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왕의 중독탈출

칼럼니스트 : 이해왕 선교사

효과적인 중독증 대처는 “예방과 조기치료”가 최선이며, 처음 누구로부터 안내를 받아서 회복하느냐가 중요하다. 도박, 마약, 알코올, 게임, 성 중독 등 거의 모든 중독치유에 대한 “중독탈출 칼럼” 글들은 실제적인 중독 예방과 치유에 도움이 되어드릴 것입니다!

 
담배와 마리화나 새해금연결심
12/20/2016 04:01 pm
 글쓴이 : 이해왕
조회 : 1,164  



매년 미국에서는 담배흡연자 10명 중 7명이 새해 결심으로 금연을 한다. 첫 번 새해 금연결심에 8%가 성공하고, 20%는 다음번 새해결심에 성공한다. 흡연으로 인한 조기사망과 질병을 예방할 수 있는 최선책은 금연뿐이다.

 

만약 담배를 매일 20개비(1)씩 피운다면 1주에 140개비, 1달에 600개비, 1년에 7,300개비가 된다. 이에 흡연햇수를 곱하면 그간 피운 담배개비의 양을 확인할 수 있다. 평균 담배 1개비를 피우면서 7번 흡입하는 것으로 조사되어서, 20년 동안 담배를 피운 사람은 100만 번 이상 담배를 흡입한 것이다.

 

2017년 새해가 되면 총 29개 주에서 메디컬 마리화나가, 9개주에서 기호용 마리화나 소지가 합법적이다. 마리화나 합법화를 추진하는 주들은 계속 늘어날 추세이어서 앞으로 마리화나 흡연자들이 더 늘어날 것이다. 이제 담배처럼 마리화나 흡연여부는 각자 자신의 선택 사항이다.

 

담배를 피우는 대학생들 중 53%가 마리화나도 피우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담배흡연은 마리화나를 하게 만드는 게이트웨이 역할을 하고, 마리화나 사용은 더 센 마약들을 남용하게 만드는 게이트웨이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래서 앞으로는 새해금연 결심에 마리화나 사용 중단도 필히 포함시켜야만 한다.

 

2012년 실시된 간접흡연 연구조사에서 미국인 5,800만 명이 간접흡연에 노출되었고, 3~11세 어린이들 5명 중 2명이 간접흡연에 노출되고 있으며, 집안에서 담배를 피우는 가족이 없어도 콘도나 아파트 단지에 거주하는 청소년들은 단독주택에 사는 자녀들보다 45% 더 간접흡연에 노출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앞으로는 마리화나 간접흡연 피해에 대해서도 관심이 요구된다.

 

마리화나 간접흡연 피해실험에서는 환기장치가 없는 8X7 피트 방에서 마리화나 흡연자가 1시간에 4개비를 연속으로 피웠을 시에 마리화나를 피우지 않은 사람들의 소변검사에서 THC 성분이 검출되었고, 1시간에 16개비를 피웠을 시에는 방안에 함께 있던 다른 사람들은 마리화나 1개비를 피운 것과 같은 도취증상을 보였다.

 

노르웨이 연구조사에서도 차 안에서 탑승자 3명이 30분간 2대씩 마리화나 총 6개비를 피우면 방에서 16개비를 피운 것과 똑같이 운전자는 마리화나 1개비를 피운 것과 같은 도취증상을 보여서 안전운전에 아주 위험하다고 했다.

 

간접흡연을 피하려면 일단 담배나 마리화나를 피우는 사람에 가까이 가지 말고, 집안과 차안에서의 마리화나 흡연을 금해야 한다. 부모들은 마리화나 남용 자녀를 곧바로 치료기관으로 인도하는 것이 좋다.

 

흡연자들은 담배가 마리화나 보다 덜 해롭다고 말할 것이고, 마리화나 사용자들은 담배 보다 더 안전하다고 주장할 것이다. 하지만, 사실 담배와 마리화나는 모두 인체에 해로운 영향들을 초래한다.

   

마리화나를 사용하면 약 3시간 몽롱한 느낌을 주지만 편집증, 발작, 불안 등과 같은 불쾌한 결과들을 초래해서, 장기적으로 남용하면 단기 기억력과 학습능력까지 손상시킨다.

 

마리화나를 피울 시에 담배보다 50%~70% 더 많은 발암물질들이 인체로 들어간다. 그래서 마리화나 1대 피우는 것은 담배 5개비를 피운 것과 같이 폐에 손상을 초래해서 담배보다 5배나 더 위험하다.

 

근본적으로 인간의 육체는 구조적으로 담배나 마리화나를 흡입하도록 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호흡기 계통과 뇌가 피해를 받을 수밖에 없다. 그러니 애초에 손을 대지 않는 것이 최선이다. 이미 피우고 있다면 더 망가지기 전에 새해 결심으로 끊거나 회복도움을 받아서 치유하는 것이 자신과 가족들을 사랑하는 길이다.

 

한국일보 인터넷 신문 - 담배와 마리화나 새해에는 끊자

    (필자가 20161217일자 미주한국일보 오피니언 난에 기고한 글)

 

이해왕 선교사

한인 중독증회복 선교센터 (www.irecovery.org)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중독증 치유 교재에 대한 나의 소감 12/11/2013 14959
261 Healing Heros from Gambling Addiction 01/11/2017 309
260 담배와 마리화나 새해금연결심 12/20/2016 1165
259 마리화나 남용 예방 부모교실 강연내용 12/17/2016 284
258 봉사단체를 찾아서 - 한인 중독증회복 선교센터 12/12/2016 446
257 자녀들의 마리화나 남용 예방 부모교실 개최 11/20/2016 725
256 헤로인보다 중독성이 강한 사이버섹스 11/15/2016 985
255 도박치유 - 2가정의 회복100일 간증 스토리 11/06/2016 791
254 자녀 마리화나 예방 부모가 나서야 09/30/2016 1487
253 마리화나 10대 예방 부모교실 09/21/2016 1271
252 도박 중독자의 예고된 말로 08/30/2016 3533
251 한인 마약 중독자들 늘어나고 있다 08/01/2016 4214
250 알코올 중독 치유와 조기 회복간섭의 중요성 07/27/2016 1347
249 한인 중독 최대 고민은 마약 07/10/2016 3134
248 담배구입 21세 이상의 의미 07/06/2016 1609
247 테크놀로지 중독 회복모임 05/30/2016 255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