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왕의 중독탈출

칼럼니스트 : 이해왕 선교사

효과적인 중독증 대처는 “예방과 조기치료”가 최선이며, 처음 누구로부터 안내를 받아서 회복하느냐가 중요하다. 도박, 마약, 알코올, 게임, 성 중독 등 거의 모든 중독치유에 대한 “중독탈출 칼럼” 글들은 실제적인 중독 예방과 치유에 도움이 되어드릴 것입니다!

 
다이어트만으로 안 되는 음식중독‏
06/23/2011 10:11 pm
 글쓴이 : 이해왕
조회 : 2,812  


국제비만 관련국(IOTF) 자료에 의하면 세계인구 25%인 17억 명이 비만으로 고통을 당하고 있으며, 비만자 가운데 18.4%인 3억 1천 200만 명은 평균체중보다 13.5kg 이나 초과한 심각한 상태로 밝혀졌다. 어린 시절부터의 비만은 수명을 5∼10년 단축시킬 가능성이 높고, 성인들은 비만이 주범인 당뇨병으로 연간 300만 명 이상이 사망하고 있다.

▣ 비만의 원인과 확산 

비만의 첫째 원인은 값싸고 풍부한 음식물 때문이라고 하며, 음식 조리과정에서 기름과 지방의 소비가 지난 30년 사이에 2배가 늘어났고, 10여 년 전에는 음식물의 15%만 슈퍼마켓에서 구입했으나, 이제는 60% 이상을 슈퍼마켓에서 가공식품들을 구입하는 변화도 비만을 부추기고 있다. 국가별 15세 이상 비만율 조사자료에 의하면 미국 35%, 멕시코 30%, 한국 3.5%로, 한인의 비만도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과체중 인구까지 포함한 비율에서는 미국 67%, 영국 62%, 한국 31%, 일본 25%로, 한인의 과체중 비율은 미국의 절반에 달하며 일본보다는 6%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자들은 자신에게 음식중독 문제가 진행되고 있는지를 전혀 인식하지 못하고, 단지 늘어난 체중과 달라진 몸매만을 걱정해서, 이를 위장하기 위해 얇은 의상이나 스웨터를 즐겨 입으며, 자신의 비만사실을 비밀로 하는데 온 신경을 쓰는 생활을 하다가, 어쩌다 가족이나 친구들이 조심스럽게 건강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면 수치심으로 화를 버럭 내거나 심한 거부반응을 보인다.상황이 이쯤 되면, 본인도 불어나는 체중을 감당하기가 어려워져서 다이어트와 음식중독에 관한 문헌이나 자료들을 구해보기도 해서, 어느 정도는 내면의 우울심리와 낮은 자아심이 비만과 관련이 있음을 알게 되지만, 체중문제 말고는 대체적으로 행복하다는 생각으로 그대로 견디어 보려는 경향들을 보여서, 한참 음식중독 문제가 진행된 다음에서야 회복에 관심을 갖게 되는 것이 통례이다. 

 

다이어트 시도와 실패의 연속

2004년 8월 한국어 웹 문서 검색에서 “다이어트”를 타입 해 보았더니 365,000 개를 찾았다고 나왔지만 “음시중독 회복”에 대한 웹 문서는 하나도 없다고 나왔었다. 요즘도 별다른 차이가 없을 것이다. 이는 한인사회에 비만문제가 아주 심각하지만, 음식중독에 대한 인식부족으로 아직 음식중독 회복기관은 별로 없음을 알기에 충분하다. 비만자들은 먼저 다이어트로 체중을 줄여보려는 노력들을 해보지만, 실패를 거듭하게 되면서 웬만한 다이어트 방법으로는 자신의 완전한 체중감소가 이루어질 수 없음을 알고, 계속해서 새로운 다이어트 방법들을 찾으며, 자신의 몸매에 대해서만 더욱 신경을 쓰게 되어, 최신 유행 다이어트 정보들에만 온 관심을 기울인다. 대부분 최신 다이어트 방법들은 배고픈 감정 없이도 단시일 내에 체중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과대 선전들을 한다. 다이어트 방법들은 고단위 동물성 단백질(High animal protein)은 섭취하게 하면서 전분 식품들(Carbohydrates)을 섭취하지 못하게 하거나, 겨우 건강만 유지할 정도의 저 칼로리 음식만 섭취하게도 하며, 균형식단계획(Balanced eating plans), 또는 체내의 지방을 연소시키기 위한 운동을 권장하기도 한다. 

