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조건이 맞는 상대 VS 느낌이 맞는 상대 -서른 여섯 여의사의 선택은
08/26/2018 08:03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637  




안녕하세요-선우커플닷넷입니다.jpg

커플닷넷 couple.net

 <이성미의 결혼커플스토리>

#4

 

조건이 맞는 상대와 느낌이 맞는 상대

-서른 여섯 여의사의 선택은?

 

조건이냐? 느낌이냐?

결혼상대를 찾는 사람들에게는

이 부분이 큰 고민거리입니다.

 

결혼을 전제로 누군가를 만난다면 상대의 조건을 무시할 수는 없습니다.

원하는 조건에 느낌까지 좋다면 더할 나위 없는 결혼상대일텐데요.

 

 

결혼이 늦어질수록 원하는 조건의 상대를 만나기 쉽지 않고,

원하는 조건의 상대가 느낌까지 잘 맞기란 더더욱 쉽지 않습니다.

 

서른 여섯 여의사의 결혼이야기입니다.

 KakaoTalk_20180827_110135002.jpg

대학에서 경영을 전공한 그녀는 뒤늦게 의사가 되고자

의학전문대학원에 진학했습니다.

인턴과정까지 마치고 나니 이미 그녀의 나이는 서른 중반이 되었고..

그동안은 결혼은 아예 생각할 겨를이 없었습니다.

 

나이 때문에 부모님의 성화는 더 심해지고

더이상 결혼을 미룰 수 없다는 판단에 적극적으로 선을 보기로 결심했습니다.

 

그녀가 원하는 상대는 오로지 의사였습니다.

 

    남자가 그냥 회사원이면 저에게 경제적으로 많이 의존할 것 같아요.

    이렇게 힘들게 공부해서 남자를 먹여살리고 싶진 않아요,

    그리고 비슷한 일을 하고 있어야 대화도 잘 통할 것 같고요..

 

여성은 교제경험이 거의 없다 보니

다소 현실성 없이 막연한 본인의 고정관념을 고집했습니다.

 

우선은 여성이 원하는 상대를 찾아주려고 노력했습니다.

다행히 남성 의사들 중에는 의사인 여성을 원하는 분들이 꽤 있어서

만남 주선은 수월했습니다.

 

    선생님..이번에 만난 남성 어떠셨어요?..성격 좋으시죠?~

    근데요, 매니저님.. 느낌이 아니에요..

    키도 작고.. 말수도 너무 없고...매력이 없어요..

 

결국 여성은 직업뿐만 아니라 외모, 심지어 느낌까지

모든 게 다 잘 맞는 상대를 찾고 있었던 겁니다.

    매니저님, 나이가 마흔이 넘으니까..너무 아저씨 같아요..

    저랑 비슷한 나이여야 느낌이 통할 거 같아요...



급기야 나이차이 있는 남성도 만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많은 것을 원하면서도

여성 또한 외모가 평범해서 남성들로부터 애프터를 거의 받지 못하고 있었어요.

그런데도 본인의 기준을 고집하는 여성이 안타깝고 답답했습니다.

 

    선생님.. 나이 차이 적고 스타일, 느낌 다 맞는 남성 만나시려면

    직업은 좀 폭넓게 보시면 어떨까요?

NO!!!!

 

그래서 저는 과감하게 배팅을 했습니다.

여성이 원하는대로 나이 차이 적은 의사 한명과

동갑에 키 크고 성격이 서글서글한 은행원의 프로필을 보내면서

일단 두분 다 만나보고 판단하라고 적극적으로 만남을 권했습니다.

 

만남결과는???

 

의사는 느낌이 나쁘지는 않은 정도..

은행원은 성격이 잘 맞고, 느낌으로는 그동안 만난 상대 중 가장 맘에 든다고...

 

남성 두분도 여성에게 적극적으로 관심을 표시했기에

저는 두 분 중에 결정해서 교제를 해보도록 권유했습니다.

