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사위 5계명을 실천하라!]
08/27/2010 04:16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5,427  


사위가 오면 장모는 제일 실하고 알을 잘 낳는 씨암탉을 상에 올릴 정도로 우리 사회에서 사위는 대접받는 존재였다. 하지만 맞벌이가 보편화되면서 살림과 육아를 위해 처가와 가까이 지내다 보니 처가사위 갈등이 늘고 있다. 그 정도가 심해서 이혼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적지 않다고 한다.

재혼팀에 가입한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의 비교적 젊은 이혼자들의 경우 20% 정도가 부모와 자녀간에 갈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에는 물론 시부모와 며느리의 간의 전통적인 고부갈등도 많지만. 처가와 사위의 갈등도 적지 않다.

처가사위 갈등의 유형을 보면 사위의 경제적인 무능력이 43.5%로 가장 많고, 사위가 처갓집에 무관심할 때가 15.3%, 그 외에 육아를 장모가 맡아주기를 원할 때, 처가에서 자기 딸만 소중히 여길 때, 다른 사위와 비교할 때가 뒤를 잇고 있다.

처가와 사위 관계도 여느 인간관계와 다르지 않다. 서로의 입장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고, 공들인 만큼 그 친밀도가 더해지는 것이다. '장모 무서워 결혼 못하겠다'는 말이 나올 만도 하지만 궁극적으로 장모는 결혼의 조력자이다. 아내를 사랑하면 처가를 존중하는 것은 당연지사. 장모의 관심을 꺼리지 말고 오히려 즐기고 행복해하라! 그것이 21세기형 결혼의 성공비결이다.

처가사위 갈등을 예방하기 위한 사위 5계명은
첫째, 부부싸움을 했거나 아내에 대해 고민이 있을 때는 먼저 장모와 의논한다.
둘째, 처가 식구들의 생일을 잘 챙긴다.
셋째, 장인이나 처남 등 처가쪽 남자들과 유대관계를 돈독히 한다.
넷째, 장모의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했다면 장모가 싫은 소리를 해도 내색하지 말고,
장모가 아플 때는 열 일 제쳐놓고 안부를 여쭤야 한다.
다섯째, 무엇보다도 아내에 대한 사랑을 몸과 마음으로 실천해야 한다.

♡♥처가사위 갈등을 예방하기 위한 사위 5계명 ♥♡
1. 부부싸움을 했거나 아내에 대해 고민이 있을 때는 먼저 장모와 의논한다.
2. 처가 식구들의 생일을 잘 챙긴다.
3. 장인이나 처남 등 처가쪽 남자들과 유대관계를 돈독히 한다.
4. 장모의 반대를 무릅쓰고 결혼했다면 장모가 싫은 소리를 해도 내색하지 말고,
장모가 아플 때는 열 일 제쳐놓고 안부를 여쭤야 한다.
5. 무엇보다도 아내에 대한 사랑을 몸과 마음으로 실천해야 한다.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32 Couple.net 영문사이트 오픈 1주년 맞아.... 12/08/2010 5364
131 [내면의 향기를 가꾸자 ...] 11/24/2010 2793
130 [따로 또 같이...서로의 영역을 인정해야...] 11/24/2010 2444
129 [남성이 아닌 부부 중심의 가정을...] 11/24/2010 2728
128 [서로 다름을 인정하라!...] 11/11/2010 3430
127 [일찍 결혼해서 좋은 몇 가지 이유] 11/11/2010 3551
126 [세대차이와 생각의 차이] 11/11/2010 2962
125 [부부들이여! TV끄고 대화를....] 10/21/2010 2766
124 [이혼 - 시작부터 잘못된 만남] 10/21/2010 3069
123 [결혼정보회사 선우 후불제 매칭시스템 미국 전역을 강타!] 10/21/2010 15086
122 [남자는 낭만, 여자는 현실?] 10/08/2010 3454
121 [결혼선택... 냉정할수록 좋다!] 10/08/2010 3491
120 [괜찮은 남자 네가지 덕목] 10/08/2010 6137
119 [첫날밤에 처녀인 척 하지 말라] 08/27/2010 11122
118 [사위 5계명을 실천하라!] 08/27/2010 5428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