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wehealthyfamily@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미국판 갑의 횡포!!
02/21/2018 06:03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910  
   http://wemembers.tistory.com/ [41]




박리다매와 소비자의 대량 구매를 유도키 위해 가격의 차별화를 기해 성공을 한, 미국인들의 뇌리 속에 깊히 박힌 코스코(Costco)!!
그들의 인기는 시간이 가도 식을줄 모르고 이에 소비자들에게 호응을 한다고 새로 오픈을 한 코스코가 너무 붐비어, 또다른 코스코를 같은 지역에 내는 그런 코스코!! 그런 코스코가 미국내 유명 브랜드만 취급을 하더니 어느 순간에 Kirkland라는 상표가 코스코 매장에 눈에 들어오면서 그 숫자가 점점 증가하더니 이제는 식료품을 비롯해 많은 상품이 Kirkland 라는 상표를 달고 소비자를 유혹하고 있는 겁니다.

Kirkland가 처음 코스코에 입점이 되었을때 많은 소비자들은 그 상품이  일반 브랜드의 이름이지 않겠느냐? 라고 생각을 했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그 브랜드는 코스코에 납품을 하고자 하는 생산 업체가 자사의 브랜든 대신 코스코 자매 회사의 브랜드인 Kirkland의 상표를 붙히도록 권유, 아니 일방 토고를 했었던 겁니다. 이런 Kirkland 상품이 진열대를 채우면서 그동안 코스코에 납품을 하던 유명 브랜드 상품이 자취를 감추기 시작한 기미를 눈치가 빠르신 소비자님들은 알았을 겁니다. 이런 코스코의 압력(?)에 굴복치 않은 미 유명 브랜드 제품 회사들은 코스코 아니면 팔데가 없냐? 라는 생각으로 코스코 납품을 포기, 많은 소비자들이 선호하던 상품의 일부가 코스코에서 사라지게 된겁니다. 그래도 코스코 입점이 자사의 브랜드를 포기하고 코스코 브랜드인 Kirkland을 사용한다 해도 손해는 아니다! 라고 생각을 하는 업체들은 코스코의 요구에 따라 브랜드 제품을 코스코 브랜드로 바꾸어 납품을 계속한 겁니다.

상품 납품 업체와 코스코의 이런 관계가 지금 막 코스코를 추격하고 준비 자세를 취하고 있는 홀푸드(Whole Foods)도 같은 방식을 취하고 있는데, 아뿔싸! 납품 업체와 마찰이 생기면서 그동안 홀푸드의 횡포에 견디다 못한 납품 업체가 홀푸드의 갑질 행위를 적나라하게 폭로를 해버린 겁니다.
그래서 아래에 기술이 되는 내용은 미국판 갑질의 유형이  한국판 갑질과 어떻게 다른지를 자세하게 묘사를 할까 합니다!!(
위의 화보는 Business Insider Inc GettyImages 681666976에서 발췌를 했습니다!!)

홀푸드(Whole Foods)의 횡포는 아마존의 횡포다??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912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Tip!(봉사료), 팁에 대한 미국인과 한국인의 생각 차이!! 06/25/2018 126
588 우리가 모르는 미국 자동차 제조사의 숨겨진 워런티!! 06/24/2018 158
587 입이 딱! 벌어지는 일본 소고기 이야기!! 06/23/2018 428
586 숨어서 지켜보다 티켓주는 미국 짭새들!! 06/22/2018 771
585 황량한 미국의 어느 도시!! 버려진 이유는 06/21/2018 542
584 스시집의 창궐! 그리고 멸종되는 참치들!! 06/20/2018 515
583 이혼한 미국 여성이 토로하는 속마음!! 06/19/2018 564
582 의사의 무관심으로 비참하게 전락한 어느 여성의 운명!! 06/18/2018 434
581 그로서리 마켓 카트에 나는 무엇을 담았을까 06/17/2018 236
580 사회보장 연금! 내가 오판했었던 내용 10가지!! 06/16/2018 423
579 Fast food 식당의 불편한 진실!! 06/15/2018 558
578 살만하니, 찿아드는 병마!! 06/14/2018 357
577 직장 동료 혹은 상관과의 사내 데이트! 그리고 후폭풍!! 06/13/2018 490
576 집, 월급까지 차압당한 어느 미국인 이야기!! 06/12/2018 606
575 항공사가 꺼리는 탑승객의 권리 10가지!! 06/11/2018 63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