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소꼬리찜]기력 딸리는 남편을 위해 만들었다.
03/16/2012 10:17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9,825  



 
 
한국에서 소꼬리는 그야 말로 황제 대접을 받는 것 같다. 한국에서야 소꼬리로 꼬리찜이나 곰탕은 특별한 일이 아니면 만들 일이 없다. 왜냐 하면 가격이 워낙 비싸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직장 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주말이 시작되면 소파에 누워서 손가락 하나 꼼짝을 안한다. 남편은 워낙 움직이는 것을 싫어 하는 성격이라 주말내내 소파 붙박이가 되어 버리는 것이다. 하루는 시어머니가 집에 오셨는데 남편이 흐느적 거리는 꼴이 보기 싫으셨던 것 같다.
오후 내내 보이시지 않더니 검은 비닐 봉지를 주방 식탁에 휙 던지시면서 한마디 한다. ‘남편이 저러고 다니면 무슨 수를 내야지 그저 맹하니 바라만 보고 있냐!!’ 시어머니 목소리에 날이 서있다. 비닐 봉지를 열어 보니 소꼬리가 가득 담겨져 있다. ‘어머니 이게 뭐예요?’ 하고 물어보자 퉁명스럽게 대답이 돌아 온다. ‘하루 종일 고아서 애비 먹여라’ 하고는 휙 돌아서서 가버리신다.
남편이라고 눈치없이 어머니 와계시는 동안 신경 좀 쓰지 어머니 계시는 내내 흐느적 거리고 다니는지 알 수가 없다. 화가 나서 소꼬리를 냉장고에 넣어두고는 며칠을 잊어 버렸다. 열흘이 지나자 어머님이 전화가 오셔서는 ‘애비 소꼬리 고아 먹였냐?’ 하고 채근을 하신다.

어머니 아들이 귀한줄은 알지만 저도 귀한 집 딸이랍니다. 미운 * 떡 하나 더준다는 마음으로 소꼬리찜을 만들어 저녁 밥상에 올렸더니 뼈까지 쫄쫄 빨아 먹는다.
소꼬리 Ox Tail …… 4파운드

무우 Radish …… 1개
대추 Jujube …… 5개

밤 or 고구마 Chestnut …… 10개

은행 Ginko …… 20알
홍고추 Red Pepper …… 4개

소주 Soju …… ¼컵

생강 Ginger …… 1알

통후추 Black Pepper …… 1큰술
양념장 만들기
재료_간장 2/3컵, 양파즙 1컵, 파인애플 쥬스 4컵, 배즙 반컵, 다진 파 ½컵, 다진 마늘 2큰술, 맛술 3큰술, 물엿 2큰술, 설탕 1큰술, 참기름과 후추 약간, 소금 필요량
1_마늘과 파는 잘 씻어 곱게 다져 놓는다.
2_분량의 양파와 배는 즙을 내 놓거나 곱게 갈아 놓는다.
3_믹싱 볼에 파인애플 쥬스를 붓고 간장, 양파즙, 배즙, 간장, 맛술, 물엿, 설탕을 잘 섞은후 나머지 재료를 넣은 후 소금으로 간을 맞춘다.
만들기
1_소꼬리는 불필요한 기름을 잘라내고 찬물에 1시간 정도 담구어 놓아 완전히 핏물을 제거한다.
2_냄비에 물을 붓고 펄펄 끓으면 분량의 소주, 생강, 통후추, 소꼬리를 넣고 삶아 준다.
3_삶는 동안 수시로 기름을 걷어내며 1시간 정도 삶은 후 소꼬리를 건져서 식혀 둔다.
4_식혀둔 소꼬리를 미리 만들어 놓은 양념장을 넣고 버무려 놓고 30분정도 재워 둔다.

5_커다란 냄비에 소꼬리를 양념장과 함께 안친 후 준비한 밥, 대추를 넣고 졸인다.
6_조릴 때 센불에 10분정도 조린 후 중약불에 30분 정도 조려준다.
7_꼬리가 물러질 정도로 익었다 싶으면 어슷 썰기로 썰어 놓은 홍고추를 넣고 완성한다.
사실 소꼬리는 남자보다 여자에게 더 좋다고 한다.
여자들은 나이가 들어가면서 관절이 안 좋아지기 때문이다. 소꼬리에는 젤라틴이 많아서 연골을 튼튼하게 해준다. 소꼬리 찜을 맛있게 먹으려면 기름을 깨끗하게 정리해서 만드는 것이 깔끔하고 좋다.

소꼬리 찜은 특별한 조리 기술이 없어도 맛있지만 조금만 조리에 신경을 쓰면 더욱 맛있는 찜의 맛을 즐길 수 있다. 소꼬리찜의 백미는 뭐니뭐니 해도 쫄깃한 맛이므로 센불에 10분 정도 조리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야 고기가 오그라 들면서 쫄깃해 지기 때문이다.
코스코(Costco)에 가니 소꼬리 한팩이 불과 20불 정도 밖에 안한다. 한국 가격에 비하면 어마어마 하게 저렴한 가격이라서 얼른 3팩을 사가지고 왔다. 잘 만들어서 주변 사람들과 나누어 먹었다. 미국에서 살면서 굳이 장점을 꼽으라면 고기 가격 싼 것이 아닐까 싶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302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102
156 [전주 콩나물 국밥]대통령도 즐겨 먹었다던 그 국밥~ 04/18/2012 4710
155 [올라 하와이안 비비큐_Ola Hawaiian BBQ]어쩌다 한번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04/17/2012 4523
154 [전복초] 한국인의 무한한 보양식 사랑~ 04/16/2012 5167
153 [뚜또 프레스코_Tutto Fresco]우와~ 이런 레스토랑 처음이야!! 04/14/2012 5209
152 [장떡,느타리버섯전]날씨가 꿀꿀할 때 지져먹자. 04/13/2012 4566
151 [이탈리안 마켓_Italian Market]이태리 음식에 필요한 건 다 있다. 04/12/2012 6251
150 [쟁반냉면]한쪽 방향으로 비빈다고 혼나지 않는다. 04/11/2012 3832
149 [오렌지 스시_Orange Sushi]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우리 동네 스시집. 04/10/2012 5604
148 [오징어채 무침]어머니가 만들어 주었던 바로 그 맛!! 04/09/2012 4576
147 [오조 샐러드]차갑게 먹으면 더욱 맛있는 샐러드. 04/06/2012 3836
146 [파머보이스_Farmerboys]진짜 미국 햄버거를 찾아서~ 04/05/2012 5563
145 [육계장]간단하고 화끈하게 속 좀 풀어보자. 04/04/2012 6853
144 [다이코쿠야_Daikokuya]하시엔다까지 괜히 갔다 싶네요. 04/03/2012 10597
143 [타이 오렌지 치킨]누구나 좋아하는 간단한 치킨 요리~ 04/02/2012 5159
142 [연어 스테이크]특별한 날에 잘 어울리는 럭셔리 아이템~ 03/30/2012 3847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