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강호의 LA에 반하다

칼럼니스트: 유강호

여행작가 유강호입니다. LA 맛집을 취재중입니다.
미대륙 도시탐구 <반하다 시리즈>를 출판하며 미국의 교민과 많은 정보를 나누고 싶어요>

 
엄마손맛 홈타운 뷔페
03/11/2012 11:11 am
 글쓴이 : 유강호
조회 : 4,377  












홈타운 뷔페 HomeTown Buffet

 

 

 

점보뷔페 스타일의 저렴한 홈타운 뷔페는 $5.99~12.49로 60여가지가 넘는 미국음식을 실컷 먹을 수 있다 . 1983년부터 오픈한 서민식당인데 홈타운 답게 고향 엄마의 손맛을 푸짐하게 제공한다 .

 

 

음식이 소박하고 식재료를 직접 농장에서 가져와 시금치에서 신선한 향기가 촉촉하다 . 목요일 저녁에는 스페셜메뉴로 바베큐립과 스테이크를 제공한다 . 주말신문에 쿠폰이 들어 있어 4명 가족이 $29에 디너를 먹을 수 있다 . 파인애플 , 멜론 디저트도 시원하고 과일과 샐러드 , 피자 , 감자 요리가 다양하다 . 초콜릿케익, 시나몬 애플파이 , 푸딩, 아이스크림까지 미국 가정집에서 만든 친밀한 맛이다 .

 

 

방금 결혼식을 올린 멕시코인 신랑 신부는 웨딩파티를 홈타운 뷔페에서 큰 돈 들이지 않고 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한다 . 축하해준 가족들에게 나눠 줄 장미꽃을 안고 있는 소탈한 신부와 도란도란 주고받는 대화가 정답다 .

 

 

넉넉한 식사를 할 수 있게 따스한 음식을 얼른얼른 채워 넣는 홈타운 뷔페의 센스가 고맙다 . 집밥이 그리운 여행자에게 미국의 가정식 백반은 수수한 맛으로 혼자 먹어도 쓸쓸하거나 어색하지 않다 . 닭고기 양파튀김이 맛있다 . 하루종일 걷고 이곳저곳 구경 다닌 저녁에 맞이한 수더분한 밥상이 달디달다 .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시골의소박함이 아름답다 .산타파울라 10/06/2013 18288
공지 UCLA산책 09/27/2013 21311
43 클리프의 잡동사니 가게 04/11/2012 3649
42 아주 특별한 카스트로거리 04/09/2012 7473
41 리틀이태리 투어 04/08/2012 7111
40 로맨틱한 식당 워터프론트 04/04/2012 4055
39 SF 최고의 전망대 트윈픽스 04/02/2012 9974
38 샌프란맛집 이자카야라운지 04/01/2012 10016
37 신의 만찬 장소 03/29/2012 9585
36 샌프란시스코 코이트타워 03/28/2012 9795
35 전복따기 추억남기기 멘도시노 03/23/2012 8044
34 울트라 캐주얼 레스토랑 Chevys’ 03/19/2012 5358
33 플레밍스 스테이크하우스 03/18/2012 6404
32 캘리포니아 피자 (롤러코스터 남녀탐구생활 버전으로 ~ ) 03/17/2012 4807
31 서니베일 사과 과수원 03/13/2012 4516
30 실리콘밸리 산호세 03/12/2012 13726
29 엄마손맛 홈타운 뷔페 03/11/2012 4378
   11 |  12 |  13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