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5월 스케줄] Chef Michelle의 집밥 케이터링 & 요리 강좌
04/28/2018 08:09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532  



.

.

.

* 5월 _ 미쉘 셰프의 <집밥 케이터링> 

.

"미국으로 이민을 와서 까맣게 잊고 있었던 반찬을 받으니 돌아가신 어머니 생각이 나서 울컥하네요"
"육개장에 밥을 말어서 오징어 젓갈과 함께 먹으니 환상입니다"
.
미국 땅에서 순 한국식으로 집밥을 하다 보니 이민온지 수십년 된 한인들에게는 단순한 반찬이 아닙니다. 
생각지도 않은 추억의 반찬을 마주 하면 한국에 있는 '어머니' 생각이 난다고 합니다.  
.
주방에서 반평생 보냈지만 요사이도 인터넷을 찾으면서 옛날 반찬을 소환하고 있습니다. 
MSG나 설탕 등을 많이 쓰지 않는 추억의 건강 집밥이니 꼭꼭 챙겨드시고 힘든 이민 생활 힘내세요!!
.

.
* 배달 문의 : (562) 896-3090 / 카톡 : michellecho59

.

*  LA도 배달이 가능합니다. 한타인 경우 $5이고 거리에 따라 $10불까지 입니다. 

.* OC 전지역_얼바인까지 (배달비 $5)_ 

Irvine, Fuellerton, Cypress, Anaheim, Garden Grove, Brea, La Habra, 롤랜 하이츠 등등 
.
* 공지사항

집밥은 미쉘 셰프 혼자 조리하기 때문에 조기에 주문이 마감될 수 있습니다. ^^ 

.

.

* 4인분 패키지 금액 : 1회 주문시 _$ 55 / 4월 한달 4주 패키지_$ 200
* 픽업 안내 : Buena Park에서 매주 화요일  오전 8시부터 저녁 7시까지~

.

.

.

.

미쉘의 집밥 4월 17일 실제 메뉴 입니다. 해물전, 장아찌는 사진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쇠고기 숙주 볶음 / 등갈비찜 / 짬뽕국 / 쇠고기 하이라이스 / 브로콜리 새우 / 해물전 / 장아찌

.

.

미쉘의 집밥 4월 3일 실제 메뉴 입니다. 버섯 불고기는 사진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버섯 불고기 / 칠리 탕수육 / 자장 소스 / 시골 우거지국 / 새송이 호밖 볶음 / 조개젓 / 미역초 무침

.

.

미쉘의 집밥 4월 10일 실제 메뉴 입니다. 쇠고기 안심 볶음은 사진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쇠고기 안심 볶음 / 제육 볶음 / 홍합 미역국 / 김치 스팸 볶음밥 / 계란 장조림 / 햄 감자 샐러드 / 나박 물 김치

.

.

미쉘의 집밥 4월 22일 실제 메뉴 입니다.

옛날 불고기 / 데리야키 치킨 / 육개장 / 동지 팥죽 / 오징어 젓갈 범벅 / 어묵 볶음 / 멸치 견과류 볶음

.

.

.

.

Chef 미쉘의  'Private Cooking Class' 등록하세요 !! 

.

요리강좌 메뉴 안내

.

이태리, 한식, 브랜드 치킨, 일본 가정식, 중식, 분식, 패밀리 레스토랑, 초대 요리, 김치 등등 

.

.

* 수시 모집 : 지금은 수, 금요일에만 Private Cooking Class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수강을 하시려면 지금 클래스를 하고 있는 분들의 동의가 있으셔야 합니다.  


* 모집인원 : 최대 7여명 

* 수강료 : From $ 150 ~  (모이는 인원에 따라 Share하게 됩니다) 

.

 수강신청 :  (562) 896-3090  / 카톡 문의 : Michellecho59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집밥/ 쿠킹 클래스] 미셸 셰프가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09/28/2018 1219
공지 [9월 집밥/ 요리강좌] 미쉘 셰프가 정성으로 만든 '집밥 7종 세트' 08/29/2018 2213
[Garlic & Chive] 가든 글로브를 대표하는 베트남 레스토랑 10/15/2018 553
1968 [김치 제육 볶음] 신김치와 돼지고기가 만나니 신세계가 열린다. 10/14/2018 226
1967 [두부 간장 조림] 건강을 생각할수록 더 땅기는 옛날 반찬. 10/13/2018 344
1966 [Serrano Buffet] 랍스터 부페에서 몇마리나 드실 수 있으세요 10/12/2018 895
1965 [버섯 덮밥] 먹으면 먹을수록 건강해지는 느낌이다. 10/11/2018 468
1964 [HumbleBrags]하루를 행복하게 만들어 주는 브런치. 10/10/2018 743
1963 [오이무침] 새콤달콤하게 무쳐 내면 입맛도 살아납니다. 10/06/2018 755
1962 [돈가스] 바삭바삭한 맛이 옛날 경양식집 돈가스 부럽지 않다. 10/05/2018 702
1961 [Sushi Damu] 무제한 스시 식당 들의 무제한 경쟁. 10/04/2018 1193
1960 [육개장] 개운한 파향이 그득한 명품 육개장. 10/03/2018 531
1959 [겉절이] 아삭아삭한 겉절이 잃었던 입맛도 살려준다. 10/01/2018 596
1958 [Orange Roll & Sushi] 6년 만에 다시 찾은 우리 동네 대표 스시 식당. 09/30/2018 724
1957 [불고기 두부 덮밥] 불고기와 두부가 만나니 맛까지 잡았다. 09/29/2018 480
1956 [10월 집밥/ 쿠킹 클래스] 미셸 셰프가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09/28/2018 1219
1955 [Fonda Don Chon] 저렴하고 맛있는 멕시칸 부페를 소개합니다. 09/27/2018 91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