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26년차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동안 쌓아둔 26년이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usa.couple.net

 
[미칠듯 사랑하는 사람과는 결혼하지 말라]
07/16/2010 02:19 pm
 글쓴이 : 선우
조회 : 5,385  


결혼한 지 20년이 넘었지만, 젊은 시절 떠나보낸 첫사랑을 가슴에 안고 사는 한 여자가 있었다. 그녀가 미칠 듯이 사랑했던 첫사랑은 소설처럼 병으로 일찍 세상을 떠났다. 그 후 그녀는 부모의 권유로 안정적인 한 남자와 결혼했는데, 스스로 ‘그 남자와 사랑했고, 이 남자와 결혼했다’고 생각할 정도로 지금 남편에게는 별 애정이 없었다.

어느 날, 남편과 돈 문제로 다투다가 남편이 홧김에 던진 지폐들을 엎드려 줍게 되었는데, 문득 ‘그 남자와 결혼했더라면 이런 우리의 모습을 참아낼 수 있었을까?’하는 생각을 했다고 한다. 그녀가 꿈꾸었던 그 남자와의 결혼생활은 온통 무지개 빛이었다. 거기에는 부부싸움, 갈등, 이런 것은 없었던 것이다.

난 그녀가 첫사랑과 결혼하지 못한 게 차라리 잘된 일이라고 생각한다. 감정이 무덤덤한 지금 남편과는 ‘그러려니...’하고 지금껏 무난하게 살았지만, 그 첫사랑과 결혼했더라면 이상과 현실의 괴리 앞에 많은 상처를 입었을 것이다. 그녀의 눈에는 보기만 해도 가슴 떨리는 첫사랑의 모습만 있을 뿐, 함께 현실적인 고민을 하고, 돈 때문에 싸우기도 하고, 이런 일상의 모습이 보이기는 힘들다.

혹 결혼이란 미칠 듯이 사랑하는 사람과 하지 않으면 안된다고 단정짓는 사람이 있다면 한번 더 생각해보라고 말하고 싶다. 미칠 듯이 사랑해서 하는 결혼은 오히려 위험할 수 있다. 그런 상태에서는 상대의 참모습을 제대로 보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일본 소설가 야마모토 후미오의 <연애중독>에는 이런 대목이 있다. 「나는 좋아하는 사람의 손을 너무 꽉 잡는다. 상대가 아파하는 것조차 깨닫지 못한다...」사랑에 빠지면 어느 정도는 상대에 집착하게 되고, 맹목적이 될 수밖에 없다. 그것이 인간의 본성이다. 하지만 그 정도가 지나쳐서 중독상태가 되면 자기만의 감정에 사로잡혀 상대가 상처를 받는지, 벗어나고 싶어하는지, 알지 못한다. 내가 좋다고 상대의 손을 너무 꽉 잡은 것도 모르는 것처럼.

한 영화의 내용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보니 ‘미치도록 사랑하는 사람을 잡기 위해서는 최면이라도 걸고 싶다’고 생각하는 젊은이들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었다. 어떻게든 사랑을 쟁취하고 싶은 그 마음은 이해하지만, 그렇게 맺은 사랑이 결혼이라는 현실 속에서 상처받지 않고 잘 견뎌낼 수 있을지 걱정이다.

그렇다고 ‘사랑 따로, 결혼 따로’, 이런 진실되지 못한 연애를 하라는 말이 아니다. 상대의 옆에 붙어앉아 그 체취에 젖어 이성을 잃기보다는 마주 앉아 상대가 나의 어떤 말에 어떤 반응을 보이는지, 무엇에 눈길이 머무는지, 확인해보라. 상대의 외모를 보기 위해 그 앞에 서있기보다는 그 마음 속으로 한걸음 더 들어가라.

나는 결혼생활의 행복과 불행은 누구를 만나느냐에 달려있는 것이 아니라 서로 얼마나 조화를 이루느냐, 얼마만큼 상대를 이해하고, 용납할 수 있느냐가 좌우한다고 본다. 사랑할수록 상대를 더 잘 이해하고, 무엇이든 받아들일 수도 있다. 하지만 사랑하기 때문에 기대도 더 크고, 그것이 충족되지 않으면 실망감도 클 수밖에 없다.

올림픽 탁구 결승전에서 유승민 선수에게 큰 점수차로 밀리던 왕하오 선수가 기사회생, 한세트를 땄던 기억이 난다. 한 인터뷰를 보니, 유선수는 극도의 긴장감으로 실수를 연발하는 사이 왕선수는 오히려 마음을 비우니 차분하게 경기에 임할 수 있었다고 한다.

스포츠와 사랑을 연결하기는 무리가 있지만, 사랑 또한 상대에게서 좀 떨어져 차분하게 생각해보고, 두 사람을 객관화시킬 수 있다면 아름다운 열매를 맺을 수 있다. 그래서 나는 치열하고 미칠 듯이 사랑하는 연인보다는 친구같이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사랑을 엮어가는 연인들을 더 좋아하는 모양이다.

미국 작가 아머 카츠는 이런 말을 했다고 한다. 「현명한 사람은 사랑하는 사람과는 침대로 가지만, 좋은 친구와는 결혼한다.」당신의 사랑은 아름답다. 하지만 그 사랑과 함께 우정도 쌓아간다면 더욱 아름다워질 수 있다.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125 [부부들이여! TV끄고 대화를....] 10/21/2010 2805
124 [이혼 - 시작부터 잘못된 만남] 10/21/2010 3104
123 [결혼정보회사 선우 후불제 매칭시스템 미국 전역을 강타!] 10/21/2010 15179
122 [남자는 낭만, 여자는 현실?] 10/08/2010 3492
121 [결혼선택... 냉정할수록 좋다!] 10/08/2010 3528
120 [괜찮은 남자 네가지 덕목] 10/08/2010 6184
119 [첫날밤에 처녀인 척 하지 말라] 08/27/2010 11161
118 [사위 5계명을 실천하라!] 08/27/2010 5471
117 [결혼 전에 연인과 해봐야 할 일들] 08/27/2010 4481
116 [떳떳하게 이혼하고, 행복하게 재혼하라] 08/05/2010 4712
115 [얼굴보다 "마음성형" 먼저!] 08/05/2010 2954
114 [결혼, 이상은 있으나 환상은 없다] 08/05/2010 3691
113 [미칠듯 사랑하는 사람과는 결혼하지 말라] 07/16/2010 5386
112 [아낌없이 퍼주는 남자, 줄듯말듯 튕기는 여자] 07/16/2010 10063
111 [결혼은 서로를 배려하는 것] 07/02/2010 2892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49 |  5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