비만의 첫째 원인은 값싸고 풍부한 음식물 때문이라고 하며, 음식 조리과정에서 기름과 지방의 소비가 지난 30년 사이에 2배가 늘어났고, 10여 년 전에는 음식물의 15%만 슈퍼마켓에서 구입했으나, 이제는 60% 이상을 슈퍼마켓에서 가공식품들을 구입하는 변화도 비만을 부추기고 있다. 국가별 15세 이상 비만율 조사자료에 의하면 미국 35%, 멕시코 30%, 한국 3.5%로, 한인의 비만도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과체중 인구까지 포함한 비율에서는 미국 67%, 영국 62%, 한국 31%, 일본 25%로, 한인의 과체중 비율은 미국의 절반에 달하며 일본보다는 6%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자들은 자신에게 음식중독 문제가 진행되고 있는지를 전혀 인식하지 못하고, 단지 늘어난 체중과 달라진 몸매만을 걱정해서, 이를 위장하기 위해 얇은 의상이나 스웨터를 즐겨 입으며, 자신의 비만사실을 비밀로 하는데 온 신경을 쓰는 생활을 하다가, 어쩌다 가족이나 친구들이 조심스럽게 건강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면 수치심으로 화를 버럭 내거나 심한 거부반응을 보인다.상황이 이쯤 되면, 본인도 불어나는 체중을 감당하기가 어려워져서 다이어트와 음식중독에 관한 문헌이나 자료들을 구해보기도 해서, 어느 정도는 내면의 우울심리와 낮은 자아심이 비만과 관련이 있음을 알게 되지만, 체중문제 말고는 대체적으로 행복하다는 생각으로 그대로 견디어 보려는 경향들을 보여서, 한참 음식중독 문제가 진행된 다음에서야 회복에 관심을 갖게 되는 것이 통례이다. 

 

다이어트 시도와 실패의 연속

2004년 8월 한국어 웹 문서 검색에서 “다이어트”를 타입 해 보았더니 365,000 개를 찾았다고 나왔지만 “음시중독 회복”에 대한 웹 문서는 하나도 없다고 나왔었다. 요즘도 별다른 차이가 없을 것이다. 이는 한인사회에 비만문제가 아주 심각하지만, 음식중독에 대한 인식부족으로 아직 음식중독 회복기관은 별로 없음을 알기에 충분하다. 비만자들은 먼저 다이어트로 체중을 줄여보려는 노력들을 해보지만, 실패를 거듭하게 되면서 웬만한 다이어트 방법으로는 자신의 완전한 체중감소가 이루어질 수 없음을 알고, 계속해서 새로운 다이어트 방법들을 찾으며, 자신의 몸매에 대해서만 더욱 신경을 쓰게 되어, 최신 유행 다이어트 정보들에만 온 관심을 기울인다. 대부분 최신 다이어트 방법들은 배고픈 감정 없이도 단시일 내에 체중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과대 선전들을 한다. 다이어트 방법들은 고단위 동물성 단백질(High animal protein)은 섭취하게 하면서 전분 식품들(Carbohydrates)을 섭취하지 못하게 하거나, 겨우 건강만 유지할 정도의 저 칼로리 음식만 섭취하게도 하며, 균형식단계획(Balanced eating plans), 또는 체내의 지방을 연소시키기 위한 운동을 권장하기도 한다. 

이들 모두는 단시일 내에 체중을 줄일 수 있는 완전한 방법으로 말들을 하지만, 다이어트 프로그램을 하는 동안에는 어느 정도 체중이 감소되는 것 같다가도, 결국 매번 전보다 체중이 더 늘어나는 결과로 끝이 나서 문제이다.

