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형철의 모기지시장 워치

칼럼니스트: 공형철 부동산 전문가

모기지 론 전문상담(NMLS #2016565), 부동산 시장분석
[취급업무] 구입/차환, FHA/VA, Stated Income, 외국인 론 등
KAIST 금융 MBA

Tel: 949-892-8229
Email: hyungkong.mlo@gmail.com

 
리세션 이후 하우징 비용부담, 홈 오너는 줄고 세입자는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나
11/06/2019 03:26 pm
 글쓴이 : hyungkong
조회 : 1,085  


리세션 이후 하우징 비용부담, 오너는 줄고 세입자는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나


Census Bureau housing cost - Nov 2019.gif

메트로 지역의 경우, 오너들의 비용부담률이 40% 넘은 지역이 2008 43개에서작년에는 하나도 없었다. 하우징 비용부담을 지고 있다고 밝힌 오너 비중이 10% 넘는 메트로 지역은 85개에서 53개로 떨어졌다. 하지만, 하우징 비용부담을 지고 있는 세입자 비중이 40% 넘는 메트로 지역은 81개로 2008년과 동일하게 나타났다.


한편, 438십만 세입자들에 대한 분석 결과는 그다지 밝지 않았는데, 임대가구의 40.6% 렌트와 유틸리티 비용으로 수입의 35% 이상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2008년대비 0.2% 감소한 수준이다.  


미국 커뮤니티 서베이는 전국 777십만 오너중에 62%정도가 모기지를 가졌었고 이는 2008대비 6.5% 하락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작년 기준 오너의 하우징 비용부담률은 20.9%으로 2008 28.8%보다 하락하였다. 모기지가 없는 오너의 비용부담률은 2008 12%에서 작년 11% 하락하였다.


서베이는 소득의 35% 이상을 지출하면 하우징 비용부담을 지는 가구로 분류하며, 오너들은 모기지 페이먼트, 유틸리티 비용, 제산세, 집보험료, 기타 유지비용을 포함하여 반영한다.


연방 센서스국이 11월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오너의 하우징 비용부담은 2008 이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 센서스국 미국 커뮤니티 서베이(American Community Survey, ACS) 조사결과, 2008 이후 미국 가구들의 하우징 비용부담률은 전체적으로 낮아졌으나 높은 하우징 비용을 부담하는 세입자들의 경우에는 거의 변동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housing px by states - Nov 2019.gif


bbg housing cost - Nov 2019.gif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99 (Oct 16, '20) 주초반 백신 부작용 뉴스, 경기부양책 미타결 우려감으로 큰 … 10/16/2020 217
98 (Oct 9, '20) 트럼트 대통령 회복, 경기부양책 재협상 뉴스 영향으로 미국… 10/10/2020 690
97 (Oct 2, '20) 시장이벤트없이 좁은 레인지 장세가 이어진 미국채 시장은 수… 10/02/2020 453
96 (Sep 25, '20) 하원 금융청문회에서 나온 연준관계자 발언들이 기존 입장을… 09/25/2020 390
95 (Sep 18, '20) 차환 수수료율 인상 영향으로 고정 모기지 이자율이 덩달아 … 09/19/2020 432
94 (Sep 11, '20) 이자율 시장은 한 주내내 방향을 정하지 못한 채 횡보장세를 … 09/11/2020 642
93 (Sep 4, '20) 지난주 과다상승한 이자율 부담감에다가 경기지표 호조세가 … 09/04/2020 757
92 (Aug 28, '20) 연방주택금융청의 차환(refinance) 수수료율 인상시기 연기 및 … 08/28/2020 898
91 (Aug 21, '20) 지난주 큰 폭의 이자율 상승후 하락조정이 나오면서 이자율… 08/21/2020 943
90 (Aug 14, '20) 러시아 백신승인 뉴스가 시장을 출렁거리게 만든 후 연이어 … 08/14/2020 711
89 (Aug 7, '20) 미국채 수익률 하향 안정세가 이어지던 중 주말을 앞두고 고… 08/07/2020 776
88 (Jul 31, '20) 연준의 제로금리 기조속에 암울한 경제성장률 및 부진한 고… 07/31/2020 879
87 (Jul 24, '20) 이자율 하락세가 우세하지만 레벨을 한단계 낮추기에는 여력… 07/24/2020 990
86 (Jul 17, '20) 최근의 변동장세에 영향을 미칠만한 시장이슈가 없이 한 주… 07/17/2020 865
85 (Jul 10, '20) 3분기 시작시점에 새로운 시장이슈를 기다리는 시장은 좁은 … 07/11/2020 851
 1 |  2 |  3 |  4 |  5 |  6 |  7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