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김의 스페인어 클래스

칼럼니스트: 잔김(John Kim)

잔김은 언어교육을 하고 있으며 스페니쉬와 팝송전문 기타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이메일: atelier1106@gmail.com
전화번호: 323-334-7876

 
엘 카미노 레알 - 미션 시대의 재미난 인디언 민화
01/30/2017 11:11 am
 글쓴이 : Artchocolate
조회 : 1,462  



캘리포니아 미션 역사중 가장 커다란 인디언 반란 사건을 꼽자면 바로, 산타바바라의 추마시 인디언(Chumash Indian) 사건이다.

힘든 노동과 가난에 분노한 인디언들이 일으킨 사건으로, 1814년 2월 21일 처음에는 스페인 군인이 인디언 소년을 폭행한 사건을 계기로 Chumash Indian 의 폭동으로 이어졌는데 인근 산타바바라와 롬폭 지역의 인디안까지 합세를 했었던 대규모 반란 사건이었다.

이 때 많은 추마쉬 인디언들이 미션을 떠났고 극소수의 인디언만이 미션에 남는 결과를 초래했는데,

이 시기에 발생한 재미난 민화 하나가 인디언 사이에 전해 내려오는데, 당시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내용이어서 여러분에게 소개하고자 한다.

지금의 산타 로사(Santa Rosa; 성자 로사) 섬과 산타 크루스(Santa cruz; 성 십자가 라는 스페인어) 섬을

추마시 인디언들은 고래 섬(Las Islas de Ballena)이라고 불렀는데 당시의 이 열도 근처에서 서식하는 고래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어느 날 밤, 백인들이 거처하는 마을에 한 무리의 인디언들이 쳐들어 왔다가 도망가면서 백인 아이 하나를 납치해 가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 인디언 종족은 전에 본적이 없는 유랑 인디언 종족으로 그 후, 그들의 행방은 알길이 없었다.

세월이 흐르고 흘러 20여 년이 지난 어느 날, 고래 섬에 백인 모습의 인디언 청년이 살고 있다는 소문이 백인 마을에 들려왔다. 

이 소식을 들은 한 노신부가 20년 전의 일을 기억해 내고는 고래 섬으로 그 백인 인디언을 칮아 나섰다.

백인 인디언을 만난 신부는 이 백인이 20여년 전에 납치되었던 그 아이였음을 확인하고는 아직도 생존해 자식을 기다리는 그의 부모에게 백인 인디언을 데리고 가기로 결심을 한다.

그리고 오랜 권유 끝에 신부는 마침내 백인 인디언을 데리고 벡인들이 사는 마을로 돌아 올 수가 있었다.

백인 인디언 청년은 집이 보이는 언덕에 다다르자, 갑자기 집안으로 뛰어 들어갔다. 

곧장 부엌으로 달려간 백인 인디언은 벽난로옆에 있는 벽돌 하나를 끄집어 내고는 그 안으로 손을 집어넣었다. 

잠시 후에 그의 손에 딸려 나온 것은 녹슬은 작은 칼이었다.

백인 인디언은 어린 시절 자기만 아는 비밀 금고 안의 작은 주머니 칼을 기억해 냈던 것이다.

20여 년 만에 만난 부모와 자식은 얼싸안고 기쁨의 눈물을 흘렸고 부모는 자식의 방을 따로 만들어 주며 이제부터는 헤어지지 말고 함께 살자고 다짐을 했다.

그러나 만남의 기쁨도 잠시, 시간이 흐르면서 백인 인디언은 ‘벽 속에 갖혀 사는 사회’에서 적응하기가 쉽지 않음을 깨닫게 된다.

밤 하늘의 별을 세며 들판에서 잠을 잔다거나 바다가 그리우면 바닷가에서, 산과 계곡이 그리우면 산속에서, 그렇게 자유롭게 떠돌던 인디언의 삶이 그리웠던 백인 인디언은

결국 부모의 곁을 떠나 그의 종족을 찾아 고래 섬을 떠 돌며 인디언의 삶으로 평생을 살았다고 한다.



이야기는 여기에서 끝이 나지만  당시의 캘리포니아 시대상을 너무나도 잘 표현해주고 있는 내용으로 요즘 유행하는 언어 구절인 "나는 누구? 여긴 어디?"라는 주제의 해답을 명확히 답한 캘리포니아 인디언 구연 동화 라고 할 수 있겠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스페인어 클래스 칼럼 소개 05/27/2014 7754
75 엘카미노 레알 - King City Mission San Antonio de Padua 이야기 09/25/2017 388
74 엘 카미노 레알 - Morro Bay 와 Hearst castle이야기 09/11/2017 517
73 엘 카미노 레알 - San Luis Obispo de Tolosa 성당 이야기 07/31/2017 576
72 엘 카미노 레알 - Pismo Beach 이야기 06/26/2017 1245
71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 – 아디오스 아미고 (Adios Amigo) 05/30/2017 1455
70 엘 카미노 레알- Lompoc 이야기 05/15/2017 1387
69 엘 카미노 레알 - Santa Ines성당과 Solvang이야기 2 04/10/2017 1132
68 엘 카미노 레알 - Solvang 과 Santa Ines성당이야기 1 03/23/2017 1468
67 라틴 음악으로 배우는 스페니시 – Libertad [자유] 02/27/2017 1301
66 엘 카미노 레알 - 미션 시대의 재미난 인디언 민화 01/30/2017 1463
65 엘 카미노 레알 - Santa Barbara이야기 01/11/2017 1348
64 엘 카미노 레알 - Carpintería State Beach 12/05/2016 1615
63 엘 카미노 레알 - Ventura이야기 11/07/2016 1753
62 엘카미노 레알 - 수난의 성당 San Fernando Rey de España 이야기 10/17/2016 1881
61 한국인이 좋아하는 팝송 - Girl from Ipanema 08/29/2016 3858
 1 |  2 |  3 |  4 |  5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