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니스트: 진최

진 발레스쿨 원장, 한미무용연합회장

3727 W. 6th Street Ste 607 Los Angeles, CA 90020
323) 428-4429
웹사이트: http://www.balletjean.com
이메일: koaballet@yahoo.com

 
54. 나잇살 없애는 다이어트 발레
03/30/2019 12:11 pm
 글쓴이 : 발레리나
조회 : 1,461  
   http://www.balletjean.com [90]





나잇살 없애는 다이어트 발레

 저는 평소에 과식도 하지 않고 운동도 하는 편이어서 살이 찔 이유가 없는데 몸무게가 10파운드나 늘었어요. 어느 날 문득 거울을 보니 팔뚝과 등에 군살이 붓고 똥배가 나오면서 몸의 실루엣이 달라져 영 옷맵시가 나지 않네요. 나잇살은 비만과 다르다고 들었는데 처진 살이 생겼을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선생님은 뱃살, 팔뚝 살이 하나도 안 쳐졌네요? 그 비결이 무엇인가요?

올해 55세인 주부 경숙 씨는 효과적으로 쳐진 살을 뺄 수 있는 다이어트 방법 알고 싶어 했다. 나잇살이란 신체의 노화 현상으로 여성들은 폐경 이후 젊은 시절과 똑같은 양을 먹어도 살이 더 찌고, 몸도 더 잘 찌는 쪽으로 변한다. 그래서 나잇살은‘저절로 찌는 살’이라고 한다. 그렇다고 살이 찌는 이유가 나이 탓이라며 하며 운동을 하지 않고 불규칙한 식습관을 유지한다면 점점 살이 찌는 악순환이 계속 될 것이다. 나잇살도 당연히 뺄 수 있다.


 발레의 기본자세인 풀업과 턴 아웃 자세를 평상시에 의식적으로 반복한다면 바른 자세와 다이어트는 저절로 된다. 지금부터 발레리나 자세를 따라 해보자. 우선 자리에서 일어나자. 발가락 사이를 오리발처럼 벌리고 발바닥을 아치를 만들어 둥글려주면서 허벅지 안쪽 근육을 바깥으로 돌려주고 엉덩이에 힘을 주고 S라인의 골반을 일자로 내리면서 배꼽을 중심으로 척추를 똑바로 세우고 코어 근육에 힘을 주며 겨드랑이 안쪽 근육을 사용에 어깨를 내리면서 내 팔이 마치 빨래를 짜듯이 팔꿈치를 중심으로 근육을 반대로 돌려준다. 이자세는 우리가 평상시 전혀 사용하지 않던 근육을 쓰기 때문에 처음 발레를  배울때는 고통이 따라오며 고문 수준이 될 수도 있다.

 내 평생 이런 자세로 서있어 보기는 처음이라는 사람도 많다. 이자세가 바로 발레리나 자세이다. 이자세를 하루종일 생활화해보자. 일부로 시간을 내서 운동할 필요가 없다. 엘레베이터를 탓을때, 마켙에서 줄서서 기다릴께, 은행에 갔을때, 샤워를 할때, 음식을 할때 항상 플업과 턴아웃 자세를 잊지말고 해보자. 당신의 남은 인생이 달라진다. 발레가 일상을 만났기에 나에겐 나잇살이란 없다.

3.30.2019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61 61. 하얀 까마귀 영화 리뷰. THE WHITE CROW 05/20/2019 245
60 60. 꿈나무 발레리나 모두 모여라. 여름방학 특별 프로그램 개강 05/12/2019 352
59 59. 발레의 매력에 빠져버린 엄마들. 05/05/2019 755
58 58. 세계 춤의 날 다 함께 춤을 04/29/2019 330
57 57. 주변을 통해 나의 발레 인생 되돌아본다. 04/22/2019 393
56 56. 춤추고 여행하고 그 속에서 나를 찾고.... 04/15/2019 752
55 55. 춤 잘 추는 우리 아이 공부도 짱. 04/06/2019 696
54 54. 나잇살 없애는 다이어트 발레 03/30/2019 1462
53 53. 발레 히스페니코 공연 리뷰 03/25/2019 485
52 52. 엘에이 발레단과 함께 하는 세레나데 & 라실피드 (Serenade & La sylphide) 03/18/2019 487
51 51. LA한인회 문화의 샘터 3월 강좌 " 밥하기보다 쉬운 글쓰기 " 03/17/2019 260
50 50. 함께 만든 100년 삼일절 함께 만드는 미래 03/11/2019 510
49 49. 나라 사랑 의미 있게 즐기기 03/05/2019 449
48 48. 그날의 함성 잊지 않으리! 삼일절 100주년 기념 윌셔가 퍼레이드 02/26/2019 602
47 47. 내가 느낀 매튜본의 신데렐라 02/18/2019 716
 1 |  2 |  3 |  4 |  5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