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마키노 씨푸드 부페_Makino] 걷지도 못할 정도로 먹었다.
05/19/2012 11:03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8,019  



 
라스베가스는 먹을 것이 넘치는 곳이다.
어디를 가나 가격도 비싸지 않고 음식 맛도 훌륭하다.
 
 
그러나 일정이 꼬이는 덕분에 오후 1시가 넘어가도록 식사를 하지 못하였다.
아울렛에 도착하자 마자 먹을 곳을 찾았다.
 
 
[마키노 씨푸드 부페_Makino] 걷지도 못할 정도로 먹었다.
 
 
Address : 775 South Grand Central Parkway, Las Vegas, NV
Tel : (702)382-8848
 
 
식당 안으로 들어서자 이미 웨이팅이 걸려 있다.
15분 정도 기다리면 된다고 해서 기다려서 먹고 가기로 하였다.
 
 
가격도 16불 정도로 저렴하다.
일하는 분들도 정신없이 뛰어다닌다.
이날은 주말이면서 세일을 해서 아울렛도 사람들로 넘쳐난다.
 
 
식당 안은 말 그대로 인산인해이다.
아울렛에 웬 아시아 사람들이 이렇게 많았는지 모르겠다.
 
 
눈에 띄는 대로 스시부터 집어 왔다.
아침을 먹지 않아서 다들 접시부터 집고 음식을 정신없이 담아 온다.
 
 
캘리포니아 롤도 그렇고 생각보다 맛이 있다.
스시도 종류 별로 줄을 맞춰 있는데 다양한 롤 종류도 있다.
 
 
롤이나 스시 종류가 다양해서 이 것만 먹어도 충분할 정도이다.
스시 쪽에 우동도 있어서 새우 튀김이나 야채 튀김을 얹어서 먹을 수 있다.
이 날은 갑자기 너무 먹어서 우동은 패스 했다.
 
 
김치는 없지만 불고기도 있고 볶음밥, 스시, 김밥 해서 한 접시를 담아서 다시 먹기 시작했다.
 
 
손님들이 많으니 음식도 금방 동이 난다.
핫 푸드(Hot Food)도 제법 맛이 괜찮다.
 
 
샐러드도 있고 이렇게 더운 야채도 준비해 놓고 있다.
신나게 먹던 토니가 한마디 한다.
 
"라스베가스에서는 먹는게 남는거야."
 
 
스트립에 있는 호텔 부페에서는 밤새 도박을 하고 꼬죄죄한 모습으로 식사를 한다.
이 곳은 관광객보다도 현지 사람들이 많이 온 것 같다.
 
 
남편이 3접시째 들고 오니 슬슬 걱정이 되기 시작한다.
 
 
"여보세요~ 이제 그만 드셔도 충분할 것 같네요."
 
 
끝까지 최선을 다해 먹는 모습이 그렇게 보기 좋지는 않다.
마지막으로 새우 튀김과 교자를 발견하고 먹어 보라고 건네준다.
새우 튀김과 교자가 의외로 맛이 좋다.
 
 
손님들이 길게 줄을 서서 기다리니 편안하게 앉아 먹기에는 눈치가 보인다.
 
 
숨이 제대로 쉬어지지 않을 정도로 많이 먹었지만 그래도 마지막으로 디저트는 해결해야 할 것 같다.
우리가 아니면 저 많은 디저트를 어떻게 하겠는가.
 
 
바나나에 초컬릿을 바르고 빵도 몇가지 골랐다.
 
 
이 곳에서 훌륭한 디저트를 바라기는 어려울 것 같다.
저렴한 케이크에 과일 몇가지 이다.
 
 
어쩌다 라스베가스를 놀러 가면 스트립에 있는 호텔 식당을 이용한다.
이번에는 특이하게 아울렛에 있는 '씨푸드 부페'에서 먹어 보았다.
가격도 적당하고 맛도 스트립에 있는 부페와 별로 다를게 없다.
 
그러나 이 날 점심을 얼마나 잘 먹었는지 저녁을 건너 뛰었다.
 
그렇다고 엄청나게 맛이 있는 것은 아니고 평범한 '씨푸드 부페'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라스베가스에서 아울렛에 쇼핑을 하게 되면 한번 들를만한 레스토랑이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772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760
200 [춘천 닭갈비]춘천에 가면 꼭 먹어 봐야 한다. 06/08/2012 4212
199 [비제이스_BJ'S Restaurant] 맥주 좋아한다면 한번 들러보자. 06/07/2012 4602
198 [깻잎 멸치찜] 입맛을 살려주는 고마운 멸치. 06/06/2012 3378
197 [브류베이커스_BREWBAKERS]헌팅턴비치에 아주 오랜된 하우스 맥주. 06/05/2012 3922
196 [로스트 포크]미국에서도 멋진 파티를 할 수 있다. 06/04/2012 3556
195 [토마토_Tomato]남자들의 건강을 지켜준다. 06/02/2012 3343
194 미쉘의 한식 요리강좌 공지합니다. 06/01/2012 3730
193 [매쉬드 포테이토]미국 음식에서 빠질 수 없다. 06/01/2012 3910
192 [스코틀랜드 축제_2]브레이브 하트의 멜깁슨이 생각난 하루였다. 05/31/2012 4733
191 [굴국밥] 기력이 떨어지면 화끈하게 한 그릇~ 05/30/2012 3962
190 [스코틀랜드 축제_1]치마입은 남자들이 오렌지카운티에 모였다. 05/29/2012 7241
189 [과일 너트 스터핑]색다르게 만들면 더욱 맛있다. 05/28/2012 6960
188 [발보아섬_Balboa Island]뉴포트비치에 가면 꼭 들러 봐야죠. 05/26/2012 6406
187 [김치 오므라이스] 아이들의 점심을 책임진다. 05/25/2012 3647
186 [아울렛 & 윈호텔_Outlet & Wynn]라스베가스에서 즐기는 100가지 방법. 05/24/2012 6980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