 

음식습관 조절과 행동요법 

다이어트 방법으로는 체중조절이 잘 되지 않자, 이들은 음식습관 조절 프로그램에 참여해보기도 해서, 음식냄새만 맡게 하거나 음식을 삼키기 전에 오랫동안 입안에서 물고만 있게 하기도 하며, 영양가보다는 맛에 대한 갈망심리(Taste cravings)만 충족시키는 실습을 하기도 한다. 이러한 이론들은 다 그럴듯하고 흥미롭지만, 결국 음식중독자들의 음식섭취 습관을 바꾸어 주거나 과도한 음식섭취 욕구를 줄여 주는 데는 별로 도움이 되지 못한다. 비만자들을 위한 "행동요법(Behavioral techniques)" 이라는 것도 있다. 가능한 음식을 천천히 먹거나, 앉아서만 음식을 섭취하며, 반듯이 입안에서 음식을 10~20 번씩 씹은 다음에 삼키라는 등 여러 가지 흥미로운 방법들을 소개 하지만, 이도 몇 주 후에는 음식중독자들이 다시 옛날 습관으로 돌아가는 자신을 발견하게 만든다.

 

▣ 정신심리치료 및 운동요법

여러 다이어트 노력에 실패하면서부터 음식중독자들은 정신심리치료(Psychotherapy)에도 관심을 가진다. 정신심리치료는 개인적인 문제와 체중문제에 대한 내면적인 감정들을 확인하는 데는 도움이 되지만, 이 또한 완전한 음식섭취변화를 기대하기란 어렵다. 더러 음식섭취에 관련된 일부 정서감정들을 해소해서, 한 동안은 좋아진 것 같다가는 다시 옛날 습관으로 되돌아가는 경우가 많다.  다이어트와 정신심리치료에도 실패한 일부 사람들은 먹고 싶은 음식은 섭취하면서 걷기, 달리기, 에어로빅 등을 열심히 해서 체중을 조절하려는 시도를 한다. 매일 몇 킬로씩 달려보며, 드디어 건강과 음식조절을 동시에 해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들을 하지만, 비만자들은 관절이나 허리에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아서, 운동을 중단할 수밖에 없어, 더 이상 어떤 방법으로 체중을 관리해야 할지를 잘 모르는 허탈감과 좌절감에 빠져들기 쉽다.

 

▣ 알코올 중독자의 재발과 동일한 음식중독자의 체중복귀 

다이어트 프로그램에서 제시하는 데로 충실히 지켜서 음식을 제한적으로 섭취하고, 영양 보조제를 들면, 선전광고대로 일시적으로 체중이 줄어들어, 다이어트 상담자들은 이제 식생활 습관이 완전히 바뀌었다고도 하지만, 그들은 음식중독자들의 내면적인 정서문제나 중독의 처참한 의미를 잘 몰라서 그런 말을 한다. 다이어트를 한지 수개월 후에는 내면의 그 무엇이 다시 음식을 과식하도록 만든다. 다이어트나 기타 체중조절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비만자들의 98%가 2년 내에 다시 체중이 증가되었다는 연구조사가 있어, 이는 다이어트 프로그램만으로는 영구적인 체중조절이 어렵다는 것을 의미한다.  음식중독자들은 과도한 다이어트나 격렬한 운동으로 체중을 30~50 파운드나 줄였다가도, 마치 알코올 중독자가 한 잔의 술을 입에 대면 끝장을 볼 때까지 다시 술을 마셔야 하는 것처럼, 음식중독을 야기하는 내면과 중독심리에서 회복되지 않고서는 다시 음식을 과다섭취하게 마련이므로, 음식중독으로부터의 회복이 필요하다.

 

▣ 음식중독 회복과 12단계 회복모임 

재발로 다시 음식을 많이 섭취하게 되면서부터는 혼동과 절망감에 빠져들게 되어, 더 이상 방법을 찾을 수가 없어져서, 마지못해서 음식중독자 회복모임을 찾게 된다. 회복모임에 참석하면서 과식은 육체적, 정서적, 및 영적 문제 때문이고, 흡사 알코올이나 마약의 경우와 같이, 그간 음식물과 “비정상적인 관계(Unusual relationship)”를 가져왔다는 것을 이해하게 되어, 다이어트나 행위변화만으로는 체중을 관리할 수 없고, 다른 중독문제와 같이 "자신의 의지(Willpower)" 만으로는 도저히 폭식을 자제할 수 없음을 알게 된다. 여러 번 다이어트 프로그램들을 실시해 보았어도 거듭 실패했기 때문에, 처음에는 그냥 호기심으로 음식중독 회복모임에 참석하지만, 참석 첫날부터 삶이 변화되는 것을 체험하게 된다.  정신심리 치료의 주요 목표는 내담자로 하여금 독자적으로 자기의지를 갖도록 돕는데 반해서, 회복 12 단계는 “무기력함(Powerlessness)”을 인정하고 자신의 의지와 삶을 하나님께 의탁하라는 차이점 때문에 일부 정신심리 상담자들은 12단계를 별로 탐탁하게 여기지 않는 경향도 있지만, 점차 회복 12 단계원리가 중독증에 관련된 모든 정서적 어려움들을 완화시켜주는데 도움이 되는 것을 이해하는 상담자들이 늘어나고 있어서, 미국에서는 정신심리 상담을 받으면서도 음식중독자 회복모임에 참여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 한인 음식중독자 회복모임 시급 

