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팔색 삼겹살] 삼겹살은 한국인의 추억이다.
06/11/2018 07:38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938  



.

삼겹살은 한국인의 추억을 소환하는 대표적인 음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자장면이라면 학생 시절에 기억들과 얽혀 있고 삼겹살은 소주와 더불어 직장 생활과 얽혀 있다. 

.

"오늘 퇴근하고 소주 한잔하고 가기로 했다" 

과장님이 이렇게 이야기하면 당연히 삼겹살에 소주로 하는 회식으로 생각하던 때도 있었다. 

.

드럼통 테이블 마다 삼겹살을 구우면 소박한 선술집은 순식간에 연기로 가득찬다. 

당시야 담배를 피던가 말던가 상관을 안하던 시절이니 연기로 가득찬 선술집에서 목청을 높였다. 

.

.

.

유명 Chef 미쉘이 만드는 집밥 오늘 월요일(6월 11일) 까지 주문받습니다. 지금 주문하세요~

.

.

.

.

.

.

[팔색 삼겹살] 삼겹살은 한국인의 추억이다. 

.

Address : 6681 Beach Boulevard. Buena Park, CA 90621

Phone : (714) 522-0888

.

.

.

.

.

.

.

.셰프 월급이 얼마나 된다고 그 알량한 월급을 받으면서 무엇 때문에 회식자리에서 목청을 높였나 모르겠다. 

당시 열정적으로 떠들었던 이야기들이 지금은 하나도 기억이 안나니 기억이라는 것이 묘한 것 같다. 

.

미국에 살면서도 주기적으로 생각이 나는 것이 삼겹살인데 가까운 곳에 삼겹살 전문점이 있다는 것이 행운인지도 모르겠다. 

타주에서 지내던 대학 동창이 남가주로 왔는데 예전처럼 삼겹살 집에 둘러 앉았다. 

.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예전 한국 선술집같이 왁자지껄한 분위기 대신 세련된 인테리어와 조용함이 대신한다. 

그래도 삼겹살을 굽기 시작하면서 소주가 몇잔 돌자 타임머신을 탔는지 학창 시절로 돌아간다. 

.

<팔색 삼겹살>은 삼겹살 전문점이다 보니 굳이 이야기할 만한 특별한 반찬은 보이지 않는다. 

사실 삼겹살을 구우면 시큼한 김치만 있으면 되지 무슨 다른 반찬이 필요할 까 싶기도 하다. 

.

.

.

.

불판이 달구어지기 시작하자 삼겹살을 올려 놓기 전에 시큼한 김치와 매콤하게 무쳐낸 콩나물을 올린다. 

삼겹살이 구워지면서 내려 오는 기름에 튀기듯이 김치를 볶아 삼겹살 위에 올려 먹으면 환상이다. 

.

타주에서 온 친구도 이렇게 불판 앞에 앉으니 한국에 온 듯 마음이 편해진 표정이다. 

술을 잘 못하는 친구라서 두세잔에 얼굴이 빨갛게 달아 오르면서도 계속 잔을 내민다. 

.

부부끼리 둘러 앉아 삼겹살을 굽기도 전에 몇잔이 오가자 고달픈 미국 생활 이야기가 안주가 되어 버렸다. 

친구는 대학을 졸업하고 바로 미국으로 이민을 왔으니 밀린 이야기가 끝이 없는 것 같다. 

.

.

.

.

.<대패 삼겹살>부터 굽기 시작했는데 예전에야 이런 삼겹살이 존재하지도 않았다. 

그런데 두툼한 삼겹살의 느끼함이나 돼지 냄새에 식상했던 사람들에게 인기를 끌기 시작했다. 

.

물론 한국에서 대패 삼겹살의 가장 큰 장점은 가격이 저렴하다는 것 이었다. 

대패 삼겹살은 당연히 기계로 썰기 때문에 냉동육 만을 사용하는 것도 특징이다. 

.

냉동육을 사용하니 아무래도 육즙이나 삼겹살의 질이 떨어지는 것도 사실이다. 

그런데 살짝 익혀 먹으니 질에 대한 감이 떨어질 수 밖에 없는데 기름에 살짝 데친 김치와 먹는 맛은 최고이다. 

.

.

.

.

우리가 나이가 있어서 그런지 몰라도 <대패 삼겹살>보다는 이렇게 두툼하게 썰어낸 삼겹살에 더 마음이 간다. 

뜨겁게 달구어진 철판에 겉을 바삭하게 익혀 육즙이 그대로 살아 있게 구워낸다. 

.

야채에 바작하게 구워진 삼겹살을 올리고 구운 콩나물과 쌈장을 올린 후 입안에 가득 넣었다. 

