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150명의 인명을 앗아간 어느 조종사의 일탈 행위!!
08/19/2018 04:10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725  
   http://wemembers.tistory.com/ [76]



기장은 갑자기 요의를 느껴  화장실을 가야만 했었습니다.

비행을 오토 파이럿으로 변환을 하고 부기장에서 기수를 맡긴후 기장은 화장실을 간겁니다. 조종간을 부기장이 맡으면서 부기장은 불순한 생각을 하게 된겁니다. 원래 그의 정신 상태는 몹시 불안정 했었고 치료 경력도 있었으며 우울증에 빠진 내력도 있었습니다. 기장이 없는 사이 부기장은 조종실 문을 걸어 잠그고 정상적인 고도인 38000피트 상공에서 급격하게 하강을 시도를 한겁니다. 이런 긴박한 상황을 눈치챈 기장은 조종실 문을 열려 했으나 때는 이미 늦었던 겁니다.


원래 조종실 문은 잠그지 않게 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9-11 테러 사건 이후  모든 항공기의 조종실은 안에서 잠그게끔 하여 테러리스트들의 조종실 침입을 못하게 만들었는데 이것이 족쇄가 된것이 프랑스 지역에 위치한 알프스 산맥 근처에 자살 추락을 기도한 독일 항공사의 추락 사고였었습니다.

이번 사고로 인해  블랙 박스를 면밀하게 분석을 한 결과 모든 항공사는 조종사의 육체적 건강과 정신적 건강에 대한 지침을 부랴부랴 만들기 시작을 한겁니다. 우리는 비행기 여행을 하면서  우리들의 생명과 안전을 두 조종사에게 일임을 합니다. 우리는 그들의 비행 능력과 경험을 전폭 지지하기에 우리의 생명을 그들에게 맡기고 탑승하는 겁니다.


근래 항공기를 이용하는 많은 승객들 사이에서는 조종사에 대한 우려의 눈길과 불안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합니다. 이에 본 포스팅에서는 근래 독일 항공사의 비극에 즈음해서 점점 높아지는 비행기 안전에 " 내가 탑승을 하는 비행기!! 과연 조종사를 믿어도 될까??"  라는 내용으로  나름 기술해 보았습니다.


" 내가 탑승을 하는 비행기!! 과연 조종사를 믿어도 될까??"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1099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658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어린 송아지() 이야기!! 09/02/2018 1272
657 자그마한 주택을 선호하는 미국인들, 그들만의 이야기!! 09/01/2018 1269
656 유학 생활에 적응치 못하는 중국 유학생들의 이야기!! 08/31/2018 1204
655 크루즈선에 제비()가 탔다!! 08/30/2018 1056
654 아마존, 스타벅스!! 종업원에게 대학 등록금 보조를 08/29/2018 1107
653 입속을 들여다 본 치과 의사! 무엇을 발견 08/28/2018 1307
652 알고나면 맘껏 즐길수 있는 나파 와인 밸리!! 08/27/2018 1043
651 제대로 된 크루즈 여행 상품 선택하기 위한 경험자의 이야기들! 08/26/2018 1096
650 해물이라 해서 다 같은 해물은 절대 아닙니다!! 08/25/2018 1333
649 등록금 면제 혜택이 있는 캘리포니아 모 대학!! 08/24/2018 1360
648 운전자를 감시한 렌트카 회사!! 08/23/2018 1299
647 여행 상품으로 크루즈가 최고라는 강조하는 이유는 08/22/2018 659
646 여행 상품으로 크루즈가 최고라는 강조하는 이유는 08/22/2018 1140
645 항공기 사고! 생존율을 극대화 시킨다 08/21/2018 1056
644 돈 많고 나이 많은 남성과 결혼하려는 여성들의 이야기!! 08/20/2018 109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