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결혼은... 성(sex)의 질량보존의 법칙. 질량보존의 법칙이라는 게 있다.
09/04/2018 11:54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1,581  
   http://www.couple.net/ [82]


 



안녕하세요-선우커플닷넷입니다(케이시애틀).jpg

커플닷넷 couple.net  < 이웅진의 결혼은 > 中


결혼은...
  “성(sex)의 질량보존의 법칙.”

질량보존의 법칙이라는 게 있다.


화학변화에서 반응 전후의 총 질량은 일정하게 유지된다는 것인데...

남녀관계에도 비슷한 현상이 발생한다.


한 사람이 평생 동안 
이성에 대해 쓸 수 있는 사랑, 열정, 정력의 용량은 정해져있다.

내가 보기엔 그렇다.


KakaoTalk_20180904_185505337.jpg




한 바람둥이가 있었다.

젊은 날 많은 여자들을 만났고,
물론 성적인 능력을 실컷 사용했다.



60살도 채 안되서 그는
그 나이대에 비해 급격하게 노쇠했고,
급기야 발기불능 상태가 되었다.



성의 에너지가 고갈된 것이다.

누구를 만나도 흥분되지 않았던 그는
결국 변태성향이 되어
특이한 자극이 아니면 성생활을 하지 못했다.



정반대로 순정남이 있었다.
한 여자를 만나 결혼해서 
아이 낳고 평범한 가정생활을 했다.

그러다가 50대가 되어 늦바람이 불었다.


아내와는 부부관계를 자주 하지 않은 탓에
힘이 남아돌았고,
밖에서 그 힘을 펑펑 썼다.

초반 바람이 불면 후반에는 잠잠하고,
초반에 잠잠하면 후반에는 바람이 분다.



너무 빨리 불사르지도 말고,
그렇다고 너무 막판에 타오르지도 말고,
온도 조절 잘해가면서 사는 것,
그것이 성의 질량보존의 법칙을 넘어선,

부부 사랑 보존의 법칙이다.


 

선우로고(동글)100.jpg


♥ 27년 전통 결혼정보회사 ♥
셀프서칭 + 커플매니저 매칭  + 후불제서비스 
http://www.couple.net/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642 Marriage is1+1=3 & 32=0.5, a peculiar formula works in married life. 10/04/2018 335
641 외모 따지는 남성은 35세 전에 결혼하는 게 좋다 - 커플닷넷 couple.net - 알아… 09/28/2018 1273
640 결혼은... 1+1=3, 32=0.5의 별난 공식이 작용하는 관… 09/28/2018 496
639 Marriage is the law of conservation of sex. 09/26/2018 680
638 결혼은...죽을 때 옆에 있어 줄 그 누군가를 만나는 것 - 커플닷넷 couple.net &l… 09/18/2018 1836
637 어머니가 아들 결혼에 미치는 영향 -커플닷넷 couple.net <이성미의 결혼커… 09/16/2018 1119
636 남성이 이상형과 결혼했다 생각 더 많은 이유 - 커… 09/11/2018 1303
635 결혼은... 부부관계, 사용하는 한 사용되는 용불용설 -커플닷넷 couple.net < … 09/09/2018 1090
634 결혼은... 성(sex)의 질량보존의 법칙. 질량보존의 법칙이라는 게 있다. 09/04/2018 1582
633 첫 만남시 남성은 선호스타일, 여성은 기피스타일 따진다.알아두면 쓸모있… 09/03/2018 980
632 내가 좋아하는 남자, 나를 좋아하는 남자..-그녀를 행복하게 한 남자는 09/02/2018 1057
631 심리학으로 풀어본 사랑방정식 (알아두면 쓸모있는 신통방통 잡다한 연애… 08/28/2018 1227
630 결혼은...나이 들어 둥지에서 체념과 익숙함. 측은지심을 갖고 서로를 바라… 08/27/2018 847
629 조건이 맞는 상대 VS 느낌이 맞는 상대 -서른 여섯 여의사의 선택은 08/26/2018 1917
628 그는 배려였지만, 그녀는 무관심으로 생각했다. 08/24/2018 119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