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파마산 치킨] 드디어 아이들이 원하는 치킨이 나왔네요.
09/11/2017 08:41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940  



.

<파마산 치킨 윙_Parmesan Chicken>

.

.

.

.

[파마산 치킨_Parmesan Chicken] 드디어 아이들이 원하는 치킨이 나왔네요. 

.

.

"어제 150불 정도 To Go를 해갔는데 음식 몇가지가 빠졌어요. 빠진 음식 주셔야 될 것 같아요??" 남루해 보이는 백인 여자 분이 와서 소리를 고래고래 지른다. "어제 150불 To Go 해가지고 가신 분이 없어요. 다른 레스토랑에서 주문하신 것 같은데요" 순진한 직원이 설명을 해주어도 소용이 없다. 그저 빠진 음식을 내놓으라고 고래고래 소리를 지를 뿐 이다. 몇몇 손님이 레스토랑으로 들어오다 노숙자처럼 보이는 사람이 있으니 나가 버린다. 그 손님을 몇분간 쳐다 보던 히스패닉 직원이 밖으로 나가 컴플레인하는 백인 여자에게 다가갔다. 

.

"혹시 프라이드 누들 아니세요?? 얼른 포장해 드리면 되겠어요??" 갑자기 소리를 지르던 손님이 얼굴이 환하게 밝아 지더니 자기 생각에도 빠진 음식이 <프라이드 누들>인 것 같다는 것 이다. "싸워야 시간만 낭비니까 얼른 볶아서 내 보내세요. 이 근방에서 유명한 여자입니다" 알고 보니 동네 식당들을 돌아 다니면서 이런 식으로 음식을 얻어가는 사람이라고 한다. 얼른 <프라이드 누들>을 내주자 휙 나꾸어 채고는 나가 버린다. 

.

"어?? 초등학생처럼 보이는 흑인 아이가 담배를 피는 것 같은데??" 남편이 우연히 레스토랑 밖으로 나갔다는 담배를 피고 있는 어린 아이를 발견했다. "담배 필 나이가 아닌 것 같은데 얼른 담배 끄고 다른 곳으로 가렴" 여기서는 험한 일이 자주 일어나니 어린 아이라도 좋게 좋게 이야기 했다. 그랬더니 흑인 아이는 여전히 담배를 든채 남편 얼굴을 노려 보았다. 어린 아이라도 이렇게 노려 보니 남편도 당황하여 어쩔 줄을 모르고 그저 쳐다 보았다. 한국에서 미국으로 온지 몇년 안된 시점이어서 이런 꼴을 처음 보았기 때문이다. 

.

"퉤퉤!!" 어린 아이가 레스토랑 앞에 침을 뱉고 피던 담배를 잔디 밭으로 던져 버렸다. 그리고 그야말로 유유히 걸어서 친구들이 모여 있는 곳으로 갔다. 남편은 어이가 없었지만 여전히 연기가 나는 담배를 꺼서 휴지통에 넣고 아이들이 모여 있는 곳을 바라 보았다. 황당하게도 초등학생 정도로 보이는 녀석들이 담배를 물고 남편에게 손가락질을 하면서 깔깔 웃고 있었다. 그 순간 남편이 가지고 있었던 미국에 대한 환상이 모두 무너져 버리고 회한만 밀려 들었다. 

.

.

.

.

.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드셔보셨어요??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지금 주문하세요.

.

.

.

맛있는 재료

.

치킨 윙 Chicken Wing _ 3파운드, 사케 Seasoning Sake _ 2큰술,

소금 Salt _ 1큰술, 흰후추 Whiter Pepper _ 약간,


튀김 가루 Frying Powder _ 1컵, 파프리카 페퍼 Parica Pepper _ 1작은술,

물 Water  _ 1/2컵, 밀가루 Flour _ 필요량

.

.

소스 재료

.

파마산 치즈 Parmesan Cheese _ 1컵, 레몬페퍼 Lemon Pepper _ 1큰술,

체다 & 고다 치즈 Cheddar & Goda Cheese _ 1/4컵, 


마늘 가루 Garlic Powder _ 1큰술, 양파 파우더 _ onion Powder _ 2큰술, 

설탕 Sugar Powder _ 3큰술

.

.

.

.

.

.

..

.

.

만들기

.

.

1_분량의 치킨 윙을 칼이나 가위를 사용하여 먹기 좋게 손질해 놓는다.

손질한 치킨을 흐르는 물에 씻어 주고 준비한 사케와 소금, 후추를 넣고 잘 섞는다. 

.

2_이렇게 밑간을 한 <치킨>은 체에 받쳐서 물기를 제거하고 한시간 정도 재워 둔다. 

