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최의 무용이야기

칼럼니스트: 진최

진 발레스쿨 원장, 한미무용연합회장

3727 W. 6th Street Ste 607 Los Angeles, CA 90020
323) 428-4429
웹사이트: http://www.balletjean.com
이메일: koaballet@yahoo.com

 
28. 내가 발레를 사랑하는 이유!
10/29/2018 06:37 am
 글쓴이 : 발레리나
조회 : 732  
   http://www.balletjean.com [95]



내가 발레를 사랑하는 이유!

 나는 발레를 사랑한다. 발레는 알면 알수록 점점 더 새로운 매력에 빠져들게 한다. 5살 때 나는 엄마와 함께 로열 발레단의 마고프 폰테인의 내한 공연을 보았었고 춤추는 예쁜 발레리나의 모습에 매료되어 공주가 된 기분으로 발레를 처음 시작하였다.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한 번보다는 두 번 하고, 두 번보다는 열 번을 하면 할수록 발레는 참 힘들고 고된 작업이라는 것을 느꼈다.

 풀업과 턴아웃을 통해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온몸에 주리를 트는 것 같은 상반된 동작 긴장과 흐트러짐 없는 자세는 나 자신의 인내를 테스트하는 극기훈련과도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발레를 사랑한 이유가 무엇일까? 발레의 작은 테크닉 속에 우리의 인생이 있으며 우리의 삶의 방향을 제시해 주는 교훈이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발레의 동작들을 따라 하는 건 어렵지 않다. 누구나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제대로 된 올바른 자세를 갖추지 않은 동작은 아무 의미가 없다. 오히려 몸을 망치기만 할 것이다. 말이 필요 없는 몸짓언어 발레는 동작 하나에도 우리의 삶의 이야기가 숨어 있다. 한쪽 다리를 굽혔다 폈다 하면서 32회전을 도는훼테동작이 있다. 방법과 요령을 모르면 아무리 연습해도 넘어지기만 할 것이다.

 비결은 무엇일까? 마음속으로 한 점을 정하고 시선을 한 군데만 쳐다보는 것이다. 턴을 할 때는 어느 한 곳을 집중하지 않고 전체를 다 보려고 하기 때문에 어지럽고 방향 감각을 잃어버리고 넘어지게 된다. 우리의 인생도 주위에 의해 수많은 시련과 고통을 받아도 오직 한 곳만을 향하여 정진한다면 성공할 것이다.

 발레 동작을 보면 아라베스크란 용어가 있다. 손끝에서 발끝까지 인간의 육체가 그리는 가장 길고 아름다운 수평선의 포즈… 얼 뜻 보기에는 손과 다리를 들어 올리는 쉬운 동작인 것 같으나 막상 따라 해보면 어깨가 올라간다든지 골반이 올라간다든지 무릎이 굽혀진다든지 어정쩡한 포즈를 만들게 되며 하면 할수록 어렵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우리의 인생도 아라베스크 동작처럼 길며 수평적이고 끊임없이 흔들리지만, 우리가 살아가는 삶을 지키는 힘이 할 수 있다는 의지와 신념을 갖고 매사에 노력한다면 아름다운 인생의 아라베스크 포즈를 취할 수 있을 것이다.


 발레 용어 중에 쁠리에가 있다. 발레의 가장 기본이 되는 동작으로 무릎을 굽히면서 다른 동작과 동작을 연결시키면서 한 박자 쉬며 강약을 조절해 주는 역할을 한다. 그리쌰드 그랑쥬톄 도약을 했을 때 쁠리에가 없다면 마치 로봇이 춤을 추는 모습을 상상하면 될 것이다.

 쁠리에는 우리의 인생에서 한 박자 쉬는 마음의 여유와도 같다. 강한 동작만 계속 춘다면 자신도 보는 사람도 긴장감에 숨이 막힐 것이다. 그렇게 복잡한 악보에도 쉼표 하나 정도는 있고 일주일에 일요일은 쉬는 날이다. 작은 쉼표가 잃어버린 나를 되찾고 부족한 것을 채우고 채워진 것을 버리고 외로움을 떨쳐내 새롭게 나를 맞이할 열정을 쉼표 속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만약 당신이 앞만 보고 달려 왔다면, 쉴 틈이 없었다면, 쁠리에를 하며 여백의 미를 남기며 한 박자 쉬자. 잠깐 멈춤의 시간으로 새로운 꿈과 이루어야 할 꿈을 점검해보자. 비울 것이 있으면 다 비워보자. 더 큰 도약이 기다릴 것이다. 발레를 사랑해라. 인생 철학을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색다른 설렘이 당신의 인생을 변화시킬 것이다.

10.29.2018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40 40. LA한인회 문화의 샘터 1월 강좌 19회 공예를 통한 힐링 및 자기발견 01/09/2019 869
39 39. 춤을 추며 양로병원 사랑의 봉사 01/07/2019 753
38 38. 내 인생의 롤모델은 누구인가 12/31/2018 838
37 37. 올 한해 발레사랑 함께 하여 행복합니다. 12/24/2018 780
36 36. 크리스마스 재롱잔치 - 교사의 보람 12/22/2018 613
35 35. 엘에이 한인회 문화의 샘터 12월 강좌 " 여행과 인생" 12/12/2018 1127
34 34. 거리청소에서 깨달은 나의 변화 12/10/2018 731
33 33. 연말파티 인기짱 되는 비결. (1) 12/03/2018 1373
32 32. 꿈을 이룰 준비가 되어 있나요 11/25/2018 1006
31 31. 예술은 나에게 끝없는 생각을 던진다. 11/18/2018 800
30 30. 해설이 있는발레 호두까기인형 11/12/2018 776
29 29. 발레 마임으로 사랑을 배운다. 11/05/2018 710
28 28. 내가 발레를 사랑하는 이유! 10/29/2018 733
27 27. 유아발레 3박자의 하모니 10/22/2018 914
26 26. 엘에이 오페라 돈카를로 리뷰 10/19/2018 687
 1 |  2 |  3 |  4 |  5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