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사랑만은 사공이 많아야 좋다]
03/19/2010 03:09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3,337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는 우리 옛말이 있다. 이사람, 저사람, 말이 많다 보면 되는 일이 없다는 뜻인데, 적어도 사랑만큼은 사공이 많아야 별 탈 없고, 탈이 있어도 잘 넘어간다고 생각한다. 여기서 사공은 조언자를 말한다.

올해 교제 2년 째인 K모씨 커플은 형 부부 내외와 가깝게 지낸다. 혹 동서가 될지도 모르는 어려운 사이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붙임성 있는 형수 덕분으로 K씨의 여자친구는 마음 편하게 지내는 편이다. 이들 커플이 특히 고마워하는 것은 개성이 강해 갈등이 많은 두 사람에게 형 부부가 스펀지 역할을 해준다는 점이다. 안그랬다면 열두번은 더 헤어졌을 거라고 주변에서 말들을 한다.

갓 결혼한, 그야말로 따끈따끈한 신혼부부에게 훈수를 두는 사람들이 많다. 대개는 먼저 기선을 제압하라며 부러 부부싸움을 부추이기도 한다. 사랑과 믿음을 기반으로 한 부부 사이에 누가 누구를 길들인다는 것은 참으로 무의미하고, 어리석기까지 한 발상이다. 이런 골치아픈 훈수가 아닌 조언은 부부가 일생을 살아가는 데 큰 힘이 된다.

조언은 그 사람에 대한 애정과 관심이 없으면 하기 힘들다. 더러 하기도 어렵고, 듣기 싫은 내용일지라도 기꺼이 해주는 사람, 그런 조언자가 옆에 있으면 풍전등화같은 사랑도 잘 지켜나갈 수 있다. 하지만 젊은이들은 자기 생각에 대한 확신이 넘쳐 때로는 조언을 잔소리 쯤으로 치부해 버리기도 해서 안타깝다.

장모님과 유난히 친하게 지내 그 덕을 톡톡히 보는 친구가 있다. 자칭 ‘엄처시하’에 사는 친구가 10년 부부생활을 그야말로 무사히 이어가고 있는 것은 자신의 어려움을 잘 이해하고, 딸에게 전달해서 화해를 유도하는 장모님의 활약이 있기 때문이라나. 지금 목하 열애 중인 연인들, 혹은 미운 정으로 산다는 부부일지라도 니 편, 내 편 따지지 말고, 우리 편을 만들자. 부부의 행복을 진심으로 바라는 사람이 많을수록 사랑의 열매는 달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02 [사랑싸움도 잘 하면 득이 된다?] 04/15/2010 3118
101 [독불장군보다는 플레이보이가 낫다] 04/15/2010 3358
100 [남자신부, 당당하게 맞자! ] 04/05/2010 3916
99 [사위의 전성시대 끝나나?] 04/05/2010 4831
98 [사랑은 뜨겁게, 결혼은 냉철하게] 03/19/2010 4763
97 [결혼전 두려움, 묘약은 당신곁에 있습니다] 03/19/2010 3559
96 [사랑만은 사공이 많아야 좋다] 03/19/2010 3338
95 [궁합은 추측, 사랑은 확신] 03/04/2010 3472
94 [선수는 선수끼리 초보는 초보끼리 ] 03/04/2010 4952
93 [사랑은 ‘미안하다’고 먼저 말하는 것] 03/04/2010 4581
92 [사랑의 이름으로 가끔 혼자 나두는 것도...] 02/17/2010 3015
91 [사랑하고 싶으면 지갑열라] 02/17/2010 3312
90 [가정내 낡은 ‘부부 性벽’을 깨라] 02/17/2010 3385
89 [결혼해도 잠재울 수 없는 ‘바람기’] 01/20/2010 4073
88 [‘존경심’은 부부사랑 난로의 연료] 01/20/2010 3015
   41 |  42 |  43 |  44 |  45 |  46 |  47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