.

3_믹싱볼에 분량의 튀김 파우더, 파프리카 페퍼, 밀가루를 넣고 잘 섞는다. 

어느정도 배터가 섞였으면 물을 조금씩 섞어 가면서 적당한 농도가 될 때 까지 섞어 튀김 옷을 완성한다. 

.

4_밑간을 해놓았던 치킨에 준비한 튀김 옷을 입힌 후 10분 정도 실온에 재워 둔다. 

실온에 재워둔 <치킨>을 화씨 360도로 달구어진 기름에 넣고 5~7분 튀긴 후 어느정도 식으면 다시 튀겨준다. 

.

5_커다란 비닐을 준비한 후 소스 재료인 파마산, 고다, 체다 치즈, 레몬 페퍼, 갈릭 파우더, 어니언파우더를 넣는다. 

커다란 비닐을 채로 들고 잘 섞어서 소스 파우더를 완성해 놓는다. 

.

6_완성한 소스 파우더에 튀긴 <치킨>을 넣고 역시 같이 흔들어 <파마산 치킨>을 완성한다. 

.

.

한국에서도 치킨 프랜차이즈가 많이 생기면서 <파마산 치킨> 비슷한 메뉴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한다. 

치즈 향이 강하고 고소한 <파마산 치킨>은 특히 어린 아이들에게 최고의 인기를 끈다. 

.

.

.

.

<파마산 치킨 윙_Parmesan Chicken>

.

.

.

.

.

사람들이 하는 이야기 중에 하나가 "처음 이민 온 사람들 직업은 LAX에 마중 나온 사람 직업이 된다더라" 이다. 

이야기가 완전히 틀렸다고 말 할 수는 없는 것이 많은 분들이 한국에서 하던 일 대신 다른 일을 하기 때문이다. 

.

지만 나같은 경우는 미국에 건너와서도 워싱턴 DC 상원회관에서 여전히 이태리 음식을 만들었다. 

덕분에 미국에서도 같은 직종에 종사하고 있지만 위에서 말한 것 처럼 짧은 시간에 다양한 경험을 했다. 

.

"한국 사람들 한테 치여서 이제는 한국 사람들 없는 한적한 시골에서 살아 보렵니다"

나도 잠시나마 미국 시골에 살아서 이런 말을 하는 사람을 만나면 일단 적극적으로 말려 본다. 

.

.

.

맛있는 레시피와 캘리포니아 맛집이 궁금하세요??

네이버, 다음, 구글 검색창에 <미쉘의 요리이야기>를 쳐보세요. 

.

.

.

.

<파마산 치킨 윙_Parmesan Chicken>

.

.

.

<파마산 치킨 윙_Parmesan Chicken>

.

.

.

<파마산 치킨 윙_Parmesan Chicken>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9월 스케줄] 미쉘 셰프의 요리강좌 & 집밥 케이터링 08/25/2017 3158
공지 [7월 스케줄] 미쉘 셰프의 집밥 케이터링/ 쿠킹클래스 07/05/2017 3828
1753 [돼지고기 김치찌개] 진한 국물 맛에 반해 버렸다. 11/21/2017 661
1752 [엘 토리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멕시칸 레스토랑. 11/20/2017 556
1751 [버섯조림] 우리집 기본 밑반찬을 소개합니다. 11/17/2017 749
1750 [바지락 순두부찌개] 오랜만에 제대로 먹은 것 같네요. 11/16/2017 455
1749 [흑깨 닭강정] 바삭하고 고소한 맛이 맥주를 부르네요. 11/15/2017 339
1748 [스카티_Scottys] 주말에 편안하게 즐기는 브런치. 11/13/2017 851
1747 [고추 바사삭 치킨] 한국식 프라이드 치킨에 맛들였네요. 11/12/2017 402
1746 [골뱅이 무침] 시원한 맥주에 100% 궁합 일치!! 11/09/2017 731
1745 [쇠고기 버섯국] 얼큰하고 든든하게 한그릇 하세요~ 11/08/2017 475
1744 [올림픽 칼국수] LA를 대표하는 노포 칼국수 전문점. 11/06/2017 1073
1743 [테바사키 치킨] 나고야가 자랑하는 간장 프라이드 윙~ 11/03/2017 721
1742 [미네스트로네 스프] 마음을 따뜻하게 덮혀주는 '스프' 한그릇~ 11/02/2017 460
1741 [쇠고기 미역국] 맛있는 미역국 레시피를 공개합니다. 10/30/2017 954
1740 [한끼 식당] 한국인들의 소울푸드 부대찌개. 10/27/2017 1368
1739 [부추 사태 무침]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으니 일석이조. 10/26/2017 54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