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니스트: 진최

진 발레스쿨 원장, 한미무용연합회장

3727 W. 6th Street Ste 607 Los Angeles, CA 90020
323) 428-4429
웹사이트: http://www.balletjean.com
이메일: koaballet@yahoo.com

 
34. 거리청소에서 깨달은 나의 변화
12/10/2018 12:34 am
 글쓴이 : 발레리나
조회 : 596  
   http://www.balletjean.com [64]



거리청소에서 깨달은 나의 변화

 “ 코리아타운 클린업 ' 행사 일정이 확정되었습니다. 진발레스쿨 학생들 꼭 참가하여 주세요.”지난달  타운 거리청소가 있으니 봉사에 참여하자는 내용이 카톡으로 왔다. “토요일 아침에 발레수업이 있는데 어떻게 하지? 무용공연 봉사도 아니고 거리 청소한다고 하면 우리 학부모님이 좋아할까진 선생은 이것저것 다 참가한다고 주변에서 생각하지 않을까?”라는 생각에 나는 선뜻 답장을 못 보내고 있었다.

 “몇 살부터 가능한가요? 청소도구 필요한가요? 학부모님도 참가해도 되나요? 학생들 이해가 쉽게 부로셔 있으면 보내 주실 수 있나요? ”혹시 빠져나갈 방법이라도 찾듯이 괜히 이것저것 물어본다.“ 시에서 다 준비합니다. 그냥 몸만 오시면 됩니다.” 발레수업 시간에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문득 거울에 비추어진 내 모습을 보고 결정 못 하는 속마음을 들키기라도 한 듯 스스로 깜짝 놀란다. 그래 결정하자. 우리 다 같이 주말 아침 운동하는 기분으로 우리도 타운 깨끗이 청소하자그리고나서 학부모에게 봉사의 중요성을 열심히 설명하였다.

 날씨도 화창한 토요일 아침 선크림 잔뜩 바르고, 선글라스, 모자, 운동화등 청소할 수 있게 완전무장을 하고 우리는 모였다. 항상 함께 봉사하는 남가주 사진작가 협회팀도 반갑게 인사한다. 아이들과 학부모님과 함께 거리청소를 시작하였다. 윌셔와 벌몬을 두 시간 동안 땀 흘리며 열심히 청소하였다. 지나가던 사람들이 우리를 보고 “댕큐 ”하며 지나간다. 나누어 주었던 고무장갑은 완전히 찢어지고 먼지가 엄청났지만 수많은 쓰레기에 청소를 중단할 수가 없었다.

 자기 방 청소 한번 안 하던 우리 아이가 오늘은 정말 열심히 청소하네요. 오죽하면 우리 딸 별명을 뱀이라고 했겠어요그 자리에 그대로 잠옷 벗어놓고 그 자리에 그대로 다시 들어가고.. ㅎㅎ 이런 행사가 자주 있어야 해요.” 함께 참가한 클레이어 엄마는 열심히 청소하는 아이 모습에 무척 대견해 하였다. 타운이 왜 이렇게 지저분할까그동안 나는 무슨 생각으로 살았나? 거리청소는 청소부 아니면 티켙을 받고 돈을 못 내는 사람들만 하는 거라는 고정관념이 내 생각이었다.

 내가 안 해도 누군가 당연히 할 거라는 생각에 단 한 번도 내가 빗자루를 들고 타운을 청소한 적이 없다. 우리 학원 건물 옆도 쓰레기와 새똥으로 항상 가득했다. “왜 관리인은 청소를 안 하는 거야”하며 매일 지나갈 때마다 마음속으로 투덜거렸다. 그런데 오늘 거리 청소를 아이들과 함께하면서 한순간 눈이 번쩍 뜨이며 불만의 생각에 변화가 생겼다. 지저분하다고 느꼈으면 내가 청소하면 되었을 텐데 왜 그동안 나는 못 했을까? 아니 어쩌면 청소할 마음은 있었는지 모른다. 거리청소의 날을 정하고 타운을 깨끗이 청소해보니 내가 충분히 할 수 있는 일이였다. 내 마음 속 작은 씨앗에 불씨를 커 주었고 깨달음을 주었다.

