본 한국 사람들은 가끔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한다. 

.

.

.


.

.

너무 레스토랑이 어두워 <알프레도 패투치니>는 사진이 제대로 나오지 않을 정도였다. 

사진을 제대로 못 찍었지만 <새우>를 추가한 알프레도 페투치니는 근래 먹은 파스타 중에 제일 입맛에 맞았다. 

.

진한 알프레도 소스에 꼬들한 페투치니는 미국인들이 가장 좋아하는 조합이다. 

페투치니를 포크로 돌돌 말아 소스와 함께 맛을 보았는데 입안에 풍미가 그대로 전해진다. 

.

알프레도 소스는 그냥 느끼하지만은 않고 원조답게 프레쉬한 맛까지 느껴져서 좋았다. 

Maggiano's 알프레도 페투치니를 먹어 보니 미국인들이 알프레도 소스를 좋아하는 이유도 알 것 같았다. 

.

여기에 이태리 식으로 종이장처럼 얇은 도우에 넉넉히 치즈를 얹어 구운 피자도 건너 뛸 수가 없다. 

크래커처럼 바삭하게 부서지는 피자 도우도 좋았지만 쭈욱 늘어나는 모짜렐라 치즈도 좋다. 

.

뿐만 아니라 큼직큼직하게 올린 고기와 토마토 토핑도 피자의 맛을 더해준다. 

피자 크기도 제법 컸었는데 경쟁하듯이 먹으니 순식간에 빈접시가 되고 말았다. 

.

.

.

열탄 소 불고기, 돼지 불고기, 된장찌개, 깻잎 장아찌, 미역국 등 원가 생각하지 않고 만든 럭셔리 메뉴입니다. 

집밥 주문 전화 : (562) 896-3090  카톡 주문 michellecho59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2월 반찬 / 집밥] 유명 셰프인 미쉘이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입니… 01/30/2019 1234
공지 [1월 집밥 / 쿠킹클래스] 남가주 유명 셰프 Michelle의 <반찬 7종 세트>입니… 12/27/2018 1632
2019 [얼갈이 겉절이] 고기 구울 때 샐러드처럼 먹어도 좋네요. 12/14/2018 641
2018 [Rocky Point] Big Sur가 바로 보이는 아름다운 식당. 12/13/2018 798
2017 [특선 버섯 불고기] 좋은 날에 필수로 등장하는 럭셔리 메뉴. 12/11/2018 821
2016 [Grits] 플러튼에 있는 격이 다른 브런치 레스토랑. 12/10/2018 1360
2015 [마파 두부] 간단하게 만드는 특별한 손님 초대 요리. 12/09/2018 573
2014 [Drive Thru Tree] 나무 안으로 차가 지나갈 수 있는 신기한 나무. 12/08/2018 621
2013 [말린 취나물 볶음] 이제는 한끼를 먹어도 건강 챙기세요. 12/07/2018 552
2012 [Humboldt Bay Bistro] 낭만이 가득한 레스토랑에서 즐기는 디너. 12/06/2018 939
2011 [웻지 샐러드] 특별한 손님들을 위한 세련된 샐러드. 12/05/2018 710
2010 [해물 순두부] 미국인 들이 더 좋아하는 칼칼한 순두부. 12/03/2018 904
2009 [진주 설렁탕] 진하고 뜨거운 국물에 입맛 땅기네요. 12/02/2018 869
2008 [소고기 따로 국밥] 천만번을 먹어도 질리지 않는 대한민국 대표 국밥. 12/01/2018 763
2007 [Waba Grill] 불맛을 제대로 살려낸 맛있는 그릴 전문점. 11/30/2018 959
2006 [Orange Wings] 상큼한 오렌지 맛이 의외로 잘 어울리네요. 11/29/2018 690
2005 [12월 집밥 / 홈파티 음식] 유명 Chef Michelle의 특별한 집밥과 홈파티 음식. 11/28/2018 181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