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돈 호세_Don Jose] 정말 배가 고프다면 멕시칸 푸드가 정답입니다.
04/20/2018 08:04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852  



.

남가주 식당들은 흡사 세계 여러나라 음식의 각축장같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중동 지방 음식부터 동남아시아, 한국, 일본, 남미, 유럽 음식까지 없는 것이 없다. 

.

이렇게 여러나라 음식이 있어도 한국인에게 가장 친근감있게 다가 오는 음식 중 하나는 멕시칸인 것 같다. 

한국 사람들이 멕시칸 음식을 선호하는 것은 매콤한 맛을 즐기는 것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

더구나 멕시칸 음식은 먹으면 먹을수록 익숙해져 이제는 오리지널 멕시칸 분들만 즐기는 음식도 즐긴다. 

우리 가족은 멕시칸 내장탕인 <메누도>나 해물탕 <시아테 마레>까지 못 먹는 것이 없다. 

.

.

.

Chef Michelle이 직접 만드는 집밥의 시작은 신선한 재료를 사용하는 것 입니다. . 지금 주문하세요~

.

.

.

.

[돈 호세_Don Jose] 정말 배가 고프다면 멕시칸 푸드가 정답입니다. 

.

Address : 2681 West La Palma Ave. Anaheim, CA 92801

Phone : (714) 995-2661

.

.

.

.

.

.

.

한국 식당에 가면 반찬 너댓가지를 테이블에 세팅 해주고 주문을 받는다. 

물론 반찬(미국인들이 볼 때는 사이드 메뉴)을 놓을 때 손님의 허락을 구하지 않는다. 

.

멕시칸 분들도 자리에 앉기 무섭게 나쵸와 살사 소스를 놓고 주문을 받기 시작한다. 

어느 멕시칸 레스토랑을 가나 나쵸가 나오지만 식당마다 살사 소스 맛이 다른 것이 재미있다. 

.

어느 식당 <살사 소스>는 걸죽하게 다른 식당은 별로 맵지 않고 프레시한 맛이 내기도 한다. 

<돈 호세> 살사 소스는 후자 쪽으로 바로 토마토를 갈은 듯한 프레시하고 상콤하게 매콤한 맛을 낸다. 

.

그 날 따라 얼마나 배가 고픈지 나쵸를 테이블에 놓자 마자 얼른 집어서 살사에 찍어 먹었다. 

바삭바삭 부서지는 나쵸 식감도 좋지만 매콤새콤하게 감기는 <살사 소스>는 먹는 것을 멈출 수 없다. 

.

.

.

.

.

<퀘사디야>는 멕시칸 푸드 중에서 내가 가장 좋아하는 메뉴이다. 

<퀘사디야>도 레스토랑마다 다른 모양으로 나오는데 <돈 호세>는 치즈와 비프로 속을 채웠다. 

.

커다란 <퀘사디야>를 접시에 담고 과카몰레, 사우어 크림, 살사 소스를 같이 낸다. 

급한 마음에 뜨거운 <퀘사디야> 한쪽을 들어 올렸더니 예상한 대로 모짜렐라 치즈가 주우욱 늘어난다. 

.

그리고는 <퀘사디야>를 먹기 좋게 접어서 입에 넣으니 모짜렐라 치즈의 고소한 맛이 입안에 퍼진다. 

쫄깃한 치즈의 맛과 토마토 등 다양한 야채까지 풍미를 더해줘서 먹을 때 마다 탄성이 나온다. 

.

먹다가 좀 질린다 싶으면 <퀘사디야>위에 과카몰레나 사우어크림 등을 얹어 먹었다. 

그리고 한국식으로 <할리피뇨> 절임을 부탁해서 반찬처럼 먹으니 한접시를 모두 먹어도 느끼하지 앟다. 

.

.

.

.

남편은 멕시코식 <Pork Chop>을 주문했는데 예상 외로 화려한 모습에 조금 놀랐다. 

커다란 접시에 어른 얼굴만한 돼지고기를 얹고 그 위에 큼지막한 대파를 올렸다. 

.

그리고 사이드로는 멕시칸 라이스와 역시 멕시코 사람들이 좋아하는 콩까지 가득 담아 낸다. 

먹기 전에 멕시칸 라이스에 핫소스를 뿌려 살살 섞어서 먹어 보니 제법 먹을 만 하다. 

.

.

.

.

.

드디어 대망의 돼지고기를 앞으로 당겨서 칼로 썰어 보았다. 

미국 돼지고기는 찔깃한 맛은 덜하지만 한국 돼지고기 보다 부드럽게 입에 감기는 것이 좋다. 

.

칼질을 하니 칼이 쉽게 나가면서 썰리는데 먼저 먹기 좋게 한조각을 잘라 입에 넣었다.

돼지 고기가 얼마나 연한지 별로 씹지도 않았는데 입에서 녹는 듯한 느낌이다. 

.

여기에 핫소스를 섞은 매콤한 멕시칸 라이스는 흡사 한국 음식을 먹는 듯한 기분이 든다. 

<Pork Chop>을 먹으면서 할라피뇨를 반찬같이 먹었는데 멕시칸 콩만 빼고 바닥이 보일 때 까지 먹었다. 

.

제법 화려하게 먹은 것 같은데 가격까지 저렴해서 레스토랑에 대한 호감도는 올라 갈 수 밖에 없다. 

나오면서 남편이 '우리 단골 레스토랑으로 찜해 놓자' 하면서 너스레를 떤다.  

.

.

.

.

옛날 불고기, 육개장, 동지 팥죽, 오징어 젓갈까지 메뉴가 더 좋아졌습니다. 

주문 : (562) 896-3090 / 카톡 michellecho59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5월 스케줄] Chef Michelle의 집밥 케이터링 & 요리 강좌 04/28/2018 1185
공지 [4월 스케줄] Chef Michelle의 집밥 케이터링 & 요리 강좌 03/30/2018 1981
[고추 바사삭 치킨] 매콤하게 크리스피한 한국 치킨. 05/26/2018 114
1856 [Belly Bumbz Kitchen] 성공한 퓨전 아시안 레스토랑. 05/25/2018 575
1855 [땅콩 김자반] 밥반찬도 좋지만 맥주 안주로는 최고네요. 05/24/2018 394
1854 [포 하_Pho Ha] 뜨거운 쌀국수에 디저트는 시원한 망고빙수. 05/23/2018 556
1853 [연어 포키] 캘리포니아에 포키 열풍이 불고 있다. 05/21/2018 1101
1852 5월 15일 반찬 촬영이 있었습니다. 05/19/2018 607
1851 [트로피칼 멕시코] 속풀이는 멕시칸 스프가 정답이네요. 05/18/2018 602
1850 [KettleBar Steam Cooking] 한국 사람 입맛에 딱 맞아 떨어진다. 05/17/2018 808
1849 [파닭] 한국인이 사랑하는 맥주 안주. 05/16/2018 492
1848 [친친_Chin Chin] 라스 베가스에서 만난 퓨전 중국 레스토랑. 05/14/2018 854
1847 [굴솥밥] 한번 맛을 보면 숟가락을 내려 놓을 수 없다. 05/12/2018 792
1846 [Cheese Cake Factory] 미국을 대표하는 노포 레스토랑. 05/11/2018 758
1845 [New Moon_2편] 멋진 중식당에서 뜻밖에 저렴하게 즐겼습니다. 05/10/2018 763
1844 [자장 덮밥] 매일 만들어 달라고 난리가 났네요. 05/09/2018 702
1843 [New Moon_1편] 멋진 중식당에서 뜻밖에 저렴하게 즐겼습니다. 05/07/2018 139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