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회오리 김밥] 김밥이 맛있게 변신했다.
02/13/2018 08:2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619  



.

<회오리 김밥>

.

.

.

.

[회오리 김밥] 김밥이 맛있게 변신했다. 

.

.

"밤잠 못자고 대리운전해서 한푼한푼 모아 대왕 카스테라 매장을 차렸거든요. 이제 다시 무일푼이 되었는데 이제는 빚 갚을 일을 생각하니 앞이 캄캄해요" 대만 단수이라는 지방에서 <대왕 카스테라>가 한국에 건너왔는데 짧은 시간에 400여개에 이르는 <대왕 카스테라>전문점이 생겼다. 그런데 어느날 '먹거리 X파일' 프로그램에서 "대왕 카스테라 촉촉함의 비밀은 다량의 식용유"라고 폭로를 했다. 방송이 나가자 마자<대왕 카스테라>전문점은 매출이 반토막이 났고 심한 곳은 90%가 줄은 것도 있었다. 

.

오랜동안 외식업 프랜차이즈 본부에서 일을 했었던 경험이 있으니 이런 일이 있을 때 마다 가슴이 아프다. 이런 가맹점을 하는 분들은 대부분 자신의 돈 뿐만 아니라 집을 담보로 융자를 내거나 지인들 돈을 빌려 겨우겨우 매장을 오픈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런 방송이 나가면 <대왕 카스테라>를 판매하는 모든 매장은 똑같이 인식이 되어 버린다. 채널 A에서 이런 방송을 낼 경우에는 이미 법적인 검토를 끝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 밖에 없다. 

.

"대만식 카스테라를 만들 때 식용유를 사용하는 것은 비법인지도 모릅니다. 식용유 덕분에 카스테라의 부드러운 질감을 살릴 수 있었던 것 이고요. 식용유가 들어가는 것을 부도덕한 것 처럼 몰아가는 것이 문제가 있는 것 같아요" 유명 대학 식품관련학과 교수도 한탄을 한다. <대왕 카스테라>처럼 프랜차이즈가 몸집을 불려가다가 직격탁은 맞은 경우는 수도 없이 많다. 

.

2013년에는 벌집 아이스크림에 파라핀이 들어갔다는 논란으로 사양길로 접어들 수 밖에 없었다. 이어 한동안 인기 몰이를 하던 저가 주스업체는 설탕을 과다하게 사용하였다는 말이 돌면서 역시 매장을 찾기가 힘들어 졌다고 한다. 대한민국은 아직도 한탕을 노려 프랜차이즈 본부를 차리고 무차별 마케팅으로 몸집을 불린 후 유행이 지나면 순식간에 무너지는 외식업체가 수도 없다. 반짝하는 인기 프랜차이즈 업종에 편승하는 것도 문제가 있고 무책임하게 방송을 하는 방송국도 문제가 있다. 허지만 누가 문제이던 간에 피해자는 돈없고 힘없는 가맹점주가 아닐까 싶다. 

.

.

.

.

.

.

.

.

맛있는 재료

.

.

김 _ 3장, 밥 _ 2컵

단무지 다짐 _ 필요량, 당근 다짐 _ 필요량,

오이 다짐 _ 약간, 우엉 다짐 _ 필요량

.

.

.

.

.

.

.

.

.

만들기

.

.

1_준비한 쌀 1에 물 1.1 배수로 넣고 다시마를 넣은 후 밥을 지어 준다. 

믹싱볼에 완성한 밥을 넣고 분량의 참기름, 통깨, 소금을 넣고 간을 맞춘 후 식혀 놓는다. 

.

2_분량의 단무지, 홍당무, 우엉조림, 오이를 세로로 잘라 잘게 다져 놓는다. 

다진 재료들은 할 수있는 만큼 물기를 제거해 준다. 

.

3_믹싱볼에 식혀 놓았던 밥을 1/2컵 넣고 다져 놓은 단무지, 홍당무, 우엉조림, 오이를 넣는다.

