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윤의 철학칼럼

칼럼니스트: 지윤

지윤 원장은 20년 이상 미주 전 지역의 가장 많은 언론 매체에 운세 칼럼을 쓰고 있고, 한국 MBC 방송을 비롯하여 미 전지역의 TV나 라디오 방송, 각종 주요단체 초청강연 등 활동을 가장 많이 한 역학자입니다.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2월 3일 - 12월 9일
12/03/2017 06:34 am
 글쓴이 : 지윤철학원
조회 : 2,094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23- 129

 

쥐띠

강한 정신력이 필요한

운수; 확실한 결과가 나오기도 전에 걱정부터 하지 마세요, 편안한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으면 곧 좋은 소식을 들을 수 있을 것입니다. 금전: 강한 정신력이 필요한 때입니다. 심리전에서 이겨야 자신에게 득이 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다. 애정: 무엇이든지 당연하다고 생각하지 마세요. 감사한 마음으로 받으면 서로 웃을 수 있습니다.

84, 72, 60, 48, 36년생은 4, 7일 길일. 6, 9일 주의.

 

소띠

과감하게 밀어붙여도

운수; 운이 내 편을 들어주고 있으니 과감하게 밀어붙여도 되겠습니다. 우물쭈물하면 모처럼의 기회도 물거품이 될 수 있습니다. 금전: 앞으로 유용하게 쓸 수 있는 좋은 물건을 구입하게 됩니다. 꼭 필요한 곳에 쓰니 돈이 하나도 아깝지 않겠습니다. 애정: 혼자만의 감정인줄 알았는데 상대도 같은 마음이라는 것을 확인하게 됩니다.

85, 73, 61, 49, 37년생은 3, 8일 길일. 7, 9일 주의.

 

범띠

잘 새겨듣고

운수; 나에게 충고를 해주는 사람의 말을 잘 새겨듣고 당장 듣기 좋은 소리만 하는 사람을 경계해야 합니다. 금전: 너무 애쓰지 마세요. 지금 그토록 욕심내고 얻고자 하는 것이 시간이 지나고 보면 다 부질없는 것이 될 수 있습니다. 애정: 그 누구를 위해서라도 자신의 모든 것을 걸지 마세요. 자신의 인생보다 더 소중한 것은 없습니다.

86, 74, 62, 50, 38년생은 6, 9일 길일. 7, 8일 주의.

 

토끼띠

재물을 불릴 수 있는

운수; 전체적인 흐름이 순조롭게 흘러가고 있습니다. 원하는 목적지까지 편하게 갈 수 있을 것입니다. 금전: 재물을 불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옵니다. 어떤 정보를 얻느냐에 따라 들어오는 것의 차이가 클 것입니다. 애정: 두 사람의 마음이 자연스럽게 합쳐지는 시기입니다. 마음만 확고하다면 그 어떤 장애도 극복할 수 있을 것입니다.

87, 75, 63, 51, 39, 27년생은 5, 7일 길일. 3, 9일 주의.

 

용띠

어느 구름에 비가 들어있는지

운수; 어느 구름에 비가 들어있는지 아무도 모른다는 말이 있습니다. 결과를 보기 전에 장담하지 말아야 합니다. 금전: 내 돈도 소중하지만 남의 돈도 소중한 것입니다. 내 돈을 아끼려다가 남에게 피해를 주는 일은 없어야 하겠습니다. 애정: 다른 사람의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내가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것을 듣게 될 것입니다.

88, 76, 64, 52, 40, 28년생은 3, 5일 길일. 4, 7일 주의.

 

뱀띠

가슴 속이라도 열어서

운수; 주위에 사람이 많은 것 같아도 막상 어려움이 닥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이 그리 많지 않을 것입니다. 금전: 원하는 것을 얻는 과정이 그리 쉽지 않겠습니다. 하나를 받기 위해서 여럿을 내놓아야 하는 시기입니다. 애정: 가슴 속이라도 열어서 보여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될 정도로 답답하겠습니다.

89, 77, 65, 53, 41, 29년생은 4, 9일 길일. 3, 5일 주의.

 

말띠

한 가지를 보면

운수; 이대로 밀어붙이기에는 역부족입니다. 무조건 앞으로 나가려고만 하지 말고 잠시 물러서야 합니다. 금전: 한 가지를 보면 열을 알 수 있는 것입니다. 자꾸 말을 바꾸거나 약속을 지키지 않는 사람은 단 칼에 잘라야 손해가 따르지 않습니다. 애정: 자꾸 어긋나고 있습니다. 좋은 인연이 아니라는 판단이 들면 더 깊어지기 전에 정리해야 합니다.

