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쇠고기 말이 쌈밥] 먹음직스럽게 돌돌 말으니 인기 최고네요.
06/22/2018 08:05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880  



.

<쇠고기 말이 쌈밥>

.

.

.

.

[쇠고기 말이 쌈밥] 먹음직스럽게 돌돌 말으니 인기 최고네요. 

.

.

나이가 먹기 시작하면 어딘가 아프기 시작하는가 보다. 집밥 케이터링이 끝나고 나면 등부터 허리까지 아프지 않은 곳이 없다. 아프기만 한 것이 아니라 움직이기도 힘이 들 지경이다. 결국 두어달을 참아 보다가 주치의 선생님에게 Physical Therapy에 신청 해달라고 부탁을 했다. 주치의 선생님은 '진작에 말하시지 왜 아픈 걸 참으세요'하면서 혼쾌히 Physical Therapy에 요청을 해주셨다. 

.

그리고 얼마지나지 않아 집 앞에 있는 Physical Therapy에서 치료를 받기 시작했다. 감사하게도 흑인 분이 치료 해주셨는데 얼마나 열심히 아픈 부분을 마사지 해주는지 미안할 지경이었다. 시원해서 편하게 누워있는데 갑자기 '아이고!!! 나 죽는다. 선상님 거기 누르시면 아프다고 몇번을 말씀드려요!!' 단발마가 들려온다. 커튼이 쳐저 있어서 어디에서 들려 오는 소리인지는 모르겠지만 같은 한국 사람으로서 웬지 민망하다. 

.

"아아악!!! 아이고 아파 죽겄네. 어떻게 누르는데 마다 아파요?? 아악!! 거기는 아픈데도 아닌데 왜 누르세요!!" 30분 정도 치료를 받는데 단 1분도 쉬지 않고 소리를 지른다. 치료가 끝나고 나서도 "선상님~ 치료끝나고 운동하는 방법이 인터넷에 있다던데 찾아서 인쇄 좀 해주세요. 남편이 컴퓨터 하는 방법을 전혀 몰라서 그러는데 부탁드립니다" 이런 부탁까지 하는 소리가 다 들린다. 

.

이런 분을 보고 나니 마사지 하는 중간에 아파도 '흠흠~'하면서 소리가 안나도록 참았다. 그랬더니 마사지를 하시던 흑인 분이 참는 소리가 웃기는지 중간에 '하하하~'하고 웃더니 '아프면 소리 내셔도 괜찮습니다' 하는 것 이다. 허긴 아파서 Physical Therapy를 찾는 것 인데 아픈 것을 참는 것이 이상하지 신음 소리 내는 것이 이상할 것도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지만 치료받는 30분 내내 비명을 지르면 타인들에게 불편을 줄 수 있다는 것도 알아야 할 것 같다.   

.

.

.

.

.

집밥 주문하시는 분들에게 한정된 수량만 주문 받고 있습니다. <미쉘의 집밥> 지금 주문하세요~ 

.

.

.

.

.

맛있는 재료

.

.

밥 Rice _ 2컵, 소금 _ 약간, 참기름 _약간, 통깨 _ 필요량,

다진 할라피뇨 Jalapino _ 2큰술, 샤브샤브용 쇠고기 _ 15장,

맛간장 _ 3큰술, 잣가루 2큰술, 후추 Black Pepper _ 약간 

.

.

.

.

.

.

.

.

.

만들기 

.

.

1_분량의 갓 지은 밥을 믹싱 볼에 넣고 주걱으로 저어가면서 식힌다. 

여기에 소금, 참기름, 통깨, 다진 할라피뇨를 넣어가면서 절 섞어 준다. 

.

2_샤브샤브용 쇠고기를 실온에서 해동시킨다. 

준비한 쟁반에 쇠고기를 찢어지지 않게 조심스럽게 편 후 맛간장을 발라 준다. 

.

3_간을 해놓은 밥을 준비한 초밥 틀에 조금 단단하게 찍어준다. 

완성한 밥을 맛간장을 바른 쇠고기 한면에 올린 후 조심스럽게 말아 동그랗게 여며준다. 

.