 다음 날 아침 나는 우리 학원 건물 옆길을 혼자서 빗자루를 들고 두 시간 동안 청소하였다. 내 마음도 깨끗해졌다. 깨끗해진 거리가 마치 레드카펫이 깔린 무대인 양 “ 글리사드 제떼 ” 하며 발레 점핑스텝을 밟아 보며 입가에 미소를 띠어본다. 오른손이 한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고 하였지만, 내 글을 통해 한 명이라도 나와 같이 생각이 바뀐다면 도스토옙스키가 말한 것처럼 나는 양파 한 뿌리보다 더 많은 선행을 하였다고 수호천사에게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가끔 삶에 청명한 그런 있다(대학 가기 위한 크레딧 얻기)/은파 오애숙

 

 

 

 

가끔, 삶이 화창하다 싶은 있다. 오늘 같이 마음에 청명한 , 그런 날이 있다

 

한동안 안개와 같은 세월 속에 파묻혀 살아왔다. 이유는 늦게 결혼해 아이들이 어렸기 때문이다. 불과 전만 해도 '언제 커서, 대학생 되려나?' 싶었는데…. 서서히 대학 준비해야 나이가 되었다. 내년이 되면 막내는 고등학생이 된다. 또한 큰아들은 대학교 준비하는 마지막 단계가 되는 해라 싶다. 하여 크레딧 준비를 반드시 해야만 좋은 대학에 입학할 있기에. 정신 춰야 한다. 제때 준비시켜야 제대로 엄마의 몫을 했다고 말할 있기 때문이다. 그런 각오가 있어. 홈피는 물론이고, 다른 사적인 , 지금까지 움켜잡은 것들, 하나씩 내려 놓는 마음가짐이다. 하여 여름방학을 시점으로 노력하고 있는 중이다

 

요즘 그런 이유로, "오늘도 화창한 마음이다. 아이들을 위한 것이라면!" 구호 내걸어 외치듯 마음으로 정보가 생기면 움켜잡느라 안간 힘쓰고 있다. 그러던 중에 통의 카카오톡을  발견했다. '비보이' 배우는 학원 [진발레]에서 왔다. 내용은 거리 청소 통해 11 17 [커뮤니티 봉사상] 받게 기회란다. 하지만 아들에게 지혜롭게 참여하게 하는 방법이 문제였다. 하여 답변은 무조건 참석하겠다는 답신 보내고, 댓글에 원장님께서 대학을 위한 크레딧이니, 참석하라고 권고하신다면 참여하게 하는 도움 되리라 싶습니다. 적극적으로 밀어붙여 주세요. 간곡하게 부탁의 글을 보냈다. 그런 아이들에겐 "크레딧 준비를 해야 하는데 어떻게 하면 될까?"반복적으로 물어봤다. 자연스레 마음의 준비를 하게 하려는 목적이었다

 

결국 엄마의 승리가 피날레 부는 아침이다. 마음의 청신호에다 날씨까지 청명한 가을 날씨다. LA 가을은 우기라 가끔 비도 오지 않으나 매지구름이 시가지를 감쌀 많이 있다. 또한 스산한 바람으로 으스스함으로 다가올 때도 있다. 하지만 오늘은 소위 아낙네의 ' '처럼 화창한 날이다. 희망의 나팔이 빨라 밤빠 불고 있으나, 아이들이 깨어날 모른다. 간밤에 교회에서 늦게 데다 새벽 2넘어서까지 게임을 하다 잠잤으니, 일어나기 어려운 막내가 투정 부린다. "내게 무슨 관계 있는 일이냐"따지는 잠에서 깨지 못하고 옹알거린다. 다행히 큰아들의 방을 노크하니, 가까스레 중앙일보 파킹랏에 참석하기 위해 준비한다

 

아들이 동안 어깨 회전근개 파열로 오른손을 쓰면 되는 것에 걱정되었는지. "엄마도 함께 가시게요? " 묻는다. "걱정 , 엄마는 곱게 앉아 뜨개질이나 거야. 끝나면 비전스쿨에 가야지."라고 답변하며, 이것저것 주섬주섬 비닐 백에 담아 서둘러 집을 나선다. 무사히 도착하여 티셔츠 받아 함께 기념사진을 끝내고 윌셔 지나, 6가와 미국 문구점에서 4쪽을 배정 받았다. 하지만 다른 팀이 그곳을 청소하고 있었다. 정한 곳은 벌몬 6가에서 윌셔 쪽이다. 아들이 청소하는데 본이 안되는 같아서 가지고 물건을 안에 넣고 청소도구를 잡았다. 가을비가 여름 끝자락에 한두 내려서 인지. 거리가 지저분하다. 사계절 꽃으로 만발한 천사의 도시가 오물로 냄새가 불쾌하게 풍겨 기분을 상하게 한다. 지나가는 사람들은 고개 돌리며 지나쳐 간다.

