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4월 스케줄] Chef Michelle의 집밥 케이터링 & 요리 강좌
03/30/2018 07:0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563  



.

.

.

* 4월 _ 미쉘 셰프의 <집밥 케이터링> 

.

"하루 일을 마치고 돌아 오면 제일 그리운 것이 엄마 집밥입니다"
"집에 오면 어머니가 보글보글 된장찌개 끓이고 계란말이로 상을 차려 놓으시잖아요"
.
집밥이라는게 누군가를 시키면 제 맛이 날리 없습니다. 
어떻게 하든 혼자서 직접 조리를 하다 보니 탈이 나서 결국 작년에 몇개월 쉬었습니다. 
.
포기할 까 생각하다가도 이런 카톡을 받으니 결국 다시 시작하게 되었읍니다. 
MSG나 설탕 등을 많이 쓰지 않는 건강 집밥이니 꼭꼭 챙겨드시고 힘든 이민 생활 힘내세요!!
.

.
* 배달 문의 : (562) 896-3090 / 카톡 : michellecho59

.

*  LA는 한타 Wilshire Pl에서 Pick Up이 가능합니다. 

.* OC 전지역_얼바인까지 (배달비 $5)_ 

Irvine, Fuellerton, Cypress, Anaheim, Garden Grove, Brea, La Habra, 롤랜 하이츠 등등 
.
* 공지사항

집밥은 미쉘 셰프 혼자 조리하기 때문에 조기에 주문이 마감될 수 있습니다. ^^ 

.

.

* 4인분 패키지 금액 : 1회 주문시 _$ 55 / 4월 한달 4주 패키지_$ 200
* 픽업 안내 : Buena Park에서 매주 화요일  오전 8시부터 저녁 7시까지~

.

.

.

.

미쉘의 집밥 3월 13일 실제 메뉴 입니다. (김자반 메뉴 제외) 

짜작 불고기 / 파래 새우전 / 갈비탕 / 비프커리 / 김 땅콩 자반 / 구운 계란 / 깍두기

.

.

미쉘의 집밥 3월 20일 실제 메뉴 입니다.(계란말이, 불고기 제외)

매운 불고기 / 치킨 윙 조림 / 호박죽 / 차돌 된장 찌개 / 계란말이 / 두부 조림 / 장아찌 

.

.

미쉘의 집밥 3월 27일 실제 메뉴 입니다. (육개장, 참치 스프레드, 돈가스 제외)

돈가스 / 동그랑 땡 / 육개장 / 새우 된장 찌개 / 참치 스프레드 / 오징어채 무침 / 열무 김치

.

.

.

.

Chef 미쉘의  'Private Cooking Class' 등록하세요 !! 

.

요리강좌 메뉴 안내

.

이태리, 한식, 브랜드 치킨, 일본 가정식, 중식, 분식, 패밀리 레스토랑, 초대 요리, 김치 등등 

.

.

* 수시 모집 : 지금은 수, 금요일에만 Private Cooking Class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수강을 하시려면 지금 클래스를 하고 있는 분들의 동의가 있으셔야 합니다.  


* 모집인원 : 최대 7여명 

* 수강료 : From $ 150 ~  (모이는 인원에 따라 Share하게 됩니다) 

.

 수강신청 :  (562) 896-3090  / 카톡 문의 : Michellecho59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7월 집밥/ 요리강좌] 미쉘 셰프가 강력 추천하는 '집밥 7종 세트' 07/04/2018 696
공지 [6월 스케줄] Chef Michelle의 집밥 케이터링 & 요리 강좌 05/27/2018 1538
1833 [피자고 2편 _ Pizza Go] LA 한인들이 오랜동안 사랑하는 바로 그 피자!! 04/23/2018 1549
1832 [피자고 1편 _ Pizza Go] LA 한인들이 오랜동안 사랑하는 바로 그 피자!! 04/21/2018 2314
1831 [돈 호세_Don Jose] 정말 배가 고프다면 멕시칸 푸드가 정답입니다. 04/20/2018 1009
1830 [굴 해초 무침] 만들기는 간단하지만 맛에 건강까지 챙겼다 04/19/2018 841
1829 [슬랩피쉬_SlapFish] 탱글하게 감기는 <랍스터 롤>을 즐기세요. 04/18/2018 988
1828 [홀딱_Holdaak] 한국식 치킨이 미국인들 입맛을 사로 잡았다. 04/16/2018 1884
1827 [우엉조림] 아삭아삭한 맛에 입맛이 돌아왔다. 04/14/2018 768
1826 [JP 23 바비큐] 플러튼에서 정통 남부식 BBQ를 맛 보자. 04/13/2018 1179
1825 [Sake2Me_2편] 끝없이 진화하는 스시 AYCE에 소비자만 신났다 04/12/2018 1285
1824 [소고기 얼갈이국] 뜨거울 때 밥 한그릇 뚝딱 말아 드셔보세요. 04/11/2018 953
1823 [쌈 코리안 BBQ] LA에서 벌써 소문이 자자한 식당. 04/09/2018 2272
1822 [제육 볶음 컵밥] 한국인 입맛에 딱 맞는 컵밥. 04/08/2018 917
1821 [La Huasteca_2편] Source Mall에 있는 오리지널 멕시칸 푸드. 04/06/2018 1138
1820 [마파 두부] 화끈하면서 부드럽게 다가온다. 04/05/2018 793
1819 [치노힐 스테이트 파크] 노란 꽃 물결을 지나가는 아름다운 산책길. 04/04/2018 81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