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이웅진의 만남과결혼]왕자와 결혼한 신데렐라의 불안한 신혼생활 1편
02/06/2018 09:17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1,723  



0207.png

화려한 팡파르와 함께 시작된 무도회가 절정에 달하고 있었다.
나와 왕자님의 결혼을 축하하는 무도회였으니 그 주인공도 물론 나였다.
형형색색의 화려한 드레스들이 너울거리는
무도회장의 모든 시선과 조명은 나를 따라 움직였다.
나의 손을 잡고 왈츠를 추던 왕자님, 아니 남편은 감미로운 목소리로 속삭였다.

“이제 당신은 나의 아내이니 자정이 넘어도 여기를 떠날 필요가 없소.”

그랬다.
세상이 ‘재투성이 신데렐라’라고 부르던 가련했던 나는
이제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여인이 되었다.
외롭고 힘들었던 지난 시간을 보상이라도 하듯
내 앞에는 행복한 나날들이 펼쳐질 것이다.



우리의 결혼생활은 평범한 사람들의 그것과는 사뭇 달랐다.
귀족이 아닌 여염집 출신인 나는 궁중 법도를 잘 몰랐고,
그래서 하루 중 많은 시간을 수련과 교육으로 보내야만 했다.
남편도 왕위 계승자로서 실무경험을 쌓기 위해 시아버지인 국왕을 대신해서
빡빡한 대내외 업무를 처리하느라 우리 부부는 신혼임에도 늦은 밤에나 얼굴을 볼 수 있었다.

사실 우리 부부는 교제기간이 길지 않았다.
무도회에서의 강렬한 첫 만남, 이후
내가 떨어뜨린 유리구두 한 짝의 주인을 찾기 위해 전국을 돌아다닌 시간은 길었지만,
극적으로 재회한 우리는 곧바로 결혼절차에 들어가느라
서로를 알아갈 시간을 충분히 갖지 못했다.
그래서 부부가 되었으면서도 우리는 여전히 어색했다.
그런데도 함께 있는 시간이 적으니 이럴 바에야 결혼을 왜 했는지,
평범한 사람들처럼 편안하게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혼한 지 한 달쯤 되었을 때 친정 식구들을 초청했다.
나를 구박했던 새어머니와 두 언니가 손이 닳도록 용서를 빌었기 때문에 나는 그들을 받아들이기로 했다.
남편은 이 세 사람을 위해 만찬을 준비했고,
국사에 바쁘신 시부모님까지 오셔서 자리를 빛내주셨다.
왕궁에서 외톨이처럼 지내던 나는 오랜만에 편안한 시간을 보냈다.
하지만 그런 즐거움도 잠시,
친정 식구들의 테이블 매너를 보신 시어머니가 살짝 눈살을 찌푸리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이름도 알 수 없는 음식들이 줄줄이 나오는 데다가
크기가 각각 다른 스푼과 포크들을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도 잘 모르는 친정 식구들은 당황했고,
눈치를 보다가 실수를 하는 통에 분위기가 어색해졌다.
큰 잘못을 한 것도 아니고, 모르면 배우면 되는데, 왜 이렇게 빡빡하게 구는지,
나는 가슴이 너무 답답했다. 오늘도 잠을 못 이룰 것 같다.

또 하루가 밝았다. 외국 사절을 위한 무도회가 열리는 날이다.
오늘 나는 수상 부인을 에스코트해야 하는데,
통역관을 대동한 나를 보고 시어머니인 왕비님이 혀를 쯧쯧 찼다.

“왕자비로서 외국어 하나 정도는 하는 게 당연한데….”
시어머니는 나 들으라는 듯이 혼잣말을 하신다.
결혼한 지 겨우 반년밖에 안 되었는데,
너무 나를 몰아붙이는 것 같아 답답하기만 했다.
지금도 많은 것을 익히느라 동분서주하고 있는데,
어떻게 이 이상 하라는 말인지.
무도회는 언제나 설렌다.
남편을 처음 만났던 곳에서
남편과 마주 보고 춤을 추고 있으면
나는 늘 첫 만남의 감동과 환희에 휩싸인다.
빠듯한 일정으로 서로 바쁘지만,
무도회에서 춤을 추는 순간만큼은
서로에게 충실할 수 있어서 좋다.
그런데 오늘 춤을 출 때 남편의 시선은
내가 아닌 다른 곳에 머물고 있었다.
남편이 무엇을 보고 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내가 남편 시선에서 벗어나듯, 남편 마음에서도 벗어난 것이 아닌지 두려웠을 뿐이다.


<2편에 계속>

 

♥선우공식블로그
http://blog.naver.com/sunoo1111

♥커플닷넷
http://www.couple.net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unoo.weddingTV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unoo.weddingTV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88 [이웅진의 만남과결혼]2번 이혼하고 3번째 재혼을 원하는 60세 남자 속사정 2… 03/20/2018 2137
587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74년생 남성 킹카가 영국에서 배우자를 만나러 … 03/18/2018 999
586 [결혼문화연구소]음식궁합보다 중요한 결혼궁합에 대하여 03/13/2018 1458
585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83년생 서른 여섯 골드미스의 결혼성공기 03/12/2018 949
584 [이웅진의 만남과결혼]수백만달러 건물 운영하는 남자 거부하는 여자들의 … 03/06/2018 1864
583 [이웅진의 만남과결혼]21세기 新결혼풍속도, 맞선 뒤에 부모들 02/27/2018 1358
582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의 그녀, 4년의 기다림 끝에 마침내 해피엔… 02/26/2018 838
581 [이웅진의 만남과결혼]마흔여섯 딸 결혼시킨 팔순 아버지의 인간승리 02/20/2018 1674
580 [결혼문화연구소]데이터로 보는 합리적인 축의금 02/19/2018 970
579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이나 한국이나 결혼 전 고민하는 것은 똑… 02/19/2018 876
578 [이웅진의 만남과결혼]왕자와 결혼한 신데렐라의 불안한 신혼생활 2편 02/14/2018 1383
577 [결혼문화연구소] 갈까 말까 너의 결혼식 02/13/2018 806
576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신뢰할 수 있는 79년생 시카고 거주 여성을 자… 02/11/2018 1403
575 [이웅진의 만남과결혼]왕자와 결혼한 신데렐라의 불안한 신혼생활 1편 02/06/2018 1724
574 [결혼문화연구소]서울남녀 결혼이 힘든 이유는 02/06/2018 1099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