4_고기 여민 쪽이 바닥에 향하도록 하여 그릴 판에 올려 준다. 

그 후 450도로 달구어진 오븐에 넣고 브로일로 진한 갈색이 날 때 까지 구워준다. 

.

5_완성한 <쇠고기 말이 쌈밥>을 오븐에서 꺼내 준비한 접시에 예쁘게 담는다. 

접시에 담긴 쇠고기 쌈밥에 다시 준비한 소스를 바르고 잣가루를 뿌려 낸다. 

.

.

사실 샤브샤브용 쇠고기로 밥을 싸서 동그랗게 말아내는게 쉽지는 않다. 

그래도 완성하여 소스까지 바르면 먹기 아까울 정도로 비쥬얼이 끝내준다. 

.

.

.

.

<쇠고기 말이 쌈밥>

.

.

.

.

.

미국에 와서 10년이 넘어가는 동안 별일이 없었는데 작년에 처음 작은 수술을 받았다. 

생각지도 않게 한국 사람 한명없는 병원에서 잘 되지도 않는 영어로 남편 도움을 받아가며 수술을 잘 마쳤다. 

.

"한국에 있을 때 단 한번이라도 백인 의사가 치료를 해준 다는 생각을 해 본적이 없는데,,," 

남편도 병원을 따라 다녔는데 백인 의사가 수술하는게 영 이상한가 보다.

.

그런데 Physical Therapy에서 치료해주시는 분이 흑인 분이라든 것도 역시 낯설다. 

 흑인 선생님이 얼마나 열심히 해주시는지 그동안 작은 편견이 있었다는 사실이 조금 부끄러웠다. 

.

.

.

궁중 잡채, 연어 샐러드, 갈비탕, 모듬 나물, 진미채 무침 등 <추억의 메뉴>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집밥 주문 : (562) 896-3090  카톡 michellecho59

.

.

.

.

<쇠고기 말이 쌈밥>

.

.

.

<쇠고기 말이 쌈밥>

.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9월 집밥/ 요리강좌] 미쉘 셰프가 정성으로 만든 '집밥 7종 세트' 08/29/2018 1043
공지 [8월 집밥/ 요리강좌] 어머니의 손맛으로 만든 '집밥 7종 세트' 08/02/2018 1757
[닥터 로빈] 맛있는 건강식이 몸까지 행복하게 해준다. 09/20/2018 340
1948 [쌈밥] 건강에 좋다면 무엇이라도 싸 먹을 수 있다. 09/19/2018 386
1947 [스시 혼_2편] 제대로 만들어낸 <스시> 덕분에 LA에 소문이 자자하다. 09/17/2018 994
1946 [Cajun Chicken Salad] 주말에 온가족이 함께 즐기는 샐러드. 09/16/2018 299
1945 [쇠고기 찹쌀구이] 한국인들이 모이는 파티에 꼭 필요한 메뉴. 09/15/2018 456
1944 [스시 혼_1편] 제대로 만들어낸 <스시> 덕분에 LA에 소문이 자자하다. 09/14/2018 964
1943 [낙지 버섯 전골] 시원하고 칼칼한 전골이면 스트레스도 풀린다. 09/13/2018 414
1942 [고베 규가츠] 생긴 건 돈가스지만 화로에 구워 먹는 규가츠. 09/12/2018 900
1941 [Ten Ten Seafood] 마음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중국 음식점. 09/10/2018 819
1940 [바지락 조개탕] 시원하고 칼칼한 조개탕이 속을 풀어 드립니다. 09/09/2018 299
1939 [It's Boba Time Cafe] 다시 불어온 보바 열풍이 새로운 트랜드가 되다. 09/08/2018 625
1938 [오이 열무김치] 비빔국수도 해먹고 찬밥에도 비벼 먹으니 입맛 나네요. 09/07/2018 468
1937 [카페 헐리우드] 라스베가스를 잠 못들게 하는 카페. 09/06/2018 610
1936 [우엉들깨탕] 진한 국물 맛에 '카~'하는 소리가 저절로 나온다. 09/05/2018 645
1935 [소고기 김치 콩나물국] 얼큰하게 끓여서 감기약 대신 먹었습니다. 09/03/2018 63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