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helle 의 요리 칼럼

Italian/Korean/Chinese Food

클래스문의 : (562)896-3090
e-mail : kang4890@hanmail.net

 
[오세치]일본에서도 설날에 떡국을 먹나요??
12/01/2011 08:12 am
 글쓴이 : Michelle
조회 : 5,869  


 

 

  

[오세치] 일본에서도 설날에 떡국을 먹습니까?

  

미국 최고의 명절인 추수감사절에는 모두들 터키나 햄을 구워 먹는다. 날은 우리의 설이나 추석과 같이 멀리 떨어져 있던 가족들도 모여서 같이 식사를 한다. 세계 어느 곳에서나 이렇게 특별한 날에는 특별한 음식을 가족과 함께 나누어 먹으면서 축하를 한다.

일본도 예외는 아니어서 신정에 식구들이 모여서 식사를 하는데 음식을 오세치라고 한다. 제법 오랜 기간 일본에서 지냈는데 설날이 다가오는 연말에는 설날음식을 찬합에 재워 두기 시작한다. 내가 머물던 기무라씨 집도 예외는 아니어서 년말이 되면 가족이 모여서 오세치를 준비한다.

처음 접하는 희안한 풍습에 물어 보았더니 연휴 내내 만들어 놓은 오세치를 먹기 때문에 간장에 절여서 연휴 내내 보관하도록 만든다. 많은 음식을 이렇게 만들어 3단이나 4단으로 쌓아 놓고 끼니 마다 꺼내어 먹는다.’ 답한다.

  

 

 

 

 

 

  

오세치란 무엇인가?

  

오세치는 오세치쿠(御節洪)라는 말에서 왔다고 한다. 오세치가 설날 음식으로 자리를 잡은 것은 에도시대(1603~1867) 말기로 200 정도 되었다. 오세치쿠는 원래는 궁중 용어 였는데 백화점 등에서 주문 판매를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12월 명품 집밥] 미쉘 셰프가 직접 만드는 '집밥 7종 세트' 11/26/2019 746
공지 [11월 명품 집밥] 한국의 맛을 담아내는 '미쉘의 집밥 7종세트' 10/29/2019 1984
130 [하탐 레스토랑_Iranian Restaurant] 한국인도 좋아할 만한 페르시안 푸드. 03/13/2012 6872
129 [부대찌개]의정부 `오뎅집`을 아시나요? 03/12/2012 5603
128 [차이나타운/금문교]샌프란시스코 명물 하나 더 추가 03/10/2012 6161
127 [시애틀 고사리 나물]미국에서 만들어본 건강 밥상~ 03/09/2012 10054
126 [올드쉽_The Olde Ship]플러튼에 있는 나름 정통 영국 레스토랑. 03/08/2012 7692
125 [버섯 깨소스 무침]다이어트의 시작은 버섯샐러드부터~ 03/07/2012 3929
124 [밥상 혁명] 가족의 건강은 주부에게 달렸다. 03/06/2012 2835
123 묵은지 김치전골]삼겹살과 묵은지가 만나면 사고친다. 03/05/2012 4740
122 [피셔맨즈 와프]San Francisco의 밤이 깊어가면 광란이 시작된다. 03/03/2012 5120
121 [무말랭이 무침]밥에 물말아서 개운하게 한그릇 합시다. 03/02/2012 4070
120 [시럽_Syrup] 입안에서 달콤하게 녹아 들었다. 03/01/2012 3000
119 [뉴욕 치즈 케이크] 깊고 진한 맛에 푹 빠지다. 03/01/2012 3587
118 [고독한 미식가]이건 드라마가 아니고 고문이다. 03/01/2012 16010
117 [메밀국수 말이 튀김]새로운 맛의 발견! 02/24/2012 4447
116 [단호박 고구마 범벅]간단하게 만들어 본 대한민국 디저트 12/09/2011 4987
   141 |  142 |  143 |  144 |  145 |  146 |  147 |  148 |  149 |  1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