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폭찹 볶음 너구리] 남부식으로 즐기는 맛의 향연.
08/12/2017 08:46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886  




<폭찹 너구리_Pork Chop NeoGuri>

.

.

.

.

[폭찹 볶음 너구리_Pork Chop] 남부식으로 즐기는 맛의 향연.

.

.

소규모이기는 하지만 집밥 케이터링과 쿠킹 클래스를 하다 보니 일주일이면 서너번 이상 마켓을 찾는다. 자주 드나들다 보니 마켓에서 일하는 분들하고는 저절로 안면을 익히게 되었다. 그러던 어느날 단골 마켓을 찾았는데 냉동실로 들어가는 입구를 한국 여자 분이 카트로 입구를 막고 있었다. 양해를 구하면 무안해 할까봐 가만히 그 분 카트 앞에 서있었다. 보통 이렇게 잠시 기다리면 타인종 분이건 한국 분이건 얼른 카트를 치우고 입구를 열어 준다. 그런데 이 분은 나를 보고도 여전히 카트를 움직이지 않고 있었다. 

.

"한국 분 이시죠?? 저 죄송하지만 저희가 냉동실로 들어가야 하니 카트 좀 치워 주시겠어요" 남편이 얼른 와서 정중하게 부탁을 하였다. 그런데도 여전히 카트를 치우지 않고 우리 부부를 흘깃 보더니 '아빵~ 이 분이 냉동실로 들어가셔야 겠어. 얼렁와서 치워 줭~' 하고 콧소리로 남편 분들 부른다. 어이가 없어 잠시 그 분 얼굴을 바라보다가 '죄송합니다'하고 남편이 말하고 그 분 카트를 살짝 밀어 겨우 공간을 만든 후 냉동실로 들어갈 수 있었다. 

.

냉동실에서 필요한 물건을 사고 다시 마켓 안으로 들어왔는데 냉동실 입구에 사람들이 웅성웅성 서 있었다. 구경 좋아하는 남편이 사람들 사이를 밀고 들어가 무슨 일인가 살펴 보았다. "아니~ 이 양반아!! 그냥 카트를 치우면 되지 남편을 왜 불러요!!??" 한국말로 소리를 지르는 사람도 역시 젊은 한국 사람이었다. 결국 입구를 막고 있던 여자 분이 사고를 치고 말았다. 우리처럼 냉동실로 들어가야 하는 한국 분들이 참다 못해 소리를 지른 것 이다. 결국 큰싸움이 나고 젊은 분들이 '평생을 식당 주방에서 일하다 죽어라!!'하고 입구를 막고 있던 부부에게 악담을 하고 사라져 버렸다. "예의가 없으니 젊은 사람들 한테 저런 망신을 당하지. 쯧쯧,,," 남편은 그 광경을 보고 혀를 끌끌찼다. 

.

.

.

.

.

어머니 손맛이 느껴지는 미쉘 셰프의 구수한 <집밥> 지금 주문하세요~

.
.

.

맛있는 재료

.

너구리 _ 1개, 돼지고기 _ 100g,  청피망 _ 14개, 

홍피망 _ 1/4개, 양파 _ 1/4개, 당근 _ 반개, 

양송이 버섯 _ 2개, 다진 마늘 _ 1큰술, 소금 _ 약간, 

후추 _ 약간, 올리브오일 _ 적당량 

.

.

폭찹 소스

.

토마토 케쳡 _ 1큰술, 우스터 소스 _ 1작은술, 후추가루 _ 약간

간장 _ 약간, 소금 _약간, 너구루 분말 스프 _ 적당량 

.

.

.

.

.

.

.

.

.

만들기

.

.

1_준비한 돼지고기는 먹기 좋은 크기로 깍둑썰기 하고 당근 역시 비슷한 사이즈로 썬다. 

준비한 양송이는 굵직하게 채를 썰고 피망, 양파도 역시 깍뚝썰기를 한다. 

.

2_믹싱볼에 준비한 케쳡, 우스터소스, 후춧가루, 간장, 소금을 넣고 잘 섞는다. 

어느정도 섞여졌다 싶으면 너구리 분말 스프를 간을 보아가면 조금씩 넣어 소스를 완성한다. 