 

가로수에는 갈바람 불어 멀쩡한 나뭇잎이 무리져 떨어져 있다. '가을이구나. ' 새삼 가을임을 느껴 본다. 도로 곳곳 갈색의 낙엽이 군집하여 있거나 흩어져 있다. 자세히 보니, 일부는 초록색이고 일부는 황톳빛이다. 길에 흩어진 낙엽이 눈을 어지럽히고 있다. 쓰레기를 빗자루로 쓸어 모았다. 하지만 쓰레받기가 너무 무거워 놓고 왔기에 일일이 손으로 움켜잡아야만 했다. 빳빳한 종이라도 있었다면 쉽게 처리 서할 있으련만 쓰레받기 대용이 누구에게도 없었기 때문이다. 청소하면서'깨끗하게 놓고 돌아서면 갈바람으로 다시 낙엽에 길가가 엉망이 텐데...' 허나, 지혜로운 아이디어가 생겨 근심의 물결, 허공에 날린다. "화단의 낙엽을 작은 나무의 군집사이로 밀어 넣고, 남어지는 쓰레기로 버려 바람으로 낙엽이 날리지 않게 하자"라는 의견을 내놨다

 

가장 눈에 거슬린 것이 있다. 정류장 근처 [데니스] 관상용으로 심어 놓은 작은 나무들 밑엔 쓰레기로 가득 있었다. 끌고 나오니, 두어 봉투의 쓰레기양이 나온다. 속이 시원할 정도다. 옆에 계신 [진발레] 원장이 "데니스에서 줘야겠네!" 진담 , 농담 , 말할 정도의 양이다. 누구를 위한 것이든 일단 청결해졌다. 치우고 나니, 체증이 사라진것 같다. 옆에서 마디씩 거든다. “사람들이 어찌, 모양인지. 쓰레기를 모두 나무 밑에다 쑤셔 넣었네. 아니, 레스토랑[데니스]에서는 관심도 없나, 쓰레기로 음식점이 둘러 있네… " 하지만 이렇든 저렇든 나뭇잎의 흩날림을 방지하기 위한 해결책으로 관상용으로 심은 화단의 낙엽을 쓸다가 깨끗하게 청소한 화단으로 단장되어 홀가분한 기분이다

 

옆에서 열심히 지휘하며, 손수 쓸고, 움켜 잡는 [진발레] 원장을 보면서열심히 사신다.’육체적으로는  학생들 발레 가르 칠라. 정신적으로는 인성교육 시킬라. 학생들 크레딧 얻게 하려고 몸소 함께 봉사 할라...' 예전에 한국에서 학원 운영하면서 토요일 마다 학생들을 위해 함께 견학 다녔던 기억이 오롯이 떠오른다. 하지만 그당시 젊은 나이였다. [진발레] 원장은 지천명 쪽으로 분명히 12시까지 끝낸 학원에 가서 정리하거나 가르칠 텐데원장은 발레로 강한 체력을 만든 까닭이런가. 잠시 생각에 젖는데 갑자기 어깨와 허리에 무리가 생기기 시작했다. 하지만 아픈 티를 낸다는 창피 스러운 일이다. 임시 방편으로 상비용 파스를 붙여 위기를 모면한다. 낙엽이 바람결에 휘날리듯 새삼 운동의 중요성에 대해 가슴에 물결쳐 오는 그런 날이다

 

청소하면서도 연신 마음에서는 '가을이다.' 그동안 보이지 않던 낙엽들이 이리저리 방황하는 모습이 눈에 잡힌다. 나뭇잎이 낙엽이 되면 돌아온 데로 가야 하건만 비가 오지 않아 그저 쓰레기가 되어 이리저리 방황하는 모습을 바라보니, 문득 신문 지상이나 매스컴에 도는 수많은 낙오자가 스쳐 지나간다. 아들이 사춘기라 시기를 보내고 올곧게 자라 사회가 원하는 자로 우뚝 서서역시, 대한민국 사람은 달라! 역시 크리스천이었군!” 그런 소리를 듣는다면 얼마나 멋진 일인가, 아니 남보다 뛰어나지 않다 해도 밥벌이 잘하여 남에게 끼치지 않고 살아간다면 바랄 것이 없다. 물론 이런 마음이 모든 부모 마음이고, 자식은 자녀 낳아 키우며 알게 되는 맘이라지만 오늘 따라  조금이나마 이런 마음은 언제나 알런지... 

