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윤의 철학칼럼

칼럼니스트: 지윤

지윤 원장은 20년 이상 미주 전 지역의 가장 많은 언론 매체에 운세 칼럼을 쓰고 있고, 한국 MBC 방송을 비롯하여 미 전지역의 TV나 라디오 방송, 각종 주요단체 초청강연 등 활동을 가장 많이 한 역학자입니다.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2월 26일 - 3월 3일
02/25/2012 08:39 pm
 글쓴이 : 지윤철학원
조회 : 2,364  


쥐띠

한결 마음이 가벼워지고 

운수: 외부로부터 이런저런 일에 대한 제의가 들어오면서 변화를 하고 싶다는 충동이 강하게 생기고 있습니다. 금전: 서서히 계획에 왔던 것을 실행할 시기입니다. 한번쯤 변화를 시도해 보는 것이 좋겠습니다. 애정: 흔들리던 마음을 바로잡고 모든 일을 마무리 짓는 자세가 필요합니다. 한결 마음이 가벼워지고 평온함을 찾게 될 것입니다.

84, 72, 60, 48, 36, 24년생은 29, 3일 길일. 27, 1일 주의.
 

소띠

있는 것을 잘 활용할 줄 알아야 

운수: 제아무리 좋은 연장이라도 안 쓰면 녹스는 법, 있는 것을 잘 활용할 줄 알아야 할 것입니다. 금전: 자신이 감당할 수 있는 만큼의 계획을 세워서 추진해야 합니다. 무리하게 큰 것을 바란다면 작은 것조차 물거품이 됩니다. 애정: 자신의 주장만 옳다고 생각할 때가 많군요. 마음의 문을 열어야 평화를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85, 73, 61, 49, 37, 25년생은 26, 1일 길일. 29, 2일 주의. 


범띠

순리대로 흘러가야 

운수: 그 동안 꼬인 일이 풀려나가면서 조금씩 여유를 갖게 됩니다. 금전: 순리대로 흘러가야 합니다. 급하게 하는 행동은 이익도 손해로 바꿔놓는 결과가 될 수 있으니 신중히 행동하도록 하세요. 애정: 사소한 말 한마디가 상대에게는 큰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이왕이면 따뜻한 말 한마디로 상대에게 위안을 주는 것이 좋겠지요.

86, 74, 62, 50, 38, 26년생은 27, 2일 길일. 26, 29일 주의. 


토끼띠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운수: 좀 쉬어가면서 일을 하도록 하세요.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너라는 말처럼 더 연구하고 분석하면서 신중을 기해야 합니다. 금전; 당장 큰 이익은 얻을 수 없더라도 앞날에 즐거움이 기대되는 주입니다. 애정; 말이란 아껴야 묘미가 있는 것입니다. 진지하게 내 얘기를 전하는 것 못지않게 상대방의 말을 진지하게 들어주는 태도가 중요합니다.

87, 75, 63, 51, 39, 27년생은 28, 3일 길일. 27, 1일 주의. 


용띠 

갈등에서 벗어나 

운수: 외국에 나가거나 여행을 떠날 수 있고 노력의 대가를 충분히 받을 수 있는 시기입니다. 금전: 금전이나 이익과 관련된 문제에 전혀 신경을 쓰지 않아도 일이 풀리면서 물질적인 것은 자연히 따라오게 됩니다. 애정: 한편으로는 받아들일 수 있으면서 한편으로는 받아들일 수 없었던 마음이 갈등에서 벗어나 마음의 여유를 가지고 상대를 대하게 됩니다. 

88, 76, 64, 52, 40, 28년생은 29, 1일 길일. 2, 3일 주의.  


뱀띠 

스스로 자신을 돌아보고 

운수: 스스로 자신을 돌아보고 잘못된 것을 반성하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금전: 그냥 얻을 수 있는 것은 없습니다. 현재 높은 자리에 있거나 부를 누리고 있는 사람들은 과거에 땀 흘려 일한 사람들입니다. 애정; 부부간에도 서로 받으려고만 하지 말고 먼저 베푸는 습관이 필요합니다. 받으려고만 하기 때문에 불만이 생기고 다투게 됩니다.

89, 77, 65, 53, 41, 29년생은 27, 1일 길일. 29, 3일 주의.


말띠

상대를 더 깊이 알게 되고

운수: 지붕 위에 까치가 우는 격이니 기다리고 기대하던 일에 희망적이고 밝은 소식이 찾아들 것입니다. 금전; 자신에게 유리하게 작용해주고 있으니 금전적인 면에서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단, 충동적인 결정에는 주의가 요청됩니다. 애정: 모든 것이 새로운 방향으로 전환되어 가는 때입니다. 상대를 더 깊이 알게 되고 희망이 보이게 됩니다.

