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이성미의 밀당남녀] 둔감한 남자, 눈치없는 여자
10/08/2017 07:44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405  


<이성미의 밀당남녀>

둔감한 남자, 눈치없는 여자


30대 중반의 의사인 그 남자는
요즘 마음에 두고 있는 여성이 있다.

첫눈에 반했다고 할 만큼 재색을 겸비한 그녀였다.

그랬던 그 남자가 3개월이 지난 지금까지
아직 프러포즈를 안했다는 것이다.



    “여자 마음을 잘 모르겠어요.”
    “뭐 속상하거나 답답한 게 있어요?”
    “생긴 건 안그런데,
    둔감하다고 할까, 눈치가 없다고 할까,
    그게 마음에 걸려서요.”

    “그분에게 말하지 그러셨어요?”
    “말하기도 애매하고,
    말했다가 쪼잔하다거나 속 좁다는 말을 들을까봐..”

며칠 전이 그 남자의 생일이었다고 한다.

생일 전날 만나서 식사를 하는데,
마침 그 레스토랑에서 악사들이 테이블을 돌면서
기념일이면 축하연주를 해주는 이벤트가 있었다고 한다.

그가 내일이 생일이라고 하자,
악사들이 생일축하 노래를 연주하고,
주변 다른 손님들도 축하를 해주었다는데..

그는 내심 그녀로부터 축하를 기대했다고 한다.
하지만 다음날 연락은커녕 문자 하나 없었다는 것이다.

    “생일이라고 큰 기대를 한 건 아니예요.
    하지만, 내 생일인 거 알고 있을텐데,
    아무 연락이 없으니까,
    이걸 뭐라고 해야 하나, 실망감도 들고,
    나한테 관심이 없나, 싶더라고요.”

이런 커플이 생각났다.
여자는 가족끼리 작은 일 하나도
다 챙겨주고, 나누면서 사는 집안인데,
남자는 정반대로 생일도 그냥 넘기는
무덤덤한 분위기였다.

그런 가족 문화와 분위기의 차이는
두 사람이 만나는 데 장애물이 되었다.

여자에게는 남자가 무관심해보이고.
남자에게는 일일이 챙기는 일이
부담이 되었던 것이다.

하지만 두 사람이 서로를 신뢰하고 좋아했기 때문에
극복할 수 있었다.

그 남자에게 그 얘기를 해주었다.

    “관심이 없다고 서운해하는 것도
    경솔한 판단일 수 있어요.
    그분께 그런 마음을 솔직하게 얘기하면
    두 분 관계가 더 명확해지지 않을까요?
    정말 관심이 없는 건지,
    다른 이유가 있는 건지요.”

    “내가 무슨 선물 밝히는 거라고
    오해하지는 않을까요?”

    “말 안하면 본인이 그분을
    오해할 거 같은데요.
    그걸 오해하면 그분을 좋게 만날 수 없죠.
    그렇게 겉돌면서 만나면 무슨 소용 있을까요?
    전 오히려 어떤 계기가 될 것 같은데요.”

그 남자는 그 여자를 놓치기 싫었고,
용기를 내서
본인의 속상한 마음을 얘기했다고 한다.

    “매니저님 하라는 대로 말하기를 잘했어요.”

그 여자가 그 남자에게 관심이 없는 게 아니라
좀 무덤덤한 성격이어서
감정표현이나 뭔가를 챙겨주는 것을
잘 못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날 생일건은
이미 레스토랑에서 함께 축하를 해줘서
그걸로 된 거라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사소한 거라고 그냥 넘기면
    가랑비에 옷 젖는다고
    나중에는 그것이 쌓여서
    어쩔 수 없는 상황이 되거든요.
    사람 속을 어떻게 알겠어요.
    얘기하고, 이해하고, 확인하면서
   서로를 알아가는 거죠.”
  
    “그러게요.
    전 남자가 시시콜콜 얘기하는 게
    안좋은 거라고 생각했거든요.
    이제는 제가 좀 더 적극적이고
    솔직해져보려고요.
    둘 다 쭈삣거리면
    되던 일도 안되겠더라고요.”

해피엔딩이다.

좋아하는 마음이 생기면 때론 비이성적이고, 비논리적이 되기도 한다.

말하지 않으면 마음을 모르는 건 당연하다는 걸 알면서도
그 사람만큼은 내 마음을 알아주기를 바라게 된다.

돌려 생각해보면 어떨까?

나는 그 사람 마음을 다 알고 있나?
그렇지 않다면 그 사람 또한 그렇지 않은 것이다.

 

 

1009.jpg

 

 

♥선우공식블로그
http://blog.naver.com/sunoo1111

♥커플닷넷
http://www.couple.net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unoo1111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sunoo.weddingTV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535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미국생활 22년, 결국 불법체류자로 사는 남성을… 10/19/2017 1
534 [이웅진의 경영철학] 첫 직장이 여러분의 인생을 결정합니다. 10/19/2017 7
533 [선우스토리 26] 결혼정보회사의 두뇌, 한국결혼문화연구소 설립 10/18/2017 86
532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한국과 미국의 배우자 선택문화의 차이 10/18/2017 49
531 [글로벌 한국계 사랑이야기] 왜 한국 부모들은 자녀의 결혼에 관심을 갖는… 10/18/2017 15
530 [결혼문화연구소]6개월 이상 교제하고도 결혼에 성공하지 못한 이유? 10/17/2017 266
529 [이성미의 밀당남녀] 작은 키, 비만형 그 남자가 인기남이 된 비결은? 10/16/2017 347
528 [이성미의 밀당남녀] 작은 키, 비만형 그 남자가 인기남이 된 비결은? 10/16/2017 25
527 [결혼방정식]남녀의 데이트 방식? 그 시절에는 다방에서 만나 경양식집으로… 10/12/2017 225
526 [선우스토리25] 회원관리시스템 헤라(HERA)의 탄생 10/12/2017 31
525 [이웅진의 만남과 결혼] 대학 때 킹카였던 남자, 여자 500명 소개받고도(1) 10/11/2017 465
524 [결혼문화연구소]6개월 이상 교제하고도 결혼에 성공하지 못한 이유? 10/10/2017 338
523 [이성미의 밀당남녀] 둔감한 남자, 눈치없는 여자 10/08/2017 406
522 [선우이야기24] 전산화로 힘들던 와중에 맞이한 아버지와의 이별 09/30/2017 76
521 [이웅진의 만남과결혼] 남자 스스로 멀리서 날 보러 온 것이지 내가 내가 오… 09/28/2017 35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