 

돌아오는 길이다. 막내가 작은 봉투를 들고 앞서가는 모습이 보인다. 이유는 집합 장소까지 가면서 혹시 청소된 쓰레기를 줍기 위해 들고 간다고 한다. 20kg 정도 봉투 2~3배의 크기다. 쓰레기가 무거운지 낑낑대며 땅에 끌고가면 쓰레기가 나올까봐 들고가고 있다. 편으로 맘이 불편해 "다른 아이와 함께 들고 가지"라고 말하려다 말을 멈춘다. 신호등에서 엄마를 위해 기다리고 있던 것이다. 엄마가 신호 대기에서 쓰레기를 발견하고 줍는 보고 신호가 바뀌어 다른 사람은 건너도 엄마 위해 막내가 기다리며 쓰레기봉투를 혼자 들고 있던거다. 아침에 " 가야 하냐"라고 투덜대던 막내가 아니었다. 함께 가면서도 이리저리 살펴 꼼꼼하게 휴지를 손으로 집어넣는다. 어느 사이 아들이 마음마저 훌쩍 같아 대견하다

 

막내가 6개월 후에는 중학교 졸업한다. 큰아들은 마셜 SAS 반에서 이번 3학기 모두 A 학점인데 막내는 졸업도 자칫 못하게 위험에 빠져 있다. 지난 주에 학교에서 통보가 왔다. 과목 중에 과목이라도 F 학점이 있으면 졸업을 없다고 한다. 기막힐 노릇이다. 머리가 나쁘면 어쩔 도리가 없는데성적은 좋은데 숙제를 하지 않아 문제가 생긴 것이란다. 숙제하지 않으면 결국 책임감도 없게 되어 사회생활에 낙오자가 있다. 하여 책임감을 길러 주고자 숙제하라고 마르고 닳도록 노래 불러도 막내는 [귀에 읽기] 였다. 결과 성적이 모양이다. 요즘 엄마로서 방관한 책임에 쥐구멍 찾는 중이다하지만 오늘의 모습은 희망의 빛이 반짝인다. 엄마 위해 기다려 주고 가면서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 휘파람이 저절로 흥얼거려진다.' 

 

거리에 바람결로 흩날려 떨어진 낙엽이 개가 보인다. ‘나뭇잎들이 이리저리 방황치 말고 흙에서 왔으니, 흙으로 다시 돌아가기 위해 진액의 보약이 되어 준다면 얼마나 좋을까.’ 문득 생각에 잠기며 ' 남은 인생, 얼마나 남은 것이 런가…' 개수 없는 인생이나, 분명한 얼마 남지 않는 인생길이다. 하여 하늘빛에 슬은 간직하여 올곧게 직진하리라 다짐한다. 20 만에 처음으로 참석한 자원봉사가 뜻깊은 마음으로 다가온 날이다. 아들과 참석한 모든 이에게도 값진 날이길 바란다. 하여 대학 진학을 위한 커뮤니티 봉사상에만 급급 것이 아니라, 오늘의 수고 생각하며, 공중도덕을 지키는 사람으로 아름다운 사회 만들어 가는 일원이 돼야겠다는 깨달음 하나, 얻는다면 가장 값어치 얻었으리라 싶다

 

여전히 낙엽이 한두 떨어져 있다. 허나 피곤 모르는 청명함 반짝이는 그런 날이다.


크리스마스 연하장이 나에게 왔다.
내 칼럼을 읽으셨다고..
칼럼을 스크랩하여 크리스마스 카드와 함께 보내주셨다.
누군가가 함께 한다는것은.... 누군가가 같은 생각을 갖고 있다은것은...
참 감사한 일이다.
내년에도 올해처럼 .. ..
열심히...열심히 ... 올 한해..
나는 100점만점에 100점이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6 56. 춤추고 여행하고 그 속에서 나를 찾고.... 04/15/2019 415
55 55. 춤 잘 추는 우리 아이 공부도 짱. 04/06/2019 541
54 54. 나잇살 없애는 다이어트 발레 03/30/2019 1333
53 53. 발레 히스페니코 공연 리뷰 03/25/2019 352
52 52. 엘에이 발레단과 함께 하는 세레나데 & 라실피드 (Serenade & La sylphide) 03/18/2019 373
51 51. LA한인회 문화의 샘터 3월 강좌 " 밥하기보다 쉬운 글쓰기 " 03/17/2019 155
50 50. 함께 만든 100년 삼일절 함께 만드는 미래 03/11/2019 400
49 49. 나라 사랑 의미 있게 즐기기 03/05/2019 339
48 48. 그날의 함성 잊지 않으리! 삼일절 100주년 기념 윌셔가 퍼레이드 02/26/2019 495
47 47. 내가 느낀 매튜본의 신데렐라 02/18/2019 613
46 46. LA한인회 문화의 샘터 2월 강좌 20회 페이퍼 플라워 아트 02/13/2019 559
45 45. 발레! 인사만 하여도 온몸에 땀이 흠뻑 02/11/2019 386
44 44. 발끝에서 시작되는 다이어트 발레 02/04/2019 621
43 43. 발레를 배우면 우리 아이 성격이 바뀐다. 01/28/2019 587
42 42. 클래식 발레가 궁금하신가요 01/21/2019 658
 1 |  2 |  3 |  4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