90, 78, 66, 54, 42, 30년생은 5, 8일 길일. 3, 6일 주의.

 

양띠

배짱이 클수록

운수; 걱정하던 일이 해결되면서 한시름 덜게 되겠습니다. 긴장이 풀리면서 마음의 여유도 생길 것입니다. 금전: 큰 것을 얻으려면 대범함을 보이는 배짱이 필요합니다. 배짱이 클수록 내 손으로 들어오는 것이 커질 것입니다. 애정: 내 마음을 알아주는 단 한 사람만 있어도 사람은 크게 달라집니다.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세요.

91, 79, 67, 55, 43, 31년생은 6, 9일 길일. 3, 4일 주의.

 

원숭이띠

함께 살 수 있는 길을

운수; 가족 중에 갑자기 일이 생겨서 신경 쓰게 하는 일이 있겠습니다. 침착하게 대응해야 해결책도 떠오릅니다. 금전: 당장 들어오는 이득보다는 길게 내다보아야 합니다. 서로 함께 살 수 있는 길을 찾아야 할 것입니다. 애정: 절대로 후회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마세요. 훗날에 가서는 많이 달라질 수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92, 80, 68, 56, 44, 32년생은 3, 7일 길일. 5, 8일 주의.

 

닭띠

원인부터 알아보아야

운수; 하고자 하는 일이 중간에 틀어지는 것에는 분명한 이유가 있습니다. 그 이유가 무엇인지 원인부터 알아보아야 합니다. 금전: 사는 것을 쉽게 결정하지 말아야 합니다. 문제가 있는 것을 사거나 금방 후회하게 될 수 있습니다. 애정: 너무 빨리 마음을 주지 마세요. 좋아하는 마음이 클수록 나중에 돌아오는 실망감이 더 클 수 있습니다.

93, 81. 69, 57, 45, 33년생은 4, 8일 길일. 3, 6일 주의.

 

개띠

자연스럽게 흘러가야

운수; 그냥 믿거니 하고 가만히 기다리고 있으면 안 됩니다. 약속 한 사람이 약속을 지키지 않아서 난감해질 수 있습니다. 금전: 뭔가 구입하는 문제를 놓고 고민이 많습니다. 더욱이 부부간의 의견차이가 좁혀지지 않아서 갈등이 있겠습니다. 애정: 자연스럽게 흘러가야 합니다. 무엇이든지 자연스러운 것이 보기도 편안하고 좋은 것입니다.

94, 82, 70, 58, 46, 34년생은 5, 9일 길일. 4, 7일 주의.

 

돼지띠

참고하면 도움이

운수; 세월은 그냥 흘러가는 것이 아닙니다. 오랜 세월 살면서 얻은 인생의 경험을 무시하지 말고 참고하면 도움이 됩니다. 금전: 필요한 일이 아니면 가급적이면 돌아다니지 않는 것이 좋겠습니다. 충동구매로 돈이 새어나갈 수 있습니다. 애정: 이쪽을 택하자니 이 사람이 걸리고 저쪽을 택하자니 저 사람이 걸리니 결정내리기가 쉽지 않겠습니다.

95, 83, 71, 59, 47, 35년생은 3, 6일 길일. 7, 8일 주의.

 

지윤철학원.  213-739-2877

오늘의 운세 보기 http://askjiyun.com/today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469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2월 10일 - 12월 16일 12/10/2017 1402
468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2월 3일 - 12월 9일 12/03/2017 2095
467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1월 26일 - 12월 2일 11/26/2017 2217
466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1월 19일 - 11월 25일 11/19/2017 2211
465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1월 12일 - 11월 18일 11/12/2017 2442
464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1월 5일 - 11월 11일 11/05/2017 1996
463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0월 29일 - 11월 4일 10/24/2017 3154
462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0월 22일 - 10월 28일 10/22/2017 1261
461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0월 15일 - 10월 21일 10/14/2017 2466
460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0월 8일 - 10월 14… 10/09/2017 2153
459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10월 1일 - 10월 7일 10/01/2017 2889
458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9월 24일 - 9월 30일 09/24/2017 2034
457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9월 17일 - 9월 23일 09/17/2017 2558
456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9월 10일 - 9월 16일 09/10/2017 2215
455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9월 3일 - 9월 9일 09/03/2017 235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