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사소한 것에 목숨 걸 일 있나...사랑보다 더 큰 일 없는데.... - 결혼정보회사 선우 [ Couple.net ]
04/17/2019 07:10 am
 글쓴이 : sunwoo
조회 : 1,382  


<이웅진의 화려한 싱글은 없다>

 

사소한 것에 목숨 걸 일 있나...사랑보다 더 큰 일 없는데.

 


20190409.jpg

지하철역 지하 통로를 걷고 있는데,

옆에 놓인 의자에 앉아있던 노부부의 말소리가 들렸다.

 

“당신. 왜 그렇게 사람이 실없어요?”

“내가 뭘 또 잘못했어?”

“좀 점잖게 있으라는데도

말 한마디 할 때마다 헤헤거리고..품위 없이..”

“허허..”

“또..또..”

 

5-60년을 함께 보냈을 것 같은 노부부를 보면서

아내의 타박에도 웃는 남편의 그 여유로움이

이 부부가 해로한 비결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내의 잔소리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고,

저렇게 웃어넘기면 큰 싸움은 없을 것 같기 때문이다.

 

이 부부의 얘기를 들려주고 싶은 사람이 있다.

바로 요즘 만나는 남자 때문에 골치 아프다는 한 여성이다.

그녀는 예민하고 생각이 많다. 작은 일도 심각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이런 성향이 지금까지 공부하고, 일을 하는 데는

오히려 도움이 되었다고 하는데, 연애에서는 문제가 되는것 같다.

 

“제가 이 말을 믿어야 할까요? 와이셔츠 가슴팍에 립스틱 자국이 있는데,

동료가 넘어질 뻔 한 걸 잡아주다가 묻은 거라네요.”

 

믿어주라고 말하고 싶다. 안 믿으면 더 복잡해진다.

헤어질 것도 아닌데, 계속 이 일이 마음에 걸리면

두 사람 사이에 뭐가 좋겠는가. 그런데도 믿을지,

안믿을지를 고민하는 그 여성을 보면서 안타까웠다.

 

우리가 신이 아닌 다음에야 크고 작은 실수를 저지르는 건 당연하다.

악의가 있거나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는다면

사소한 실수는 그냥 넘어가는 것이 상책일 때도 있다.

살다 보면, 특히 사회생활을 하다 보면 의도하지 않은 상황에 처하기도 한다.

 


내가 아는 한 남성은 길에서 나눠주는 술집 명함을 받아서

무심결에 주머니에 넣었다가 애인의 오해를 샀다고 한다.

 

우리를 돌아보면 별 것도 아닌 일에 예민한 경우가 많다.

사소한 일도 자꾸 반복되면 심각해진다.

문제가 발생하면 그 원인을 분석해서 재발하지 않도록 할 수도 있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그냥 떨쳐버리는 게 더 나을 수도 있다.

결혼 소식을 전한 어느 여성은 이렇게 말했다.

 

“제가 늘 양보하고, 너그럽다고 생각했거든요.

알고 보니 전 그 사람이 원래 좋아하는 스타일이나 성격과는

거리가 먼 사람이었어요.그런데 절 왜 만났냐고 했더니

싫지 않으니까 몇 번 만나보자 했는데,

저한테 맞춰주면서 만나보니 제가 점점 마음에 들더래요.”

 

남녀관계가 그런 거다.

두 사람 사이의 물꼬는 작은 것에서 풀리기도 하고, 막히기도 한다.

 




★ 센스있는 힐링템 ★
싱글 가족 / 친구 / 직장동료에게

Goodbye 솔로~ 싱글탈출상품권 선물하세요~
http://gift.couple.net


수백만원 결혼정보회사 가입비 NO!
불안한 소셜 데이팅 NO!
마음에 안드는 지인소개 NO!

http://cs.couple.net/


결혼정보회사 선우의 혁신
Couple.net 에 프로필 신뢰 인증
수백만원대 결혼정보 서비스를
1회 만남시 5만원에. 이용 가능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해외동포, 결혼은 한국인과 하겠다 10/22/2019 214
733 꼭 변호사 며느리여야 하나요 10/16/2019 558
732 결혼 공포증이 있는 그녀 마음이 달라진 건...내려놓았기 때문 10/07/2019 739
731 키 큰 남자가 좋다 결혼엔 글쎄 09/30/2019 1168
730 소 100마리 키우는 노총각의 반전 09/23/2019 1129
729 어느 20대 중반 여성의 현명한 선택 09/16/2019 1332
728 심각한 저출산, 정작 당사자들에게는 남의 일 09/10/2019 683
727 백인 며느리, 타이완 사위···세상은 바뀌었다 09/02/2019 1806
726 40·50대 습관성미팅증후군 총각들에게 08/26/2019 1225
725 결혼을 원하는 60대 여성, 나의 솔루션은··· 08/19/2019 1419
724 마흔아홉 먹은 내딸, 결혼할 수 있을까요 08/12/2019 1978
723 30세연하 여성을 원하는 남성의 요구조건 08/05/2019 2255
722 수백억 재력가가 찾는 현명한 며느리란 07/30/2019 1695
721 화려한 싱글에서 180도 뒤바뀐 그녀 인생, 혼자 어찌하나 07/23/2019 1904
720 밤늦게 망설이며 전화를 하던 그 이혼녀는.. 07/16/2019 190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