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미국 이야기

칼럼니스트: 대니윤(Danny Yun)

대니윤은 생생한 미국 주류사회의 소식과 몰라서 못받는 혜택을 적시에 전달하는 블로거입니다!!
이메일: wehealthyfamily@gmail.com
전화번호: 916-801-8732

 
그 많은 좌석에 탑승객 한사람만 달랑 싣고 떠난 항공기 이야기!!
01/17/2018 06:57 am
 글쓴이 : DannyYun
조회 : 1,020  
   http://wemembers.tistory.com/ [39]




항공사의 이 착륙 시간의 엄수는 승객과의 약속이며 항공사가 지녀야 할 최고의 서비스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외부 요인 즉 악천후로 인한 지연및 취소는 불가항력이라 아무리 시간에 쫓기는 탑승객이라 해도 이해를 하게 됩니다. 승객의 안전이 최고의 덕목이라고 생각을 하는 항공사들은 이런 경우 승객들이 이해를 함으로 그리 어려움을 겪지는 않지만 자사의 영리를 위해 무조건 탑승객의 불편을 강요하는 행위는 지탄을 받아야 마땅한 일입니다.

항공사는 영리를 추구하는 영리 집단입니다. 돈을 벌기 위해 움직이는 아주 철저한 이익 집단인 셈입니다. 그래서 각 항공사들은 노선 결정시 경제성이 있는지 확인을 하고 또한 그런 경제성에 반하는 상황이 생기면 과감하게 노선을 폐쇄를 시키는 조치도 취하게 됩니다.  그러나 이제까지 탑승객에 대한 국적기에 의한 갑질의 모습만 보아 온 우리 에게는 충격적인 일이 아닐수 없습니다.

항상 한인의 애국심이라는 감성을 자극해  국적기를 이용해야 한다는 대한 항공이나 아이사안 항공이 이런 경웨 직면을 했다고 하면 어떻게 했을까요?

그냥 과감하게 이륙을 할까요? 아니면 무슨 구실을 동원해서라도 이륙 취소를 했을까요?  이제까지 그들이 탑승객에게 해왔었던 행태를 보아 저는 아마 그들이 후자를 택했을거라고 생각을 합니다.

도대체 무슨 상황이 벌어졌길래 항공기를 이용하는 탑승객들에게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 왔었을까요?

그 자세한 내용이 아래에 자세하게 소개가 됩니다.


대형 항공기에 혼자 탑승을 한 어느 사나이의 이야기!!


자세한 내용 더보기!!   http://wemembers.tistory.com/723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현대판 카스트 제도가 뉴욕에 있다 05/22/2018 198
556 중년에 찿아온 위기! 그리고 방황!! 05/21/2018 274
555 무심코 내준 내 신용카드, 후에 호텔 숙박비 폭탄으로! 05/20/2018 426
554 담장을 넘은 남의 과일나무의 과일은 따도 된다 05/19/2018 288
553 이웃을 고소한 카톨릭 수녀님들!! 05/18/2018 336
552 미국인이 보는 중산층 vs 한인이 보는 중산층! 05/17/2018 707
551 돈 문제로 갈등을 겪는 미국인 부부, 그 결말은 05/16/2018 304
550 도난 당한 내 휴대폰! 이렇게 찿았습니다!! 05/15/2018 436
549 사회보장 연금과 이혼은 상관 관계가 있다고 하는데... 05/14/2018 259
548 사고난 내 차를 보험사에서 가져가려 합니다!! 05/13/2018 284
547 코스코만 가면 왜 나는 헐크()처럼 변할까 05/12/2018 638
546 만약 미국에서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같은 참사가 일어난다면 05/11/2018 237
545 마사지 팔러에서 일하는 어느 한인 여성과의 만남!! 05/10/2018 1058
544 미 언론이 본 한국의 전세 제도!! 05/09/2018 377
543 하찮은 단어 2개가 거액의 병원비를 내게 만든 사연!! 05/08/2018 80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