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타이 오렌지 치킨]누구나 좋아하는 간단한 치킨 요리~
04/02/2012 08:4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5,160  



 
 
미국은 외국 음식에 대해서는 관대한 나라에 속하지 않을까 싶다.
어느정도 살다 보니까 상당히 보수적인 성향을 가진 미국인들도 많다는 생각이 들기는 한다. 친구한테 놀러갔더니 타이푸드 잘하는 집이 있다고 먹으러 가자고 한다. ‘Diho Siam’이라는 타이 레스토랑인데 백인 들만이 사는 동네의 쇼핑 몰에 있었다.
타이 그린 커리도 시키고 중국 음식도 몇가지 시켜서 나누어 먹었다. 음식은 그럭저럭 먹을 만 한데 희안하게도 손님이 한 테이블도 없었다. 서빙을 보는 아저씨가 얼마나 자주 테이블을 왔다갔다 하는지 신경이 많이 간다. 식당에 밥을 먹는 손님이 우리 밖에 없기는 하지만 서서 우리 테이블을 보고 있다가 1분 간격으로 나타나서 필요한 것 없냐고 물어보니 예의가 아닌 것 같다.
수저를 놓자 마자 계산서를 가져오고 또 노려 보고 서있으니 밥을 먹는 둥 마는 둥 계산을 마치고 나왔다. 식당 분위기도 괜찮고 타이 음식을 좋아해서 그런지 음식 맛도 괜찮은데 점심 시간에 왜 손님이 없는지 알 것 같기도 하다. 결국 우리는 옆에 있는 커피숍으로 자리를 옮겨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고는 집으로 돌아왔다. 미국인들은 똠양꿍이나 미고렝보다는 이렇게 간단한 치킨 볶음을 선호한다. 향긋한 오렌지 향이 닭고기와 어울려 환상의 맛을 낸다.
치킨 텐더 Chicken Tender …… 1파운드

치킨 브로스 Chicken Broth …… 반컵

청경채 Bok Choy …… 2컵

올리브오일 Olive Oil …… 2큰술

생강 Ginger …… 1큰술

오렌지 제스트 Orange Zest …… 1작은술

Honey …… 2작은술

Sesame Seed …… 1작은술
소금과 후추 Salt & Pepper …… 필요량

만들기
1_생강은 깨끗이 씻어 다져 놓는다.

 
2_청경채는 깨끗이 씻어 다듬은 다음 뜨거운 데쳐 놓는다.
3_달구어진 팬에 올리브 오일을 두르고 분량의 생강을 넣고 볶는다.
4_어느 정도 볶아 졌다 싶으면 오렌지 제스트를 넣고 향이 나도록 볶아 준다.
5_먹기 좋게 잘라 놓은 치킨 텐더를 넣고 볶다가 준비해 놓은 치킨 브로스를 넣고 다시 볶아준다.
6_볶아 놓은 치킨 텐더에 분량의 꿀을 넣고 2분 정도 졸인다.
7_데쳐 놓은 청경채와 깨를 넣고 볶은 후 소금과 후추로 간을 맞추고 완성한다.
완성된 치킨 볶음을 우묵한 그릇에 담고 위에 다시 오렌지 제스트를 조금 얹어 데코레이션 한다.

만드는 과정이 복잡하지 않아 쉽게 만들어 한 그릇을 만들어 맛을 보니 환상적이다. 이렇게 상큼하고 맛있는 것을 어떻게 혼자 먹으랴 싶어서 다시 후다닥 한 냄비를 볶았다.

근처에 사무실을 가지고 있는 지인에게 전화를 하니 아직 점심 전이란다. 커다란 프라스틱 도시락에 타이 오렌지 치킨을 담고 하나에는 밥을 가득 담고 김치 조금 싸들고는 사무실로 갔다.

사무실에 백인도 근무를 같이 하는데 같이 앉아서 도시락을 까먹었는데 맛을 보더니 엄지 손가락을 쳐든다. 뭐 맛있다는 이야기 겠지. 그 분께서는 어떻게 말을 할 수가 없었다. 왜냐 하면 입안 가득 치킨을 넣었기 때문인데 이 분이 입이 터지도록 먹는 것을 봐서는 미국인도 좋아하는 음식이 틀림 없다. 아니면 공짜를 좋아하는 미국인일지도 모른다.
이태리 클래스 추가회원 모집
클래스 문의 : (562) 896-3090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347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146
173 [황태 시래기국]구수한 고향의 맛을 온몸으로 느낀다. 05/09/2012 5908
172 [플러튼 열차 박람회]'레일로드 데이스(Rail Road Days)' 페스티벌 05/08/2012 8180
171 [해물떡찜]칼칼하게 매운 맛에 정신이 번쩍 든다. 05/07/2012 3104
170 [프리마베라 스파게티]제철에 나는 야채로 휘리릭 만들었다. 05/04/2012 4197
169 [포 하우스_ Pho House]쌀쌀한 날에는 역시 월남국수~ 05/03/2012 8241
168 [표고버섯 잣 무침]칼로리는 낮고 섬유질까지 책임진다. 05/02/2012 4240
167 [푸드트럭_Food Truck]미국의 시끌벅적한 장터 먹거리. 05/01/2012 12715
166 [표고버섯밥]반찬이 필요없는 맛있는 밥을 소개합니다~ 04/30/2012 3238
165 [된장 이야기] 한국이 만든 최고의 건강 식품. 04/28/2012 3088
164 [파스타 샐러드]건강도 생각하는 고마운 샐러드. 04/27/2012 3439
163 [엘 토리토_EL TORITO]한번 맛들이면 헤어 나올 수 없네요. 04/26/2012 7238
162 [해물파전]삼선교 굴다리에서 먹었던 그 맛이다. 04/25/2012 4268
161 [쿠라 회전초밥_KULA REVOLVING SUSHI BAR]한접시에 2불이라네요. 04/24/2012 13058
160 [토마틸로 살사] 라티노가 힘 좋은 이유를 밝힌다. 04/23/2012 6022
159 [해조류] 한국인의 건강을 지켜주는 바다의 야채. 04/21/2012 3329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