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소고기 버섯볶음] 떨어진 입맛을 살려준다.
08/21/2011 09:18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5,414  


 

 

 

요즈음 한국에서는 한가지 재료 만으로 모든 음식을 조리하는 식당이 붐을 이루고 있다고 한다. 그 중에서도 유난히 인기를 끄는 것이 버섯 레스토랑이다.

 

버섯을 이용한 샤브샤브부터 버섯 구이까지 셀 수 없이 많은 종류의 버섯이 쓰이고 있고 또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버섯이 항암효과도 있고 콜레스테롤을 낮춰주기도 한다지만 이렇게 건강에 좋다고 해서 맛이 없다면 먹기가 쉽지가 않을텐데 전 세계적으로 즐겨 먹는데는 뛰어난 맛이 있기 때문 이다.

 

야들야들하면서도 쫄깃한 맛이 입 맛을 사로 잡는다. 이런 식감은 다른 식재료에서는 찾아볼 수 없다. 이런 독특한 식감과 향이 다른 식재료와  만났을 때는 기막히게 어울리는 것도 버섯의 또다른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이번에 소개될 요리는 일본요리, 이탈리아요리, 미국요리로 다양하지만 버섯이  쓰여서  맛도 좋고 영양도 좋다는 공통점이 있다. 양식에서는 어디에든 들어가는 버섯은  샐러드, 수프, 메인디쉬 등 코스로 되어있어서 그야말로 버섯  풀코스라고 할 수 있다.

 

이번에는 버섯과 소고기를 이용한 ‘소고기 버섯 볶음’으로 자칫 늘어지기 쉬운 더운 여름에 버섯 요리로 힘을 얻어보는 것은 어떨까?

 

 

소고기 Beef …… 200g


느타리버섯 Oyster Mushroom …… 100g


팽이버섯 Mushroom …… 50g


새송이버섯  Mushroom …… 50g


양파 Onion …… 한개


당근 Carrot …… 한개


Scallion …… 2대

 

양념

다진 마늘 1작은술, 간장 2큰술, 설탕 1큰술,
후추, 참기름, 참깨 약간

 

 

 

 

1_팽이버섯은 깨끗이 씻어서 밑둥을 잘라내고 손질해 놓는다.

 

2_새송이 버섯은 채를 썰어놓고 양파와  당근은 잘 씻어 채를 썰어 놓는다.

 

3_소고기는 기름기가 많지 않은 불고기감으로  구입하셔서 먹기 좋은 크기로 약간 도톰하게  썰어서  준비해 놓은 양념에 무쳐 간에 배도록 한다.

 

소고기와 버섯은 미리 밑간을 해놓으면 양념이 배어서 볶았을 때 더욱 감칠 맛이 있습니다.

 

 

 

 

 

1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살짝 밑간을 해둔 소고기를 먼저 볶아준다.

 

2_역시 밑간을 해둔 느타리버섯과 팽이버섯을 볶다가 분량의 양파, 당근을 넣고 센불에 볶는다.

 

3_새송이버섯과 썰어 놓은 파를 마저 넣고  볶으면서 간을 맞춘다.

 

맛을 보면서 싱거우면 간장이나 소금을  조금씩 넣으면서 마무리 한다. 완성된 ‘소고기 버섯볶음’은 우묵한 접시에 담아 낸다.

 

완성된 소고기 버섯볶음을 낼때  신선한  상추나  치커리, 방울토마토 등을 곁들이면 훌륭한 건강식이 된다. 버섯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춰주기  때문에  고기와 가장 잘어울리는 음식이다.

 

오렌지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772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760
35 다양한 생치즈(Fresh Cheese)의 세계~ 09/03/2011 11908
34 [표고버섯 강정] 쫄깃한 놈이 건강에도 좋다. 09/02/2011 2921
33 [야끼소바] 한국에서 잔치국수를 먹는다면 일본에서는 야끼소바~ 09/01/2011 4675
32 [해피 하버-Happy Harbor] 딤섬 식당이라면 어디라도 간다. 09/01/2011 9104
31 [에스프레소 아이스크림] 내가 만든 완전 홈메이드 아이스크림 08/31/2011 3975
30 [타마코 야끼] 달착한 일본식 계란말이~~ 08/31/2011 5312
29 [데리야끼 치킨샐러드] 언제 그렇게 살이 빠졌어?? 08/30/2011 5184
28 미국 치즈와 영국 치즈는 어떻게 다른가 08/30/2011 7153
27 [부귀중하] 여러 인종이 모이는 난감한 파티에,,, 08/29/2011 3646
26 [캘리포니아 롤] 남가주에서 먹어야 제 맛이지~ 08/29/2011 4929
25 [케찹마니스-Kecap Manis] 이 것은 케챱이 아닙니다!! 08/27/2011 7235
24 이태리 치즈에 대해서 알려 주마!! 08/27/2011 12017
23 [청경채 굴소스 볶음] 쉽게 만들었지만 맛은 간단치 않다. 08/26/2011 4508
22 [척 스테이크]이렇게 맛있어도 되는겁니까? 08/25/2011 4729
21 몸에 좋은 견과류도 잘못 먹으면 독이다!! 08/25/2011 4626
   151 |  152 |  153 |  154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