재료들이 뭉치지 않도록 잘 섞어 준비해 놓는다. 

.

4_김 1장을 깔고 끝부분에 밥풀을 붙친 후 나머지 반장을 붙여 깔아 놓는다. 

.

5_김 위에 단무지 다짐밥, 홍당무 다짐밥, 오이 다짐밥, 우엉 다짐밥 순서대로 깔아 준다. 

말기 전에 먼저 1cm 정도 접어 회오리 모양을 잡아 준다. 

.

6_발을 탄탄하게 잡아서 모양을 잡아가면서 조심스럽게 말아 완성한다.  

.

.

우엉은 철수세미로 껍질을 벗기고 채를 썬 후 식초물에 담구어 둔다. 

식초에 담구었던 우엉을 들기름에 볶다가 맛간장, 물엿, 중국간장, 꿀을 넣고 조려 조림을 완성한다. 

.

.

.

.

<회오리 김밥>

.

.

.

.

.

남가주도 예외는 아니어서 많은 한국 외식업체가 오픈을 하고 얼마 버티지 못하고 문을 닫는다. 

물론 한국 본사에서 직접 투자를 하는 경우도 있지만 가맹점의 경우가 더 많은 것 같다. 

.

내가 살고 있는 부에나 파크에도 한국 유명 M 피자 전문점이나 T커피 전문점도 장사를 한지 얼마되지 않아 문을 닫았다. 

이런 현실을 보면 한국이나 미국이나 외식업 가맹점 하기가 만만하지가 않은 것 같다. 

.

.

.

맛있는 레시피와 캘리포니아 맛집이 궁금하세요. 

네이버, 다음, 구글 검색창에 <미쉘의 요리이야기>를 쳐보세요. 

.

.

.

.

<회오리 김밥>

.

.

.

<회오리 김밥>

.

.

.

<회오리 김밥>

.

.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9월 스케줄] 미쉘 셰프의 요리강좌 & 집밥 케이터링 08/25/2017 6079
공지 [7월 스케줄] 미쉘 셰프의 집밥 케이터링/ 쿠킹클래스 07/05/2017 6487
[김치 김밥] 깔끔하고 개운하게 한 도시락하시죠. 02/23/2018 57
1791 [아리아] 무제한 BBQ 뿐만 아니라 롤까지 무제한~ 02/22/2018 716
1790 [루루 비스트로 2편] 고급 레스토랑 부럽지 않은 3코스 정찬. 02/21/2018 678
1789 [크림 소스 연어구이] 부드럽고 담백한 맛에 반해버렸다. 02/16/2018 824
1788 [애플비_AppleBee's] 기대하지 않았던 특별한 성찬 02/15/2018 573
1787 [맛집 이야기] 반찬 챙겨 먹는 재미가 쏠쏠하네요. 02/14/2018 707
1786 [회오리 김밥] 김밥이 맛있게 변신했다. 02/13/2018 620
1785 [장가네] 향수병이 없어지는 오리지널 감자탕, 갈비찜 드셔 보세요. 02/12/2018 832
1784 [돼지고기 김치볶음] 밥 한그릇만 있으면 진수성찬이 따로 없다. 02/09/2018 712
1783 [명성갈비] 오랜만에 좋은 갈비를 만났습니다. 02/08/2018 991
1782 [탕 88_Tang 88] 한국인 식사에 탕이 빠질 수 있나요. 02/07/2018 866
1781 [불고기 김밥] 속도 꽉 채우고 맛까지 꽉 채웠다. 02/06/2018 552
1780 [Qrious Palate] 와플 샌드위치와 파파이스 치킨. 02/05/2018 697
1779 [그것 만이 내 세상] 세월이 갈수록 신파가 땅긴다. 02/02/2018 601
1778 [자장 덮밥] 이 것 하나면 주말이 즐거워진다. 02/01/2018 58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