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 남서부 거주 30대 중반 남성 의사의 출사표
05/09/2018 10:00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550  


지금까지 제 뜻대로 안된 게 없는데,
결혼만큼은 정말 힘드네요.”

 그의 한탄은 자연스러운 것이었다.
 
초등학교 때 미국으로 이민을 간 후
명문고, 명문의대를 졸업했고,
신경외과 fellow로 자리도 잡았다.
30대 초반까지는 그야말로 탄탄대로였다.
 
하지만 결혼을 결심한 후부터는
힘든 시간을 겪고 있다.

 


0510.png


 

그가 거주하는 미국 남서부는
히스패닉이 대다수인 곳이다.
신체발달이 아시안 여성보다 워낙 월등해서
8등신에 글래머러스한 여성들이 많은 것이다.
 
그런 환경에 익숙하다 보니
성인이 된 후에는 주로 멕시칸 여성들이랑
데이트를 했다.
 
    그 나이에 결혼 생각하고 연애를 하나요?
    주변에 한국계는 드물었고,
    딱히 한국계를 만나야겠다는 생각도 안했고요.
 
그의 말에 따르면
멕시칸이나 라틴계는 가족 중심, 자식교육을 엄하게 지키는 등
동양문화권이랑 비슷한 부분이 많다고 한다.
그래서 처음에는 인종은 달라도
정서적인 면에서 동질감을 느꼈다.

    근데.. 깊은 부분에서는 전혀 다르더라고요.
    질투심이 장난이 아니고요. 또 거칠다고 하나,
    와일드한 면도 있고요.
    몇 번 호되게 연애 실패를 하고 보니
    한국계 여성을 만나고 싶어졌습니다.
 
그가 한국계 여성을 만나고 싶어하는 이유는
대화가 잘 통하는 것도 있지만,
애교스럽고, 정이 많고,
이해심이 많아서 잘못을 해도 감싸준다는 생각에서였다.
 
하지만 지역적으로 한국계가 적어서
거의 만날 기회가 없었고,
간혹 지인의 소개로 장거리 미팅도 해봤지만,
오고 가다가 서로 지쳐서 흐지부지되기도 했다.
 
그래서 결국 나에게 의뢰가 온 것이다.
 

    “타지역 거주여성과 만나보셔서 아시겠지만,
    장거리는 만나는 과정도 힘들지만,
    각자의 기반이 있기 때문에
    그 부분을 맞추는 문제가 생깁니다.
    결국 누가 거주지를 옮기느냐,
    결혼해서도 떨어져 사느냐,
    선택하게 될 수도 있는 거죠.”

 
그래서 미국 회원풀에서 맞는 여성을 찾는 동시에
한국에서 미국에 거주할 의사가 있는 여성도 찾기로 했다.
 
한국계가 적은 지역적인 특성은
낯선 미국에서 살게 되는 여성 입장에서는
망설일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어렵게 미국 거주 의사가 확실하고
영어도 어느 정도 되는 여성을 찾았고,
남성이 휴가를 얻어 한국에서 만남을 가졌다.
 
마음이 흡족하지는 않지만,
힘들게 얻은 기회이기 때문에
몇 번 더 만나면서 신중하게 결정하겠다고 했다.
 
그리고 덧붙인 말.
 

    “그분과 얘기를 하다가 느낀 건데요.
    한국 여성들이 혹시 외국 사는 남성들에 대해서
    오해를 하고 있지 않나 싶어요.
    성에 자유롭다거나 정이 없다거나
    영어를 못하면 힘들게 하지 않을까..
    그런 선입견을 갖고 있는 것 같아요.
    사람마다 다르죠.
    그건 한국도 마찬가지 아닌가요?
    성격이 따뜻한 사람도 있고, 찬 사람도 있잖아요.
    미국 살면 다 그렇다,
    그건 정말 아니거든요.”

 
그 남성이야말로
혹시 있을지도 모르는 그런 선입견을
깨줄 수 있는 사람이다.
 
성실하고,
한 여성을 진심으로 사랑할 마음의 준비가 되어 있는 사람이다.
 
그의 앞날을 축복해본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결혼정보회사 선우 - Couple.net 가 27번째 생일을 맞았습니다 11/14/2018 33
669 What happened to a single woman enjoying her beautiful single life after 25 years 11/06/2018 352
668 둔감한 남자, 눈치없는 여자 - 커플닷넷 couple.net <이성미의 남녀심리탐구 … 11/06/2018 40
667 골드미스여, 당신보다 잘난 남자는 꿈일 뿐입니다 커플닷넷 couple.net <선… 11/06/2018 294
666 어느 화려했던 골드미스,25년후 ...커플닷넷 couple.net <이웅진의 화려한 싱… 11/06/2018 103
665 Korean men care womens character 11/05/2018 133
664 Korean women care mens character as the next most important matter when they choose their spouse! 11/05/2018 37
663 한국 남성, 여성에게서 성격 많이 본다. 커플닷넷 couple.net - 알아두… 11/04/2018 176
662 한국 여성, 배우자 선택시 경제력 다음으로 보는 것은 성격! 커플닷… 11/04/2018 73
661 결혼했다, 혼인신고는 아직 안했다.... 왜 11/03/2018 527
660 천사표보다는 여우표가 낫다!!! 11/01/2018 458
659 남자가 말하는 괜찮은 사람, 여자가 말하는 괜찮은 사람 11/01/2018 96
658 뚱뚱한 여자는 결혼 못 한다고 누가그래 11/01/2018 82
657 사랑의 계절에 꼭 들어봐야 할 주례사.... 11/01/2018 53
656 남성이 여성보다 이상형과 결혼했다 생각 더 많은 이유 11/01/2018 63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