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왕자병, 공주병 환자...꿈에서 깨어라]
05/02/2009 03:05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3,326  


요즘 들어 늘고 있는 게 ‘왕자병’ 이나 ‘공주병’ 환자들이다. 서울의 명문대를 나온 한 남자가 있었다. 이 남자는 능력이나 성격도 좋고 외모 또한 빠지지 않아 1등 신랑감으로 손색이 없었다.

    그런데 이 남자는 한 여자로부터 계속해 ‘딱지’를 맞아 자존심이 무척 상해 있었다. 역시 명문대 출신인 그 여자는 자신에 대한 우월감과 미모에 대한 자만심으로 똘똘 뭉쳐 있었다. 한마디로 ‘공주병’ 환자였다. 그 여자는 이 남자를 나름대로 좋게 평가, 가끔 만나기는 하지만 결혼이야기만 나오면 펄펄 뛰는 ‘계륵’의 신세였다.

    그 여자의 입장은 ‘먹자니 마땅찮고 그렇다고 버리자니 아깝다’는 식이었다. 고민 끝에 그 여자를 많은 사람들 속에 섞어 놓으면 달라질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저런 이유를 들어 그 여자에게 단체미팅을 주선했다.

    15쌍의 남녀가 차를 타고가 하루동안 서로 파트너를 바꿔가며 데이트를 한 뒤 돌아올 때 마음에 드는 상대를 적어내게 하는 ‘사랑의 버스’ 이벤트였다. 그러나 행사결과는 의외였다. 그 여자를 선택한 남자는 단 1명도 없었던 것이다. 자신이 많은 남자들의 선망의 대상이었을 것이라고 생각한 이 여자가 믿을 수 없는 사실에 충격을 받은 것은 당연했다.

    그렇게 몇 주일이 흘렀을까. 이 남자에게서 연락이 왔다. 문제의 그 여자와 결혼하게 됐다는 것이었다. 이렇듯 ‘공주병’이나 ‘왕자병’ 환자들을 좋아할땐 냉혹한 현식을 인식시켜 ‘콧대’를 꺾어놓는게 필수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28 [이런 사람과는 결혼하지 마라.. ] 06/12/2009 4638
27 [비슷한 환경에서 자란 사람을 찾아라... ] 05/28/2009 3750
26 [부모의 지나친 관심이 자녀의 앞길을 막는다 ] 05/28/2009 5807
25 [결혼칼럼] - 플레이보이는 플레이걸과 결혼하라 05/21/2009 2832
24 [결혼칼럼] - 상대에 대해 알면 알수록 사랑과 이해의 폭도 넓어진다! 05/21/2009 2874
23 [남자의 지갑처럼 살아온 "그녀" ] 05/14/2009 2717
22 ["이라지아"컴플렉스 경계를...] 05/14/2009 2910
21 [스킨쉽 그 떨림 그리고 337법칙] 05/08/2009 5471
20 [애정표현 남자와 여자의 차이....] 05/08/2009 6385
19 [좋은 매너는 좋은 사람을 만나는 첫걸음] 05/02/2009 3154
18 [왕자병, 공주병 환자...꿈에서 깨어라] 05/02/2009 3327
17 [핑크빛 사랑만 꿈꾸는 여자들에게 ] 05/02/2009 2981
16 [풋풋한 여인의 향~ 사랑의 촉진제] 04/23/2009 3691
15 [순결보다 "사랑"의 확인을...] 04/23/2009 3298
14 [연애는 10%의 사랑만들기, 결혼은 나머지 90%의 사랑완성이다] 04/20/2009 2813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