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고구마 캐서롤]미국인도 쓰러진 절대 간식~
05/21/2012 08:25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4,682  



 
 
 
특별한 날이 오면 미국인들이 꼭 먹어줘야 하는 국민 간식이 있다. 그 것은 바로 ‘고구마 캐서롤’ 인데 이 사람들이 정말 좋아하는 것 같다.
 
 
‘올 레서피 닷 컴’에서 조사한 것을 보니 추수감사절에 가장 많은 메뉴가 ‘고구마 캐서롤’이라니 이 정도면 국민 간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나라의 떡볶이 정도의 지위를 가지고 확보하고 있음에 확실하다. 더욱 놀라운 것은 미국인이면 입에다 달고 살다 시피하는 펌프킨파이, 피칸파이, 애플파이를 당당이 제쳤다는 사실이다.
 
 
한국인들도 고구마에 대한 추억들 한두가지는 가지고 있기 마련이다. 추운 겨울 날 늦게까지 자지도 않고 아버지가 퇴근하기를 기다리고는 하였다. 얼마나 추운지 결국 볼이 빨갛게 얼고는 하였다. 몸이 완전히 얼어 붙어 견디지 못할 지경이 될 즈음이 되서야 멀리 아버지의 모습이 보이곤 하였다.
 
한걸음에 아버지에게 내달리면 아버지는 마음이 아파 한동안 말씀을 못하셨다.
 

그리고는 아버지는 외투 호주머니에서 아직까지 따뜻한 군고구마를 꺼내 주었다. 밤은 늦었지만 어머니는 밥상에 아버지가 사온 군고구마와 시원한 김장 김치를 올리셨다. 그러면 나는 아버지한테 그 날 있었던 일들을 재잘재잘 떠들곤 하였다.
 
 
‘고구마 캐서롤’을 오븐에 구우면서 고구마도 몇개 구워야 할 것 같다.
 
 
 
 
버터 Butter …… 8큰술

고구마 Yam …… 2파운드

그레험 크래커 Graham Crackers …… 5온즈

알몬드 Almond …… 1컵

시나몬 Ground Cinnamon …… 1작은술

메이플 시럽 Maple Syrup …… 반컵

소금 Salt …… 1/2작은술

바나나 Banana …… 2개

마쉬맬로우 Mini Marshmallows …… 3컵
 
 

 
 
 
만들기
 
 
1_얌(Yam) 혹은 고구마를 깨끗이 씻어 부드러워 질 때까지 약 10분정도 삶는다.
 
2_얌이 잘 삶아 졌다 싶으면 꺼내서 껍질을 벗기고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놓는다.
 
 
3_오븐은 380도로 예열해 놓고 오븐용 용기는 버터를 골고루 펴 바른다.
 
 
4_아몬드는 프로세서에 굵게 갈아 놓고 크래커는 손으로 부순 다음 믹싱볼에 넣는다.
 
 
5_믹싱볼에 준비한 아몬드와 크래커, 시나몬, 소금을 넣고 다시 한번 잘 섞이게 갈아 준다.
 
 
6_잘 갈아졌다 싶으면 분량의 버터를 넣고 섞은 후 다시 메이플 시럽을 넣고 잘 섞어 준다.
 
 
 
 
 
7_버터를 바른 오븐용 용기에 먼저 준비한 얌을 넣은 후 그 위에 바나나를 얹고 그 위에 만들어 놓은 토핑과 마쉬맬로우를 뿌려 준다.
 
 
8_위와 같이 다시 한차례 반복해 층을 하나 더 만들고 예열해 놓은 오븐에 넣는다.
 
 
9_마쉬맬로우가 보기 좋은 황금색이 되도록 15분 정도 구우면 완성이다.
 
 
위에 얹은 마쉬맬로우가 황금색으로 예쁘게 나와서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돈다.
 
 
한번 떠서 먹어보면 왜 미국인들이 ‘고구마 캐서롤’을 좋아하는지 알 것 같다. 미국인들은 추수감사절에 로스트 터키와 로스트 포크와 더불어 여러가지 사이드 디쉬와 디저트를 즐기게 된다. 디저트로는 펌프킨파이와 피칸파이 등을 먹는데 가장 인기있는 것은 역시 ‘고구마 캐서롤’이다.
 
 
만들 때 고구마(Sweet Potato)로 만들어도 되지만 얌(Yam)으로 만들면 좋다. 얌(Yam)은 고구마와는 달리 안의 색깔이 주황색이고 고구마보다는 조금 쫀득한 식감이 있다. 호박 고구마하고 비슷한 맛이라고 생각 하면 될 것 같다. 특별한 날이 아니더라고 한번씩 간식으로 만들어 먹으면 좋을 것 같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1451
공지 [9월 명품 집밥] 집에서 쉽게 즐기는 미쉘의 '집밥 7종 세트' 08/28/2019 1496
404 [요코 돈가스전문점]아이들과 먹기 괜찮은 OC 맛집. 02/02/2013 13143
403 [피칸파이]이렇게 구워내면 파이박사가 될 수 있다. 02/01/2013 4348
402 [블랙 앵거스 스테이크하우스] 질좋고 두툼한 스테이크가 먹고 싶다. 01/31/2013 6522
401 [팔보약밥]집에서 만들어 먹으면 더욱 맛있다. 01/30/2013 2905
400 [닉슨박물관 3편] 워터게이트 사건이 터지다. 01/29/2013 5821
399 [황태 해장국]주당들의 속을 한번에 풀어준다. 01/28/2013 3187
398 [닉슨 박물관 2편] 닉슨은 박정희를 미워했다. 01/26/2013 4714
397 [한방 불고기]미국인들도 이거 하나면 쓰러진다. 01/25/2013 4241
396 [닉슨 박물관 1편_The Nixon Library & Museum] 드라마틱한 미대통령의 삶. 01/24/2013 4314
395 [팟타이_Pad Thai]건강에 좋다는 태국요리 따라 잡기. 01/23/2013 5594
394 [카이센 스시 레스토랑_Kaisen Sushi]산타나에 있는 정통 스시 레스토랑. 01/22/2013 5771
393 [LACMA_한국관]LA에서 한국을 만나다. 01/19/2013 4642
392 [크랜베리 쿠키]귀여운 자식~ 울퉁불퉁해도 맛있네. 01/18/2013 2860
391 [아리아 호텔_Aria Resort & Casino]라스베가스에서 제대로 즐기는 방법. 01/17/2013 5656
390 [매운 해물덮밥] 입안에 바다 내음이 가득하다. 01/16/2013 3482
   121 |  122 |  123 |  124 |  125 |  126 |  127 |  128 |  129 |  13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