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on Lee의 부동산 상식

칼럼니스트: Don Lee(이규준) Realtor

Member of CAR. NAR.
NAR Certified - Short Sale & Foreclosure Resource
현재 Bee Realty 근무

Email: kyujoonlee@gmail.com
Tel: 213-435-3333

 
주택 판매시 주의사항
03/17/2016 01:51 pm
 글쓴이 : 이규준
조회 : 4,373  


주택 거래가 활발해지는 봄철 성수기가 시작됐다. 올해 안에 집을 팔 계획이라면 더 이상 꾸물거릴 시간이 없다. 지금부터 서둘러 준비해야 본격적인 주택 시장 성수기가 시작되면 성공적으로 집을 팔 수 있다. 젊은층을 중심으로 한 요즘 바이어들은 주택 매물에 대한 기대치가 높다. 부동산을 주제로 한 TV 리얼리티 쇼의 영향으로 모든 조건을 완비한 매물을 찾는 바이어들이 주를 이루고 있다. 최근 젊은층 바이어의 취향에 맞춰 집을 내놓을 준비를 하는 것이 올해 주택 판매 성공의 관건이다.US 뉴스&월드리포트’가 소개한 올해 주택 판매 준비요령을알아본다.

■판매전략부터수립

집을 청소하고 단장하는 작업과 함께 주택 판매 전략을 짜야 한다. 우선 부동산 에이전트를 통해 집을 팔 지 아니면 직접 팔 것인지부터 먼저 결정해 본다. 올 들어서도 매물 부족 현상이 나타나 부동산 에이전트를 거치지 않고 집을 팔려는 셀러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지만고려할점도많다.집을 직접 팔아보기로 결정했더라도 부동산 에이전트 여러명을 만나 의견을 들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각 에이전트의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지역 주택 시장의매물수급상황과시세현황등을들어보고리스팅가격결정에참고한다
■잔고장수리
집을 내놓기 전에 셀러가 홈 인스펙션을 미리 실시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지만 비용 등이 부담이라면반드시실시할필요는없다.그러나 이미 발생한 잔고장 등은 집을 내놓기 전에 말끔히 수리해야 주택 판매를 망치지 않을 수 있다. 구입 계약이 체결된 직후 바이어측은 거의 대부분홈인스펙션을실시해주택상태를점검하게된다.겉보기에 멀쩡한 집이지만 인스펙션을 통해 작은 문제가 발견되면 바이어는 그 순간부터 ‘경계 모드’에 돌입하기 쉽다. 구입이 이뤄져도 주택 관리를 걱정하게 되고 더 심각한 문제가 있는지 ‘돋보기’를 대고 들여다보기 시작한다. 셀러, 바이어간 협상이 잘 진행되지 않게 되면 사소한 잔고장 문제로 주택 거래를 망치기쉽다.

■가구정리
가구가 적을 수록 실내 공간이 커 보인다. 실내 공간이 크고 시원하게 보여야 집도 잘 팔린다. 덩치가 큰 가구나 새집으로 이사갈 때 가져가지 않을 가구는 집을 내놓기 전에 싹 정리한다. 가져가지 않을 가구는 자선 단체에 기부하고 앞으로 사용할 가구는 개인용 창고 등에 임시로 보관해 실내를 정리 말끔히 정리한다. 집을 팔고 이사갈 집이 이미 준비되어 있다면 새집으로 가구를미리옮겨놓는것도좋은방법이다.
■잡동사니정리
집을 내놓기 전 집안 곳곳에 널여 있는 각종 잡동사니도 제거 대상이다. 평소 편리한 사용을 위해 꺼내 놓은 각종 주방 용품들 제거 대상 1순위다. 주방 상태가 바이어들의 주택 구입 결정에큰역할을하기때문에우선주방정리부터시작한다.눈에 안보이는 곳이라고 정리를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옷장에 옷이 빽빽하게 차있다면 철지난 옷이나 안 입는 옷 등은 싹 정리해서 넓게 보이도록 해야 한다. 집안이 여러 물품으로 가득 차 있으면 바이어가 실내 구조를 파악하기힘들고좁고답답해보여주택판매에부정적인영향이다.
■개인적취향지우기
살고 있는 동안은 내 취향이 돋보이도록 장식해도 좋지만 집을 팔기로 결정한 순간부터 내집이라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집안 곳곳에 셀러 취향이 강한 장식이나 디자인이 있다면 집을 내놓기 전 하나 하나 지워야 한다. 가족 사진, 자녀들 상장이나 트로피, 종교 또는 정치적 성향의장식품등이제거대상이다.
■본격적인청소
주택 판매에 방해되는 물건을 다 정리한 뒤에는 본격적인 청소에 돌입할 차례다. 가구나 여러 물건들이 차지해 그동안 청소를 하지 못했던 공간들을 이번 기회에 깔끔하게 청소한다. 카펫의 경우전문업체를통한청소도좋은방법이다.오래된 카펫 냄새나 애완동물 냄새는 집에 사는 사람의 경우 잘 맡지 못한다. 그러나 처음 방문한 바이어는 발을 들여놓는 순간 특유의 냄새를 감지한다. 창문 블라인드 창틀에 쌓이 먼지 등도 반드시 깨끗하게 청소해야 바이어를 맞이할 준비를마쳤다고할수있다.
■실내디자인업데이트
올해 젊은층 바이어들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대로 올해 셀러 대부분은 베이비부머 연령대로 예상된다. 은퇴 연령층인 베이비부머 세대가 다운 사이즈 목적 등으로 대거 주택 처분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두 연령대가 선호하는 디자인 트렌드가 뚜렷하게 다른 만큼 젊은층의 눈길을 사로잡을 만한 디자인으로 업데이트하는 것이 필수다.
■커브어필
집을 보러 가기 전에 주택 외관을 먼저 둘러보는 바이어가 많다. 차량 등을 이용해 주택 겉모습을 먼저 살펴보고 괜찮다 싶으면 내부를 보기로 결정하는 것이다. 바이어를 실내로 끌어들이기 위해서는 건물 외관 ‘커브 어필’에 신경 써야 한다. 건물 외벽 페인트를 새로 칠하고 전등과 전구를 새것으로 교체하는 것만으로도 커브 어필이 살아난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0 매물 찾기부터 구매까지 03/23/2017 56
49 셀러의 자세 03/23/2017 7
48 주택 판매시 주의사항 03/17/2016 4374
47 다운타운 부동산 열기는 계속된다 01/14/2016 6923
46 Downtown 지역 주거 형태 10/01/2015 6994
45 다운타운의 거대 변화 10/01/2015 4133
44 HOA (Home Owners Association) 08/27/2015 5312
43 융자조정 적용 기간이 끝나가는데 08/11/2015 3250
42 지금 집 내놓기 최적시기 08/06/2015 4320
41 주택구입 지금해야하나 06/30/2015 5823
40 퇴거조치 06/30/2015 3214
39 주택 구입시 고려할 사항 05/14/2015 6785
38 주택 매매과정 05/14/2015 2520
37 주택의 시세 파악 04/30/2015 4917
36 융자 신청시 주의사항 04/23/2015 4865
 1 |  2 |  3 |  4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