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김의 스페인어 클래스

칼럼니스트: 잔김(John Kim)

잔김은 언어교육을 하고 있으며 스페니쉬와 팝송전문 기타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이메일: atelier1106@gmail.com
전화번호: 323-640-5675

 
캘리포니아 역사 - Juan Bautista de Anza이야기 1
08/01/2018 03:31 pm
 글쓴이 : Artchocolate
조회 : 639  



혹시 여러분들 중에 Anza라는 단어를 보신 분들이 있을런지 모르겠다.


오늘 여러분에게 소개할 탐험로는 캘리포니아 내륙 지역의 길로 탐험가 Juan Bautista de Anza가 개척한 캘리포니아의 두 번째 탐험로를 소개하기로 하겠다.


1769~70스페인이 1,2차 해안가의 미션을 통해 Alta California 지역의 해안가 식민지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을 당시 스페인의 탐험가이며 직업 군인이었던 Juan Bautista de Anza(후앙 바우티스타  안사)

1774 1 8, Sebastian Tarabal(세바스티앙 타라발)이라는 캘리포니아의 인디언을 가이드로 고용하고 3명의 신부와 20명의 군인들 11명의 짐꾼과 35마리의 당나귀, 65마리의 가축들 그리고 140마리의 말을 이끌고 캘리포니아 내륙 탐험의 대장정을 시작하였다.


Tubac(오늘날의 아리조나주의 Tucson)을 출발하여 Rio Altar(강 상류라는 뜻의 스페인어)를 50마일(80킬로)정도 따라가서 Rio Colorado(콜로라도 강스페인어로 붉은색의 강이라는 뜻)의 하구를 건넌 후 지금의 멕시코의 Mexicali[멕시칼리시에 도착하였다.


Anza는 그 곳에서 방향을 북서쪽으로 돌려 지금 캘리포니아의 Salton 호수와 Palm Springs를 경유하여 1774 3 22일, 지금의 로스앤젤레스까지의 내륙 루트를 최초로 완성하였다.


이 지역은 본래부터 호사한 인디언족인 Yuma족의 터전이었는데 Anza는 그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데 힘을 쏟았던 덕분에 안전하게 탐험을 지속할 수가 있었다.


4 19마침내 Anza는 지금의 남가주부터 당시 알타 캘리포니아 주도였던 Monterey까지의 내륙 쪽 지도를 완성할 수가 있었다.


그는 1774 5월 말에 아리조나 주로 돌아갔는데 그가 개척한 길을 통하자 Tubac에 도착하기까지 23일 밖에 걸리지 않았다 한다.


이 공로가 인정되어 1774 10 2 그는 대령으로의 진급과 동시에 Alta California의 북가주 내륙길의 지도 완성이라는 두 번째 임무가 주어진다.


 

<계속>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스페인어 클래스 칼럼 소개 05/27/2014 8933
85 캘리포니아 역사 - Juan Bautista de Anza이야기 1 08/01/2018 640
84 Monterey와 주변의 관광지 이야기 07/09/2018 1011
83 캘리포니아 역사 – 1770년 대의 몬테레이 이야기 06/06/2018 843
82 라틴음악으로 배우는 스페니시 - 아도로 05/09/2018 820
81 엘 카미노 레알 - Epilogue 04/04/2018 1003
80 엘 카미노 레알 - 탐험대, 샌프란시스코 만에 도착하다 02/15/2018 963
79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 - 마리아 앨레나 01/15/2018 1171
78 엘 카미노 레일 - 탐험대, 목적지인 몬테레이를 지나치다 01/08/2018 1058
77 엘 카미노 레일 - Salinas 이야기 11/27/2017 1376
76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 – 그룹 아바의 "치키티타" 10/24/2017 2168
75 엘카미노 레알 - King City Mission San Antonio de Padua 이야기 09/25/2017 1260
74 엘 카미노 레알 - Morro Bay 와 Hearst castle이야기 09/11/2017 1474
73 엘 카미노 레알 - San Luis Obispo de Tolosa 성당 이야기 07/31/2017 1677
72 엘 카미노 레알 - Pismo Beach 이야기 06/26/2017 2043
71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 – 아디오스 아미고 (Adios Amigo) 05/30/2017 3833
 1 |  2 |  3 |  4 |  5 |  6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