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강호의 LA에 반하다

칼럼니스트: 유강호

여행작가 유강호입니다. LA 맛집을 취재중입니다.
미대륙 도시탐구 <반하다 시리즈>를 출판하며 미국의 교민과 많은 정보를 나누고 싶어요>

 
스페니쉬타운 홈 가든 조경
05/07/2012 08:19 am
 글쓴이 : 유강호
조회 : 5,762  



공룡이 있는 Fabbri Home & Garden Spanish Town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하프문베이 가는 길은 하늘로 하늘로 달려가는 은성한 숲길이다 . 지상에서 천상으로 이어지는 스카이로드다 . 하프문베이 올레길은 호수와 초록산이 너무나 아름다워 눈물난다 . 하프문베이 닿기 전에 만나는 스페니쉬타운에서는 중국골동품 ,태국 부처, 꽃 정원 석조 장식과 분수대를 꾸미는 예술 조각을 판다 .
전 세계로 수출하는 무역 노선도 갖고 있다 . 홈페이지에 들어가보니 겉보기보다 상상 그 이상으로 큰 대규모 사업체이다 . Fabbri Home & Garden Spanish Town 앞마당에는 거대한 공룡과 기린, 코뿔소를 세워 눈길을 끈다 . 캘리포니아 팜트리와 키재기를 하며 동물원 기분을 내주는 Spanish Town에 잠시 멈추어 동심에 젖어보자 .
하프문 베이는 예전부터 목장 ,화원(nurseries)들이 많고 가을에 펌킨 축제가 열려 파머스마켓은 사철 호경기를 누린다 .서늘한 해안 구릉은 농작물과 꽃들이 잘 자라는 풍토로 산골짜기에서 햇살 받고 큰 토마토는 유난히 달다 . 아보카도 , 자두 ,왕포도 때깔 좋은 캘리포니아 싱싱한 과일을 원두막 가판대에 진열한 풍경이 정취 있다 .오솔길 끝에는 포도과수원도 많아 시골집마다 하우스 와인맛보기 행사를 개방한다 .
Spanish Town CEO는 야무진 꿈을 갖고 있다 .<현대인이 빠른 속도로 변화하는 세계에서 내면의 평화를 찾으려면 정원의 푸르름과 가든 용품에서, 안정을 취해야 한다> 고 주장한다 .
영혼의 휴식을 취하는 삶을 위해 오리엔탈 스타일의 분수와 유럽 정원의 조경 장식과 세련된 미술 공예품은 가정의 안락과 행복을 가져온다고 믿는다 . 희귀한 상품이 많아 사고 싶은 샘플이 많다 . 최상의 품질을 제공하고 100% 만족을 보장한다는 말씀에 공감한다 .
“ Don't wait any longer, come now and find your inner peace. ”(더 이상 기다리지 말고 지금 와서 당신의 내면의 평화를 찾으세요. ) 이런 문구가 적힌 팜프렛을 회사와 가정마다 초대장으로 발송하는 Fabbri Home & Garden Spanish Town 에서는 양초도 직접 만들어 판다 . 힐링의 길이 먼 곳에 있지 않고 잘 꾸며진 우리집 정원에 있다는 것을 배우는 흥미만점의 Spanish Town타운이다 .
Fabbri Home and Garden ;501 San Mateo Road, Highway 92 (Spanish Town)
Half Moon Bay, CA 94019/650-712-1050http://halfmoonbaygardensupplies.com/contact.php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시골의소박함이 아름답다 .산타파울라 10/06/2013 17886
공지 UCLA산책 09/27/2013 20925
58 소살리토 하버센터는 간이역 05/31/2012 4225
57 전망 좋은 소살리토 레스토랑 05/30/2012 12601
56 남프랑스같은 소살리토 05/29/2012 6733
55 잭 케루악 골목길 05/27/2012 4293
54 비트문학의 성지 . 시티라이츠 서점 05/26/2012 8712
53 히피거리의 재밌는 간판 05/23/2012 9228
52 왼손잡이를 위한 상점 05/17/2012 4662
51 스페니쉬타운 홈 가든 조경 05/07/2012 5763
50 아카데미 오브 아트 유니버시티 05/06/2012 7683
49 샌프란시스코 산왕반점 자장면 05/05/2012 17226
48 하프문베이 골프코스는 천국1번지 05/02/2012 13867
47 잭런던광장 04/27/2012 4916
46 벨기에 카페 04/25/2012 5226
45 재밌있는 인테리어 멕시코식당 04/24/2012 11878
44 멋있는 커피 블루버틀 04/14/2012 816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