 

조건이 맞는 의사와 느낌이 좋았던 은행원 중 고민하던 그녀는

결국 의사를 더 만나보겠다고 했습니다.

 

얼마 후 여성에게 연락이 왔습니다.

 

    매니저님, 저 얼마 후에 양쪽 부모님들께 인사하러 갈 것 같아요..

    어머, 그 의사분과 잘 되신 거예요?

    아니요..저 실은 그때 소개해주신 은행원과 만나고 있어요..

 

그녀는 쑥스럽게 그간의 과정을 얘기하더군요.

    의사분도 몇 번 만났는데.. 만날수록 자꾸 은행원분이 생각나는 거에요..

    내 앞에 앉아있는 상대가 그 사람이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맘이 생겨서

    제가 먼저 연락했어요

 

여성은 그 은행원을 만나면서

평범한 회사원이면 의사인 

자신에게 의존할 거라는 생각

같은 의사를 만나야 대화가 잘 통할 거라는

선입견이

완전히~~없어졌다고 합니다.

 

그렇게 두사람은 만난 지 6월 만에 결혼에 성공했습니다.

 

결혼에 있어서 조건이 맞는 상대, 느낌이 맞는 상대,

어느 쪽이 정답이라고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만들어놓은 틀 안에서 상대를 만나려고 하지 말고,

다양한 상대를 만나려고 노력하는 것이

정말 내가 원하는 상대를 찾는 방법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

 

 

by SUNOO

 

 

♥ 27년 전통 결혼정보회사 ♥

셀프서칭 + 커플매니저 매칭  + 후불제서비스 

http://www.couple.net/


링크유입내저(큰정사각).jpg


<선우데이트 >

 http://www.date.kr/kr/

 

<웨딩TV>

 https://www.youtube.com/channel/UC4eFzuAjzvduDGUFiNEcqPA




--------------------------------------------------------------


♥ 선우공식블로그

http://blog.naver.com/sunoo1111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unoo1111


♥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wedding_sunoo/


♥ 카카오채널 

https://story.kakao.com/ch/sunoo1111



♥ 네이버밴드 - 선우대표 이웅진의 결혼은?

https://band.us/n/a2a2Xesau575p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648 결혼은..."어버이날 카네이션 받을 때의 감동을 알게 되는 것,," 10/15/2018 89
647 to understand the emotion when you receive Carnations on the Parents Day. 10/15/2018 53
646 결혼은..결혼비용, 가족갈등, 권태기...스무고개를 넘는 과정이다. 10/14/2018 97
645 사랑의 유효기간이 가~장 긴 커플은 -커플닷넷 couple.net <알쓸신잡> 中 10/09/2018 594
644 Marriage is to meet someone who will be with me when I die. 10/04/2018 400
643 Marriage is....No hero is seen near him, no beauty is lived with. 10/04/2018 74
642 Marriage is1+1=3 & 32=0.5, a peculiar formula works in married life. 10/04/2018 67
641 외모 따지는 남성은 35세 전에 결혼하는 게 좋다 - 커플닷넷 couple.net - 알아… 09/28/2018 807
640 결혼은... 1+1=3, 32=0.5의 별난 공식이 작용하는 관… 09/28/2018 118
639 Marriage is the law of conservation of sex. 09/26/2018 238
638 결혼은...죽을 때 옆에 있어 줄 그 누군가를 만나는 것 - 커플닷넷 couple.net &l… 09/18/2018 1335
637 어머니가 아들 결혼에 미치는 영향 -커플닷넷 couple.net <이성미의 결혼커… 09/16/2018 606
636 남성이 이상형과 결혼했다 생각 더 많은 이유 - 커… 09/11/2018 829
635 결혼은... 부부관계, 사용하는 한 사용되는 용불용설 -커플닷넷 couple.net < … 09/09/2018 618
634 결혼은... 성(sex)의 질량보존의 법칙. 질량보존의 법칙이라는 게 있다. 09/04/2018 108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