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선수는 선수끼리 초보는 초보끼리 ]
03/04/2010 02:40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4,941  


대학 동기로 남녀를 초월해서 막역한 친구 사이로 잘 지내온 P와 K씨. 최근 P씨의 구애로 두 사람은 친구에서 연인 사이로 발전하게 되었다. 아는 게 너무 많아도 탈인지, 서로의 과거를 속속들이 잘 알다 보니 편하기도 하지만, 다투는 일도 많다. 가장 큰 문제는 K씨의 남자관계. 순진남 P씨로서는 찐하게 몇 번 연애한 K씨의 과거가 마음에 걸린다.

이성교제시 성적 코드는 참 중요하다. 연인 사이에 성과 사랑이 일치하는 게 가장 바람직하지만, 요즘 세대의 성가치관으로는 사랑보다 성이 앞서는 경향이 있다. 대학생의 절반이 성경험이 있을 정도로 성개방이 가속화되면서 성적인 지식과 이성교제의 경험 차이가 달라 갈등을 겪는 커플들도 많다.

난 플레이보이는 플레이걸과 결혼해야 한다는 생각이다. 비슷한 성가치관과 성경험을 가진 남녀가 만나야 모르면 함께 알아가고, 잘 알면 함께 새로운 쾌락을 찾게 된다. 선수와 초보가 만나면 처음에는 자신과 다르다는 신선함도 있겠지만, 성적인 괴리감은 점점 커지고, “너무 몰라서”, 혹은 “너무 잘 알아서” 문제가 불거질 가능성이 있다.

선수는 초보의 성적인 무지에 불만이 커질 수 있고, 초보는 선수의 화려한 경력이 부담스럽거나 과거에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다. 결국 다른 선수를 찾아 욕구를 해소하거나 자신의 성적인 미숙함으로 상대를 의심하게 될 수도 있다.

사람은 다른 동물과는 달리 육체보다는 정신이 앞서지만, 부부 사이에서는 육체와 정신 모두 중요하다. 예전에는 혼전 성경험이 이혼사유가 되었지만, 이제는 성적인 불만족, 다른 상대로부터 성적인 만족을 찾는 외도 등의 성적인 문제로 이혼하는 부부들이 많다.

젊은 세대에게는 성경험 자체는 흠이 되지는 않지만, 성적인 부조화는 부부 생활 전반에 영향을 미쳐 다른 갈등도 유발하게 된다. 그렇다면 선수와 초보는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영화<가문의 영광>의 처녀증명서처럼 확실한 증거가 있는 것도 아니니 말이다. 우선은 성가치관에 대한 솔직한 대화가 중요하고, 서로가 허락하는 한도에서 가능한 애정표현도 한가지 답이 될 수 있다.

결혼적령기 남녀의 교제에서는 결혼의 가능성, 결혼의 성공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많은 경험이 이뤄진다. 상대가 건전한 가치관과 성실한 생활태도를 갖고 있느냐가 중요하듯이 성적인 부분에 대한 확인도 꼭 필요하다. 물론 그 방법은 커플에 따라 다 다르겠지만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02 [사랑싸움도 잘 하면 득이 된다?] 04/15/2010 3112
101 [독불장군보다는 플레이보이가 낫다] 04/15/2010 3351
100 [남자신부, 당당하게 맞자! ] 04/05/2010 3910
99 [사위의 전성시대 끝나나?] 04/05/2010 4823
98 [사랑은 뜨겁게, 결혼은 냉철하게] 03/19/2010 4757
97 [결혼전 두려움, 묘약은 당신곁에 있습니다] 03/19/2010 3552
96 [사랑만은 사공이 많아야 좋다] 03/19/2010 3330
95 [궁합은 추측, 사랑은 확신] 03/04/2010 3467
94 [선수는 선수끼리 초보는 초보끼리 ] 03/04/2010 4942
93 [사랑은 ‘미안하다’고 먼저 말하는 것] 03/04/2010 4575
92 [사랑의 이름으로 가끔 혼자 나두는 것도...] 02/17/2010 3009
91 [사랑하고 싶으면 지갑열라] 02/17/2010 3305
90 [가정내 낡은 ‘부부 性벽’을 깨라] 02/17/2010 3382
89 [결혼해도 잠재울 수 없는 ‘바람기’] 01/20/2010 4064
88 [‘존경심’은 부부사랑 난로의 연료] 01/20/2010 3011
   41 |  42 |  43 |  44 |  45 |  46 |  47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