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shareclue@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정의롭지 못한 어느 약사 이야기!!
06/28/2018 03:45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1,160  
   http://wemembers.tistory.com/ [87]



우리는 신문 혹은 인터넷을 통해서 아니 직접 경험을 통해서 미국 의료비의  고비용을  직접 경험을 하신 분들도 있습니다.  어떤 분들은 응급실 방문을 했다, 후에 의료비 고지서를 보고  놀라는 경우도 있고  치아 치료를 위해 이 병원 저 병원  견적을 내보니 어떻게 된것이 치료비가 치료하는 내용은 다같은데  치료비는 천차만별이냐? 라고 고개를  갸우뚱 하시는 분들도 있습니다. 그만큼 미국에 사시는 많은 분들은 미국 의료 체계의  난맥상에 대해  비난을 하시는 분들이 많음을  우리는 익히 들어  잘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런  의료비 상승및 난맥상의 정점에는 제약사에게도 있다는 사실도 잘 아실겁니다.

처방약의 거품은  미국 의료비 상승의 중추적인 역활을 하고 있으며 현재 오바마 케어가 실시가 되었다 하더라도 처방약 비용의 상승은 어느 누구도 막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물론 브랜드 네임의 처방약 고비용을  상쇄를 시키기 위해 특허 기간이 지나면 제네릭으로  만들어 내기 하지만  제약사의 로비 활동으로  그들의 강력한 보호막은  그 어느 누구도 뚫지는 못합니다.


제약사들은 신약을 개발을 할때마다 선전 차원으로 병원이나 의사에게 샘플 제공및  향응을 제공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그런 향응이 정도를 넘쳐 범죄에 가깝게 행해지니  그러한 비용을  소비자인 우리가  지불하고 있고 그것이 곧  미국 의료비 상승으로 이루어 지고 있는 겁니다.  이러한 내용은 미국이나 한국도 같은 맥락인데요,  오죽하면 한국의 어느 제약사는 의사나 병원에 자사의 약품을 사용하는 조건으로  리베이트 50억을 제공을 하다 적발이 된 경우가 있는데  미국도 이런 내용에 자유롭다고 볼수는 없을 겁니다.


그런데 매사츄세츠에 있는 어느 약사가  범죄 행위에 연류가 되었다 합니다.

그 범죄가 어떤 종류의 범죄인지? 이미 필자가 위에서 설명을 한 범죄 내용인지?  내용을 자세하게 알아볼까 합니다. 더나아가 엘에이의 일부 한인   의사들은  제약사에서  의사에게 환자에게 제공이 되어야 할 샘플을  일부 한인의사들은 마치 자신들이 구입한 처방약인양 찿아오는  환자에게 판매를 하고 있다 합니다.  그런데 이런 상행위도 미국 의료법에 저촉이 됨과 동시에  범죄에 연류가 되는 행동입니다.


제약사가 의사한테 판촉용으로 제공한 샘플 의약품이 거래되는 엘에이 한인 타운이야기!!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1047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610 병원을 전전하다 사망한 어느 노숙 환자!! 07/16/2018 1216
609 동물 학대로 거래선을 끊은 식당 프렌차이즈 이야기!! 07/15/2018 1021
608 부풀리고 숨겨진 병원비 청구서!! 07/14/2018 1011
607 역시 돈이 있어야 하는 미국 대학의 조기 입학!! 07/13/2018 1344
606 미국인들의 교묘한 세금 포탈 유형들!! 07/12/2018 1367
605 의료비 폭탄! 미국인들은 어떻게 해체()할까 07/11/2018 1402
604 팁(Tip)이 없는 어느 미국 식당 이야기!! 07/10/2018 1518
603 긴장이 풀린 표정으로 눈물을 흘린 어느 여인의 이야기! 07/09/2018 1068
602 치과에 메뉴판()이 절실하게 필요한 이유는 07/08/2018 1185
601 렌트비 4400억 달러를 지불한 미국인들!! 07/07/2018 1352
600 미국 부페!! 그리고 우리가 모르는 사실!! 07/06/2018 2675
599 세계는 무슬림 난민으로 몸살인데 한국은 장미빛 생각 07/05/2018 1299
598 강한 달러! 일반 미국인들이 느끼는 체감 경기는 07/04/2018 1194
597 도미회를 시켰는데, 틸라피아가 나왔어요!! 07/03/2018 1900
596 레스토랑 매니저가 하는 은밀한 이야기!! 07/02/2018 136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