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버섯 깨소스 무침]다이어트의 시작은 버섯샐러드부터~
03/07/2012 02:48 p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3,883  


 

 

미국에서 다이어트를 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한 것은 아닐까?

 

어제는 터스틴에 있는 고기 부페에 다녀 왔다. 가격도 15불 정도 밖에 안하면서 갈비, 안창살 등 자신이 원하는 고기를 마음 껏 먹을 수 있다. 1시에 도착을 하였는데도 벌써 웨이팅이 걸려 있다. 30분 정도를 기다려 먹었는데 고기가 얼마나 맛이 있는지 입에서 녹는다. 원없이 고기를 먹고 며칠은 굶다 시피 해야겠다고 결심을 굳게 했다.

 

마트에 들어 장을 보고 집으로 오는 길에 우편함을 열어 우편물을 확인을 하면서 보니 식당 쿠폰이 수도 없이 들어있다. 앞에 화려한 사진이 있어 확인해 보니 정말 맛있어 보이는 햄버거가 말도 안되는 가격에 먹을 수 있는 쿠폰이다.

 


저녁을 먹지 말아야지 하고 생각을 하니 더욱 쿠폰에 눈이 간다. 결국 남편의 달콤한 꼬드김에 넘어가 쿠폰을 들고가 저녁을 먹으니 후회가 막심이다. 이렇 남가주에 살면서 다이어트 하기는 쉽지가 않다.

다이어트를 제대로 하려면 버섯을 먹어야 한다고 한다. 버섯은 단백질 함량이 다른 야채와 비슷하지만 풍부한 식이 섬유가 지방의 흡수를 억제하고 수분 흡수로 인한 포만감 등으로 지방의 배설을 촉진시킨다고 한다.

 

일단 고기 먹는 것을 줄이고 오늘 부터 버섯 다이어트를 시작하기로 하였다.

 

 

 

 

만가닥 버섯 Beech Mushroom …… 1팩

 


팽이버섯 Enoki Mushroom …… 1팩

 


시금치 Spinach …… 반단

 
두부 Tofu …… 1/4모

 

 

 

만들기

 

깨소스 재료_통깨 3큰술, 미소 2큰술, 올리브유 3큰술, 청주 2큰술, 매실액 2큰술, 식초 1큰술, 올리고당 2큰술

 

 

1_커터기에 분량의 통깨를 넣고 먼저 갈은 뒤 분량의 미소,올리브유, 청주, 매실액, 식초, 올리고당을 넣고 휘리릭 갈아 깨소스를 만든다.

 

2_끓는 물에 굵은 소금을 조금 넣고 끓이다가 깨끗이 씻은 시금치를 넣어 살짝 데친다.

3_데친 시금치는 찬물에 헹군 후 물기를 제거하고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놓는다.

4_만가닥 버섯과 팽이 버섯은 먹기 좋게 다듬고 두부는 끓는 물에 데쳐서 물기를 제거하고 으깨어 놓는다.

5_믹싱볼에 먼저 두부와 시금치를 넣고 드레싱으로 버무리고 마지막으로 준비한 버섯을 살살 섞어서 예쁜 샐러드 볼에 담아 완성한다.

 

 

주말이라서 그런지 금방 점심 시간이 되었다.

 

오늘 부터 다이어트를 시작하기로 하고 아침은 늦잠을 잔 이유로 거르고 점심은 된장찌개와 버섯 깨소스 무침으로 정하고 점심 상에 올렸다.

 

한국 사람들이야 버섯을 탕이나 전골에 넣어서 먹거나 특별하게 먹어야 볶아 먹는 정도이다. 이렇게 만들어 먹어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버섯이 다이어트에 특별한 효과가 있는 줄은 잘 모르겠지만 이렇게 먹으니 포만감이 들어 먹는 양이 조금 줄었다.

 

의외로 식구들도 좋아하는 것 같아서 손님을 초대했을 때 내었더니 반응이 좋아서 이제는 모임에 올라가는 단골 메뉴가 되었다. 만들기 어렵지도 않고 몸에도 좋을 것 같은 버섯 깨소스 무침을 한번 만들어 보는것도 좋을 것 같다.

오렌지 카운티의 미쉘입니다.

'이지 쿠킹 클럽' 회원 문의 : (562) 896-3090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183
공지 [10월 명품 집밥] 엄마의 손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09/24/2019 2005
153 [뚜또 프레스코_Tutto Fresco]우와~ 이런 레스토랑 처음이야!! 04/14/2012 5202
152 [장떡,느타리버섯전]날씨가 꿀꿀할 때 지져먹자. 04/13/2012 4562
151 [이탈리안 마켓_Italian Market]이태리 음식에 필요한 건 다 있다. 04/12/2012 6244
150 [쟁반냉면]한쪽 방향으로 비빈다고 혼나지 않는다. 04/11/2012 3829
149 [오렌지 스시_Orange Sushi]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우리 동네 스시집. 04/10/2012 5599
148 [오징어채 무침]어머니가 만들어 주었던 바로 그 맛!! 04/09/2012 4569
147 [오조 샐러드]차갑게 먹으면 더욱 맛있는 샐러드. 04/06/2012 3829
146 [파머보이스_Farmerboys]진짜 미국 햄버거를 찾아서~ 04/05/2012 5559
145 [육계장]간단하고 화끈하게 속 좀 풀어보자. 04/04/2012 6848
144 [다이코쿠야_Daikokuya]하시엔다까지 괜히 갔다 싶네요. 04/03/2012 10591
143 [타이 오렌지 치킨]누구나 좋아하는 간단한 치킨 요리~ 04/02/2012 5155
142 [연어 스테이크]특별한 날에 잘 어울리는 럭셔리 아이템~ 03/30/2012 3841
141 [얼갈이 겉절이]고기 먹을 때 같이 드세요^^ 03/28/2012 7627
140 [폴스 프레이스_Paul's Place]맥도날드 햄버거가 지겨워 졌다면 한번 먹어… 03/27/2012 4241
139 [어묵감자볶음]간단하게 만든 추억의 도시락 반찬. 03/26/2012 5463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