아삭하게 씹히는 콩나물도 좋지만 삼겹살 안의 육즙이 그대로 입안에서 퍼지면서 고소함을 더해준다. 

.

한국인들이 삼겹살과 함께 구워낸 김치나 콩나물과 함께 먹는 것을 싫어할 사람이 있을리 없다. 

안주가 좋으니 어느새 소주 한병을 비우고 다시 한병을 주문하였다. 

.

"이문동 쪽으로 돌아가면 드럼통에 돼지 껍데기 구워 주는 식당 기억나??"

동창이 그 오랜 세월 머리 속에 잠구어 두었던 기억을 새삼 꺼내 놓으니 모두들 '깔깔'대며 웃었다. 

.

.

.

.

.

.

지금 생각하면 얼마되지 않은 술값 외상에 남학생 들은 시계를 저당 잡히기도 했으니 말이다. 

여학생들이야 돈을 낼일이 없었지만 남학생들은 결국 푼돈도 구하지 못해 결국 시계를 찾지 못했다. 

.

이러는 와중에 얼큰한 돼지고기 김치찌개가 ((보글보글)) 소리를 내며 끓기 시작한다. 

한국인이라면 칼칼한 김치찌개에 하얀 쌀밥으로 마무리를 해야지 술자리가 끝이 난다. 

.

마지막으로는 김치 볶음밥을 볶아 주는데 이 위에 모짜렐라 치즈를 듬뿍 얹어서 마무리를 해준다. 

김치 볶음밥을 욕심껏 한 스푼을 가득 퍼서 올리자 모짜렐라 치즈가 ((쭈우욱))하고 따라 올라온다. 

.

주량도 별로 없는 우리가 소주를 두병이나 먹었으니 기분이 좋아져서 결국 노래방까지 가게 되었다. 

미국 생활이라는 것이 그렇다 보니 너무 오랜만에 찾은 노래방은 옛날 노래 몇곡 부르다 싱겁게 끝나고 말았다. 

.

그리고 이틀 후에 친구는 동부로 돌아가게 되었는데 공항에서 전화가 왔다. 

"나이가 더들면 아무래도 남가주로 이사를 하여야 할까 보다"

.

남가주에 오니 한국에 온 것 처럼 푸근해서 은퇴하면 동부 오지에서 남가주로 이사를 오고 싶다는 것 이다. 

마음 먹은대로 쉽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즐거운 시간을 보낸 것은 확실한 것 같다. 

.

.

.

불고기 부추무침, 소고기 무국, 열무 김치 등 <추억의 메뉴> 오늘(6월 11일)까지 주문 받습니다. 

주문 : (562) 896-3090 / 카톡주문 michellecho59

.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6월 스케줄] Chef Michelle의 집밥 케이터링 & 요리 강좌 05/27/2018 986
공지 [5월 스케줄] Chef Michelle의 집밥 케이터링 & 요리 강좌 04/28/2018 1856
1873 [Sup Noodle Bar] 세리토스에도 두번째 지점을 오픈했네요. 06/18/2018 926
1872 [커리 가츠] 달콤한 풍미가 만만치 않은 일본식 커리. 06/16/2018 666
1871 [한국인의 집밥] 이번 주 집밥 촬영이 있었습니다. 06/15/2018 395
1870 [Gen korean BBQ] 플러튼에 Gen AYCE 브랜치 식당이 오픈했네요. 06/14/2018 769
1869 [오이롤] 상큼하게 한입에 쏘옥 들어간다. 06/13/2018 432
1868 [팔색 삼겹살] 삼겹살은 한국인의 추억이다. 06/11/2018 939
1867 [치즈 치킨] 고소한 치즈 맛에 바삭한 프라이드 치킨. 06/09/2018 555
1866 [미쓰 샤브_2편] Prime급 소고기도 부담없이 마음껏 즐길 수 있다. 06/08/2018 682
1865 [할라피뇨 무 장아찌] 어떤 식탁에도 잘 어울리는 만능 밑반찬. 06/07/2018 501
1864 [미쓰 샤브_1편] Prime급 소고기도 부담없이 마음껏 즐길 수 있다. 06/06/2018 1022
1863 [문어초회] 아삭한 야채에 쫄깃한 문어의 완벽한 궁합. 06/04/2018 607
1862 [명치제면] 남가주에서 만나는 진짜 사누키 우동. 06/02/2018 1159
1861 [8가 순대]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한국 음식. 06/01/2018 926
1860 [탕평채] 다양한 인종이 사는 미국에 필요한 음식. 05/31/2018 557
1859 [진주 설렁탕] 진하고 뜨거운 국물에 입맛 땅기네요. 05/29/2018 137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