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니스트: 진최

진 발레스쿨 원장, 한미무용연합회장

3727 W. 6th Street Ste 607 Los Angeles, CA 90020
323) 428-4429
웹사이트: http://www.balletjean.com
이메일: koaballet@yahoo.com

 
3. 행복한 노년의 삶 원앙 데이트
06/14/2018 05:04 pm
 글쓴이 : 발레리나
조회 : 643  
   http://www.balletjean.com [89]




3. 행복한 노년의 삶  원앙 데이트


 해 년마다 우리 고유명절 단오절이 되면 타운에서 신나는 축제마당이 열린다. 경로 축제 원앙 데이트가 올해로 19회째이다. 시니어를 초청해 노래도 부르고, 춤도 추며 식사도 대접한다. 진발레스쿨에서는 전미한인복지협회가 주최하는 행사 때마다 아이들은 할머니 할아버지 건강하세요하며 고사리손으로 세배를 드리고 춤을 추며 자원봉사 공연을 하였다


 “어떻게 사는 것이 아름다운 노년의 삶인 것일까?라는 질문을 던지면 나는 이종구 회장이 떠오른다. 나는 늙을 시간이 없습니다. 무료한 시간’이란 존재하지 않죠. 나는 지금의 내 ‘노년의생활’에 대해 만족하고 감사합니다. 일생을 통해 항상 지금이 가장 행복합니다.” 복지협회 이종구 회장은 이렇게 말한다. 그는 인생의 황혼기에 접어들었지만, 나이를 잊고 젊은이 못지않은 열정으로 행복을 스스로 디자인하는 올드타이머 액티브 시니어다

 

19년 전이나 지금이나 한결같이 작은 나눔을 실천하는 분이다. 나에겐 친정아버지같이 구수한 된장찌개가 생각나는 분이다. 손녀딸 민주가 4살 때 진발레스쿨에서 발레를 배우기 시작한 것이 회장님과 인연으로 지금까지 커뮤니티 봉사를 함께 하였다. 자식들을 전부 예쁘게 키웠고 나이가 들었어도 여전히 당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아가시는 모습이 정말 좋아 보인다


 페이스북, 트윗터, 인스타그램, 메신저 단체 그룹도 만들고 신세대보다 더 잘한다. 오히려 내가SNS 새로운 정보를 배운다. 뒤늦은 나이에 시작한 사진도 작가로 발돋움하여 개인사진전도 열었다. 노인들을 모시고 파피꽃 구경도 가고, 바다낚시도 즐긴다. 진발레스쿨 학생들 무용 사진을 부탁하면 거절하는 적이 없이 봉사해 주신다. 619일 토요일 가든호텔에서 단오절 경로 축제 원앙 데이트가 열린다


 19회를 계속할 수 있었던 것은 협찬 업체와 봉사자들 덕분이라고 감사를 돌리는 회장의 겸손한 모습에서 더욱 신뢰가 간다. 끊임없는 도전과 열정으로 사는 모습을 보면 이런 생각을 하게끔 한다 , '나도 저렇게 살 수 있을까, 저렇게 살았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이 들 만큼 인생을 참 멋지게 살아가고 있다. 한민족 고유의 명절인 단오절을 맞이해 진발레스쿨 아이들과 함께 춤을 추며 활기차고 건강한 생활을 누리는 만남의 자리에서 노년의 즐겁고 아름다운 삶을 찾아보자


www.koadance.org  www.balletjean.com

한미무용연합회. 진발레스쿨

3727 West. 6th Street #607. LA CA 90020 (6 & 하버드,코아빌딩)

Tel: 323-428-4429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9 19. 엄마와 함께 배우는 유아발레 09/03/2018 943
18 18. 자유를 사랑한 맨발의 이사도라. 08/27/2018 1124
17 17. 탭 댄스로 스트레스 날려버려 08/20/2018 1159
16 16. LA 한인회 문화의 샘터 8월 강좌 " 역사 속 우리 삶과 문학" 08/16/2018 950
15 15. 상대방을 배려하는 발레파드되 08/13/2018 693
14 14. 라디오 코리아 진발레스쿨 켜뮤니티 봉사상 수여. 08/08/2018 974
13 13. 몸의 균형을 만들어 주는 발레 08/06/2018 748
12 12. 케이팝 댄스로 나도 스타 07/29/2018 936
11 11. 발사모와 함께한 라바야데르 07/21/2018 686
10 10. 나는 잠자는 숲속의 발레리나 공주 07/15/2018 896
9 8. 유아발레 첫걸음이 중요. 07/09/2018 921
8 9. 문화의 샘터 " 태권도의 역사와 자기 방어법 " 07/07/2018 859
7 7. "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 " 07/02/2018 1816
6 6. 우리는 자랑스런 켜뮤니티 리더. 06/25/2018 1322
5 5. 월드컵을 통해 우리는 하나 06/20/2018 1070
 1 |  2 |  3 |  4 |  5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