음식중독은 알코올 중독과 아주 유사하므로, 알코올회복모임의 회복 12단계 프로그램을 음식중독 회복에도 적용할 수 있으며, 모든 중독증 회복에 12단계 회복모임보다도 더 좋은 프로그램은 아직 없다.회복모임에 참석하면 12단계 회복프로그램과 회복동료들의 지원을 동시에 접할 수 있기 때문에 개별 상담에서는 가능할 수 없는 회복의 힘이 더 작용하게 된다. 실제로 회복모임 참석자들 중에는 심리 상담을 받아본 사람들이 많으며, 그들의 말에 의하면 일부 심리상담자들은 중독문제에서 회복되기를 원해서 스스로 솔직해지기 전에는 심리 상담이 별로 도움이 될 수 없으므로, 정말 고치고 싶은 마음이 생길 때 다시 찾아오라는 말들을 해준다고 한다. 모든 중독자들의 공통적 특징은 치유되기를 거부하며, 자신의 중독문제를 남의 탓으로만 돌리기 때문에 단지 가족들의 성화나 최후통첩에 못 이겨서 억지로 회복모임에 나오지만, 회복동료들의 회복된 모습을 직접 보며 그들의 체험담을 들으면서, “이런 문제로 고통을 받는 사람이 나 혼자만이 아니로구나!” 하는 위안감과 동료의식은 수치심과 두려움을 축소시켜 주어서 점차로 마음을 열게 만든다.

비만 및 과체중 비율이 67%인 미국에서는 1960년부터 폭식자 “회복모임((Overeaters Anonymous)” 이 형성되어 9,000여개가 있고, “음식중독자 회복모임(Food Addicts Anonymous)”은 1987년에 시작되어 140여개 이상이나 되지만, 비만 및 과체중 비율 31%인 한국에는 아직 음식중독자 회복모임이 하나도 없는 실정이라 안타까울 뿐이다. (끝) 

 

 

이해왕 선교사
한인 중독증회복 선교센터(www.irecovery.org)
전화상담: 909-595-1114
이메일 상담 counsel@irecovery.org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날로 확산되는 중독문제와 예방의 중요성 08/04/2018 3286
공지 중독증 치유 교재에 대한 나의 소감 12/11/2013 22737
47 첫 “한인 여성 도박 회복모임” 06/24/2011 1458
46 회복 중에 있는 중독자녀를 어떻게 도와야 하나 06/24/2011 4249
45 중독증 회복과 미술치료 06/24/2011 2532
44 중독증 치유와 음악치료 06/24/2011 3985
43 중독증 치유를 위한 讀書治療와 詩治療 06/24/2011 1890
42 중독자 가족들의 초연과 회복효과! 06/24/2011 1990
41 중독가정의 고통과정과 회복방법 06/23/2011 2767
40 상점절도(Shoplifters)의 유형과 문제점 06/23/2011 3719
39 크리스마스 선물과 새해결심 - 합동회복모임 06/23/2011 2551
38 새해 금연결심 성취방법‏ 06/23/2011 2415
37 도박자 회복안내 급식사역 06/23/2011 1269
36 의학적 관점에서 본 약물 남용의 육체적 피해 06/23/2011 2257
35 다이어트만으로 안 되는 음식중독‏ 06/23/2011 2813
34 중독증 회복과 다각적 치유방법 적용 06/23/2011 1387
33 한국의 성문화와 성문제 - 치유상담 06/23/2011 4466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