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해물떡찜]칼칼하게 매운 맛에 정신이 번쩍 든다.
05/07/2012 03:01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2,965  



 
 
유명한 야구 선수들이 세상을 떠나면서 의문이 생긴다.
 
열심히 운동을 하는데 왜 일반인들 보다도 일찍 생을 마감하는 것 일까 하는 의문이다. 그러던중 전문가들이 몇가지 이유를 내놓았다. 운동 선수들은 폭식과 폭음을 자주 하기 때문에 췌장암에 걸리 확율이 높다는 것이다. 자신들의 목격담을 늘어 놓으면서 어느 식당에서 어느 선수들을 보았는데 엄청난 양의 고기와 술을 먹더라 하는 이야기 이다.
 
그저 생각하기에 육식을 많이 하는 것이 건강에 치명적인가 보다 하는 막연한 생각이 생긴다. 이런 글들을 보면 육식을 하는 사람은 건강에 관심이 없거나 무지한 사람처럼 보인다. 그러던중 스티브 잡스가 최동원 선수와 같은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무심코 기사를 읽다가 보니 조금 황당한 생각이 든다.

 
스티브 잡스는 극단적 채식주의에 빠져 있었다고 한다. 먹는 것 하나에 조금이라고 육류가 섞이면 손을 대지 않았다고 한다. 잡스의 채식주의는 훗날 섭식 장애로 이어져 그의 건강을 크게 해치게 되었다. 육식위주의 식사를 하였던 최동원 선수와 고기라면 입에도 대지 않았다던 스티브 잡스가 같은 췌장암이라니 조금 혼란스럽다.
 
 
어느 것이 좋다고 편중된 식생활을 하는 것이 더 문제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보았다. 굳이 공통점을 찾자면 두분이 자기 일에 완벽주의자여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던 것이 아닐까 한다. 골고루 먹고 스트레스 받지 않고 사는 것이 좋을 것 같다. 허지만 이것도 스트레스일지도 모르겠다.

 
이번에는 스트레스를 날려주는 칼칼한 맛의 해물떡찜이다.
 
 
 
새우 Shrimp …… 1컵

오징어 Cuttlefish …… 1마리

홍합 Mussel …… 6개

미더덕 Warty Sea Squirt …… 1컵

어묵 Fish Cake …… 1컵

가래떡 Rice Cake …… 1/2파운드

팽이버섯 Mushroom …… 필요량

쑥갓 Crown Daisy …… 필요량

양파 Onion …… 반개

Scallion …… 2대

청고추, 홍고추 Red Pepper …… 각 1개

육수 Broth …… 1컵

쌀가루 Rice Powder …… 약간
 
 
 
 
 
재료 준비하기
 
양념장 재료_고추장 3큰술, 고추가루 2큰술, 맛술 3큰술, 다진 마늘 3큰술, 생강즙 1큰술, 설탕 2큰술, 물엿 1큰술, 소금과 후추 필요량
 
 
1_홍합은 물을 빼고 깨끗하게 씻어 넣고 새우는 꼬리만 남기고 껍질을 벗겨 등쪽의 내장을 제거 한다.
 
2_마트에서 구입한 냉동 꽃게는 깨끗하게 씻어 먹지 좋게 토막을 내놓는다.
 

3_오징어는 소금으로 주물러 씻은 후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놓고 어묵도 역시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튀겨 놓는다.
 
 
4_떡은 뜨거운 물에 데쳐 물기를 빼고 노릇하게 튀긴다.
 
5_대파는 어슷 썰기로 썰고 팽이 버섯은 가닥가닥 갈라주고 양파, 홍고추, 청고추도 굵게 채를 썰어 준비한다.
 
6_양념장도 분량대로 섞어서 담아 놓는다.
 
 

 
 
만들기
 
1_전골 냄비에 섞어 놓은 양념장을 붓고 준비해 놓은 해산물을 넣어 준다.
 
 
2_양념장과 같이 어느 정도 볶다가 어묵과 떡을 넣어 다시 한번 볶아 준다.
 

3_웬만히 볶아 졌으면 분량의 육수를 넣고 센불에서 조려 준다.
4_국물이 반정도로 줄어 들면 썰어 놓았던 대파와 청고추, 홍고추, 팽이버섯, 쑥갓을 넣고 완성한다.
 
 
 
한국 남자들은 이런 스타일의 음식을 좋아하는 것 같다.
 
매콤한 맛의 해물 떡찜을 맛보면 술 좋아하는 사람은 ‘여보~ 소주 없어?’ 한다. 칼칼한 맛에 각종 해물이 있어 자기가 원하는 해물을 골라 먹을 수가 있다.
 
안주로 만들어 먹으려면 조금 더 매콤하게 만드는 것이 좋다. 가족들만 먹으면 조금 덜 맵게 푸짐하게 만들어 라면 사리를 넣고 볶아 주면 아이들도 좋아한다. 남편이 워낙 매운 것을 좋아해서 청양 고추도 조금 더 넣어서 만들어 보았다.
 
 
남편은 땀을 줄줄 흘리면서도 마지막 홍합 하나까지도 아이 생각하지도 않고 먹어 버린다. 수건으로 땀을 닦더니 최고라고 엄지 손가락을 치켜 올린다. 그러면서 ‘내일 고등하교 모임 있잖아. 끝나면 데리고 집으로 올테니 해물 떡찜 좀 해놔라’ 한다.
 
 
그래 한국의 매운 맛이 뭐라는 것을 알려주마.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5월 집밥 & 반찬] 남가주에서 안먹어 본 사람이 없는 미쉘표 집밥입니다. 05/01/2019 1072
공지 [4월 집밥 / 도시락] 유명 셰프 미쉘이 직접 만드는 반찬과 도시락입니다. 03/27/2019 1756
209 [코코이치방야_Cocoichbanya] 맛있는 커리가 먹고 싶다. 06/19/2012 6209
208 [송정리 떡갈비]25년의 맛을 비슷하게 살려 봤다. 06/18/2012 5016
207 [피터슨 자동차 박물관_Petersen Automotive Museum] 스트리트스케이프_1층 06/16/2012 9699
206 [버섯 애호박 조림]쫄깃쫄깃하게 식욕이 살아난다. 06/15/2012 4509
205 [곤돌라피자_Gondola's Pizza] 숨어있는 피자집을 찾았다. 06/14/2012 11609
204 [그린빈 캐서롤]미국 명절 최고 인기 메뉴~ 06/13/2012 11596
203 [LA카운티 식물원_The Arboretum] 공작새와 꽃들의 화려한 향연. 06/12/2012 6579
202 [명란 두부 무침]입맛없다고 투덜대는 남편을 위해 만들었다. 06/11/2012 3720
201 [멕시코 음식_Mexican Food] 라틴 음식이 몸에 좋은 이유. 06/09/2012 4150
200 [춘천 닭갈비]춘천에 가면 꼭 먹어 봐야 한다. 06/08/2012 3991
199 [비제이스_BJ'S Restaurant] 맥주 좋아한다면 한번 들러보자. 06/07/2012 4367
198 [깻잎 멸치찜] 입맛을 살려주는 고마운 멸치. 06/06/2012 3155
197 [브류베이커스_BREWBAKERS]헌팅턴비치에 아주 오랜된 하우스 맥주. 06/05/2012 3729
196 [로스트 포크]미국에서도 멋진 파티를 할 수 있다. 06/04/2012 3378
195 [토마토_Tomato]남자들의 건강을 지켜준다. 06/02/2012 3103
   131 |  132 |  133 |  134 |  135 |  136 |  137 |  138 |  139 |  14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