.

3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오일을 넉넉히 두리고 준비한 마늘을 넣고 향을 올라올 때 까지 볶아준다. 

어느정도 볶아 향이 올라오면 돼지고기를 넣고 볶다가 소금, 후추로 간을 한다. 

.

4_돼지고기가 익었다 생각 되면 미리 썰어 놓았던 피망, 양파, 양송이를 넣는다. 

돼지고기와 야채가 익었다 싶으면 준비한 폭찹 소스를 넣고 다시 볶아 준다. 

.

5__냄비에 물을 붓고 끓기 시작하면 준비한 너구리 면을 넣고 약간 덜 익을 정도로 삶는다.

적당히 삶아진 너구리 면은 체에 받쳐 물기를 제거한다. 

.

6_완성된 소스에 물기를 제거한 너구리 면을 넣고 다시 섞듯이 볶아준다. 

달구어진 스킬렛에 완성한 <폭찹 너구리>를 담아 나무판 위에 올린 후 완성한다. 

.

.

달구어진 스킬렛에 올려진 너구리는 마지막까지 뜨거운 상태를 유지한다. 

새콤하면서도 진한 맛이 나는 소스는 남부 지방의 풍부한 맛을 느낄 수 있다. 

.

.

.

,

<폭찹 너구리_Pork Chop NeoGuri>

,

.

.

.

.

마켓 안에서 한국 분들이 한국 말로 입에도 담지 못할 욕설로 싸우니 타인종 분들도 모여 들었다. 

큰소리로 떠드는 한국 말이 타인종 분들에게는 신기해 보였던 모양이다. 

.

순식간에 10여명이 모였는데 같은 한국 사람으로서 괜시리 얼굴이 달아 올랐다. 

그렇게 사람들이 모여들자 싸우던 분들도 결국 화를 삭히면서 반대 방향으로 사라져 버렸다. 

.

.

.

맛있는 레시피와 캘리포니아 맛집이 궁금하세요??

네이버, 다음, 구글 검색창에 <미쉘의 요리이야기>를 쳐보세요. 

.

.

.

.

<폭찹 너구리_Pork Chop NeoGuri>

.

.

.

<폭찹 너구리_Pork Chop NeoGuri>

.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9월 스케줄] 미쉘 셰프의 요리강좌 & 집밥 케이터링 08/25/2017 3838
공지 [7월 스케줄] 미쉘 셰프의 집밥 케이터링/ 쿠킹클래스 07/05/2017 4316
1757 [불닭] 맛있게 매운 완전 한국식 치킨. 12/08/2017 1152
1756 [맛살 계란말이] 럭셔리 해 보이는 특별한 계란말이. 12/07/2017 545
1755 [해초 오이 샐러드] 상큼한 레몬에 꼬들한 해초가 만났다. 11/30/2017 813
1754 [새우 된장찌개] 한국인의 밥상에 이거 없을 수가 있나요 11/29/2017 467
1753 [돼지고기 김치찌개] 진한 국물 맛에 반해 버렸다. 11/21/2017 1616
1752 [엘 토리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멕시칸 레스토랑. 11/20/2017 759
1751 [버섯조림] 우리집 기본 밑반찬을 소개합니다. 11/17/2017 920
1750 [바지락 순두부찌개] 오랜만에 제대로 먹은 것 같네요. 11/16/2017 615
1749 [흑깨 닭강정] 바삭하고 고소한 맛이 맥주를 부르네요. 11/15/2017 468
1748 [스카티_Scottys] 주말에 편안하게 즐기는 브런치. 11/13/2017 1041
1747 [고추 바사삭 치킨] 한국식 프라이드 치킨에 맛들였네요. 11/12/2017 562
1746 [골뱅이 무침] 시원한 맥주에 100% 궁합 일치!! 11/09/2017 869
1745 [쇠고기 버섯국] 얼큰하고 든든하게 한그릇 하세요~ 11/08/2017 584
1744 [올림픽 칼국수] LA를 대표하는 노포 칼국수 전문점. 11/06/2017 1250
1743 [테바사키 치킨] 나고야가 자랑하는 간장 프라이드 윙~ 11/03/2017 85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