90, 78, 66, 54, 42, 30년생은 28, 2일 길일. 27, 1일 주의.


양띠

빛을 보게 되는                                           

운수: 긴 불황의 늪을 인내로 헤쳐 나가 비로소 빛을 보게 되는 회생의 주입니다. 우울, 좌절, 초조에서 벗어나 용기 있게 행동하세요. 금전: 전반적으로 안정이 되면서 금전의 회복이 따르게 되니 생활의 활력과 의욕을 되찾을 수 있습니다. 애정: 불편했던 부부관계나 이성 관계에서 회복의 단계로 들어가게 됩니다. 멀어졌다고 느끼던 사람을 다시 가까이 할 수 있게 되는군요.

91, 79, 67, 55, 43, 31년생은 27, 3일 길일. 26, 2일 주의.


원숭이띠

겸손한 자세로

운수: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고 합니다. 겸손한 자세로 사물을 보아야 하겠습니다. 금전; 지금은 백보 진전을 위해 일보후퇴를 하는 것이 현명한 결정이 될 것입니다. 거래관계에 있어서 이점을 생각하고 결정하도록 하세요. 애정: 이미 마음은 정해진 상태이지만 주변의 환경 때문에 뛰어 넘어야 할 고비가 많은 시기입니다.

92, 80, 68, 56, 44, 32년생은 1, 2일 길일. 26, 3일 주의.


닭띠

확실하게 해두어야

운수: 자그마한 것이 여럿이 모여 완성을 이루는 것입니다. 사소한 실수로 큰 것을 잃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을 쓰세요. 금전: 상대가 약속을 지키지 않아서 손해를 볼 수 있으니 확실하게 해두어 할 것입니다. 애정; 여기저기서 이성의 유혹이 많은 주입니다. 자신을 잘 지키지 않으면 난처한 입장에 놓이게 될 수 있습니다.

81, 69, 57, 45, 33, 21년생은 26, 29일 길일. 27, 1일 주의.


개띠

행복이 가득한

운수: 기다리고 기다리던 매매문제가 드디어 성사되겠습니다. 그 동안 애쓴 보람을 느낄 수 있는 주입니다. 금전: 큰돈을 벌 수 있는 찬스가 눈앞에 다가옵니다. 실질적으로 주머니 사정도 점점 나아지고 있습니다. 애정: 마주보는 기쁨으로 행복이 가득한 시기입니다. 떨어져 있는 연인은 앉으나 서나 그대 생각으로 보내게 됩니다.

82, 70, 58, 46, 34, 22년생은 27, 29일 길일. 26, 28일 주의.


돼지띠

너그러운 마음을 길러야

운수: 절망하기는 쉽고 희망을 갖기란 어렵습니다. 그러나 용기 있는 사람은 어느 때 어느 곳에서나 희망을 찾아낼 수 있습니다. 금전: 계약상의 과실 등으로 생활의 리듬이 깨어지고 재산상의 손해도 발생하기 쉬운 상황이니 주의해야 합니다. 애정: 너그러운 마음을 길러야 행복이 찾아옵니다. 원리원칙을 주장하다 보면 상대를 피곤하게 하는 결과가 됩니다.

83, 71, 59, 47, 35, 23년생은 28, 3일 길일. 26, 29일 주의.


지윤철학원 213-739-2877 

www.askjiyun.com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19 미국에서도 터의 작용을 받을까요? 04/30/2012 2516
118 후회하지 않는 좋은 선택을 하려면 04/30/2012 2469
117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5월 13일 - 5월 19일 04/30/2012 1948
116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5월 6일 - 5월 12일 04/30/2012 1946
115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4월 29일 - 5월 5일 04/30/2012 2381
114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4월 22일 - 4월 28일 04/02/2012 2476
113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4월 15일 - 4월 21일 04/02/2012 2490
112 사업을 시작하기 전에 살펴보아야 할 다섯 가지 조건 04/02/2012 2865
111 사랑의 콩깍지 04/02/2012 2561
110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4월 8일 - 4월 14일 04/02/2012 1851
109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4월 1일 - 4월 7일 04/02/2012 2069
108 어떤 이름이 좋은 이름일까? 03/19/2012 2827
107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3월 25일 - 3월 31일 03/19/2012 2591
106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3월 18일 - 3월 24일 03/19/2012 1975
105 띠별로 보는 주간운세 3월 11일 - 3월 17일 02/25/2012 2254
   31 |  32 |  33 |  34 |  35 |  36 |  37 |  38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