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밤늦게 망설이며 전화를 하던 그 이혼녀는..
07/16/2019 09:36 am
 글쓴이 : sunwoo
조회 : 2,022  


<선우대표 이웅진의 화려한 싱글은 없다>
밤늦게 망설이며 
전화를 하던 그 이혼녀는...


20190708.jpg



오늘 연달아 2건의 이혼상담을 하면서 문득 아주 오래전 일이 생각났다.

회사 초창기인 90년대 초로 기억한다. 
퇴근시간이 훨씬 지난 9시쯤 자리를 정리하던 중에 전화벨이 울렸다
몇 번이나 “여보세요?”를 해도 상대방은 아무 말이 없었다.
잘못 걸려온 전화인가 싶어 “끊겠습니다.”고 
한 후 전화기를 놓으려는데, 망설이는 한 여성의 목소리가 들렸다.

    “.....라도 되나요?”
    “네? 소리가 잘 안들립니다. 좀 크게 말씀해주시겠어요?”
    “이혼녀라도 되나요?” 

순간 상황 파악이 되었다.
 이혼한 여성이 재혼 상담전화를 한 것이다. 
늦은 시간에 전화를 건 것만 봐도
 그녀가 얼마나 망설였는지 짐작이 갔다.

    “물론입니다. 재혼도 도와드립니다.”
    “며칠 고민했습니다. 이혼녀는 자격이 없을까 봐서요.”
    “비슷한 고민을 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직접 뵙고 설명을 드릴께요.”

다음날 바로 사무실을 찾아온 여성을 만났다.
 이혼한지 7-8년 되었다는 그녀는 많이 지쳐있었다.
 인생에 실패했다는 좌절감으로 인해
 정상적인 생활이 힘든 상황이었다. 

    “저랑 비슷한 사람들이 이렇게 많은 줄 몰랐어요. 
나만 왜 이렇게 불행한가,
    자책하면서 살았는데...”
    “본인 잘못이라고 생각하셨으니까요.
 혼자 이혼을 하나요? 상대방도 책임이 있는 거       죠.”

만남을 몇 번 주선했지만, 좋은 인연을 만나지는 못했다.
 하지만 그녀는 이곳에 온 것만으로도 
자신의 생각이 많이 바뀌었다면서 이전과는 
다르게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그 후에도 가끔 안부를 전하던 그녀는 2년 쯤 지났을 때
 재혼 소식을 전해왔다. 

    “주변 소개를 받았어요. 예전부터 알고 지낸 사람인데, 저한테 잘해준다는 건 
    느끼고 있었지만, 외면했죠.
 또 실패하면 어쩌나, 싶기도 하고, 내가 정상적으로 
    살 수 있을까, 자신도 없었고요. 
그러다가 사장님 만난 후 제가 좀 달라졌죠.”

30년도 안된 일인데, 정말 옛날 일 같다.
 지금과는 이혼에 대한 생각이 참 많이 달랐기 때문이다. 
그때는 무엇보다 이혼에 대해 사회적인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지 않았다. 
이혼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주변의 시선이 따가웠고, 
사회생활에도 불이익이 따랐기 때문에 당사자는 
이혼사실을 숨길 수밖에 없었다.

그러니 재혼하는 것도 힘들었다. 
내 돈 내고 결혼정보회사에 가입하면서도 
회원으로 받아준 것을 오히려 고마워했다. 
이혼자들을 많이 접하면서 아예 공개적으로 만남 행사를 진행했다. 
이혼을 일반화시킨 것이다. 당시 이런 일이 얼마나 금기시되었으면 
행사 자체가 큰 뉴스가 되었다. 1990년대 중반의 일이다.

20세기와 21세기의 결혼문화에서 
가장 큰 차이 중 하나는 이렇듯 이혼을 바라보는 시각의 차이일 것이다.

최근 한 남성의 이혼상담을 했는데, 
30대 후반인 그는 재혼에 대해 전혀 거리낌이 없었다. 

    “요즘엔 재혼도 청첩장을 돌리잖아요. 제가 단짝친구들이랑 5총사인데요.
    그 중에 저를 포함해서 3명이 이혼을 했어요. 우리들 중에서는 이혼한 사람이 
    안한 사람보다 더 많은 거죠.”

이혼자들도 이혼한 사실을 애써 숨기지 않는다. 
이제 ‘돌싱’이라는 말은 거의 생활용어가 되었다.

그동안 이혼으로 피해가 더 큰 쪽은 여성이었다. 
이혼녀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강했다. 이런 인식은 2000년대 들어서도 계속되었다.
2000년대 초반, 한 매체를 통해 나는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이혼 후 사업에 성공한 여성도 많고,
 이혼녀들의 삶은 1~2가지 유형으로 정형화시킬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하다. 
그런데도 드라마상의 이혼녀들에게는 위험요소들도 가득하며 
비굴하고 모욕적인 생활을 강요당하는 듯한 설정이 많다”

하지만 2010년대 이후 상황이 달라졌다. 
20여젼 전 밤늦게 망설이며 전화를 걸던 그 이혼녀와는 전혀 다르다. 
이혼녀가 총각과 결혼하는 비율이 처녀와 결혼하는 이혼남 비율보다 높아지는 추세다. 심지어 20대 초중반의 이혼녀들도 많다.

이제는 이혼이 많아지는 것을 우려하는 데 그치지 말고, 
이혼의 후유증을 최소화하고 사회의 건강성을 찾는 방향으로 
이혼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어야 한다. 
참으로 격세지감이다.



결혼정보회사-선우-[-Couple.net-]-커플닷넷_남성10_호주까페운영40대남성.jpg

결혼정보회사 선우 ♥ 커플닷넷 ♥ 글로벌 스페셜 매칭



Since 1991, 선우의 혁신
1회만남 5만원이 후불제 혁신
전 세계 배우자 또는 이성친구 만남가능

결혼생활 가치관을 고려한 소개방식 진화
www.couple.net
http://cs.couple.net/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738 골드미스 출현, 어느덧 20년 11/20/2019 156
737 데릴사위, 더 이상 처가살이 아니다 11/12/2019 481
736 21세기 결혼, 부모가 지워진다 11/05/2019 994
735 친정 근처 시댁 근처 신혼집, 어디로... 10/29/2019 721
734 해외동포, 결혼은 한국인과 하겠다 10/22/2019 1392
733 꼭 변호사 며느리여야 하나요 10/16/2019 759
732 결혼 공포증이 있는 그녀 마음이 달라진 건...내려놓았기 때문 10/07/2019 925
731 키 큰 남자가 좋다 결혼엔 글쎄 09/30/2019 1376
730 소 100마리 키우는 노총각의 반전 09/23/2019 1314
729 어느 20대 중반 여성의 현명한 선택 09/16/2019 1512
728 심각한 저출산, 정작 당사자들에게는 남의 일 09/10/2019 831
727 백인 며느리, 타이완 사위···세상은 바뀌었다 09/02/2019 1982
726 40·50대 습관성미팅증후군 총각들에게 08/26/2019 1399
725 결혼을 원하는 60대 여성, 나의 솔루션은··· 08/19/2019 1599
724 마흔아홉 먹은 내딸, 결혼할 수 있을까요 08/12/2019 2160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